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알록달록하게 먹어라!…주목받는 ‘컬러푸드’
예쁜게 몸에도 좋다?…건강·입맛 사로잡는 ‘컬러푸드’
'건강을 위해선 알록달록하게 먹으라"는 말이 있다고 하네요. 음식 색깔에 따라 우리 몸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숨 쉬는 행복”…폐 이식 환자들의 봄 산행
입력 2017.05.01 (06:51) | 수정 2017.05.01 (07:13)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숨 쉬는 행복”…폐 이식 환자들의 봄 산행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화창한 봄날, 특별한 산행에 나선 사람들이 있습니다.

폐질환으로 마음껏 숨조차 쉬지 못했다가, 폐 이식을 받고 건강을 되찾은 환자들과 가족들 이야기인데요.

숨쉬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고 행복하다는, 이들의 특별한 산행을 이슬기 기자가 함께했습니다.

<리포트>

눈부신 봄 햇살 아래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하나둘 모이고 오래 못 본 혈육을 대하듯 정겹게 안부를 확인합니다.

<녹취> "잘 지냈어요? 얘들아 다행이야."

모두 폐 이식을 받은 환자들입니다.

본격적인 산행이 시작되자 누구보다 가볍게 발걸음을 옮깁니다.

지난해 폐 이식을 받고 올해 처음 산행에 나선 24살 고동현 씨.

고교시절 희귀 혈액병에 걸려 골수이식을 받았는데 부작용으로 심각한 폐 손상을 겪다 폐 이식으로 새 삶을 살고 있습니다.

<인터뷰> 고동현(24살/지난해 폐 이식 수술) : "이렇게 제가 (산행에) 참여하게 된 것 자체가 꿈같은 시간인 거 같아요. 값지고.."

가습기 살균제 1등급 피해자인 이정화 씨도 폐가 굳어 숨쉬기조차 어려워 하루종일 누워지냈지만 폐 이식을 통해 숨쉬는 행복을 되찾았습니다.

<인터뷰> 이정화(39살/6년전 폐 이식 수술) : "감회가 새롭고 제가 힘이 닿는 데까지 는 이 모임에 나오려고 하고 있어요."

지난 20년간 국내에서 이뤄진 폐 이식 수술은 4백여 건.

이식 후 생존율도 꾸준히 올라 지금은 90%까지 높아졌지만, 이식 건수는 심장이식의 절반 수준에 머물고 있습니다.

<인터뷰> 백효채(교수/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 : "많은 환자들이 (폐 이식 수술) 대기중 사망하는 경우가 있거든요. 기증이 활성화되면 이식도 많이 활성화되고 더 많은 환자들에게 건강을 찾아줄 수 있을 것으로.."

폐 이식을 통해 숨쉬는 행복을 다시 찾은 사람들, 이제는 더 많은 환자들이 이 행복을 누리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 “숨 쉬는 행복”…폐 이식 환자들의 봄 산행
    • 입력 2017.05.01 (06:51)
    • 수정 2017.05.01 (07:13)
    뉴스광장 1부
“숨 쉬는 행복”…폐 이식 환자들의 봄 산행
<앵커 멘트>

화창한 봄날, 특별한 산행에 나선 사람들이 있습니다.

폐질환으로 마음껏 숨조차 쉬지 못했다가, 폐 이식을 받고 건강을 되찾은 환자들과 가족들 이야기인데요.

숨쉬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고 행복하다는, 이들의 특별한 산행을 이슬기 기자가 함께했습니다.

<리포트>

눈부신 봄 햇살 아래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하나둘 모이고 오래 못 본 혈육을 대하듯 정겹게 안부를 확인합니다.

<녹취> "잘 지냈어요? 얘들아 다행이야."

모두 폐 이식을 받은 환자들입니다.

본격적인 산행이 시작되자 누구보다 가볍게 발걸음을 옮깁니다.

지난해 폐 이식을 받고 올해 처음 산행에 나선 24살 고동현 씨.

고교시절 희귀 혈액병에 걸려 골수이식을 받았는데 부작용으로 심각한 폐 손상을 겪다 폐 이식으로 새 삶을 살고 있습니다.

<인터뷰> 고동현(24살/지난해 폐 이식 수술) : "이렇게 제가 (산행에) 참여하게 된 것 자체가 꿈같은 시간인 거 같아요. 값지고.."

가습기 살균제 1등급 피해자인 이정화 씨도 폐가 굳어 숨쉬기조차 어려워 하루종일 누워지냈지만 폐 이식을 통해 숨쉬는 행복을 되찾았습니다.

<인터뷰> 이정화(39살/6년전 폐 이식 수술) : "감회가 새롭고 제가 힘이 닿는 데까지 는 이 모임에 나오려고 하고 있어요."

지난 20년간 국내에서 이뤄진 폐 이식 수술은 4백여 건.

이식 후 생존율도 꾸준히 올라 지금은 90%까지 높아졌지만, 이식 건수는 심장이식의 절반 수준에 머물고 있습니다.

<인터뷰> 백효채(교수/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 : "많은 환자들이 (폐 이식 수술) 대기중 사망하는 경우가 있거든요. 기증이 활성화되면 이식도 많이 활성화되고 더 많은 환자들에게 건강을 찾아줄 수 있을 것으로.."

폐 이식을 통해 숨쉬는 행복을 다시 찾은 사람들, 이제는 더 많은 환자들이 이 행복을 누리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