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공작에 예산까지 지원하면서...
[K스타] 한일관 대표 ‘불독 물려 사망’ 충격…‘슈주’ 최시원·父 “큰 책임, 사죄”
최시원 사과에 유가족 “용서했다”…‘반려견 관리 책임’ 파장은 확산
한일관 대표가 프렌치불독에게 물려 패혈증으로 사망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반려견 관리에 안이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세림이법’ 있어도 통학길 위험 여전…대안은?
입력 2017.05.05 (07:25) | 수정 2017.05.05 (14:4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세림이법’ 있어도 통학길 위험 여전…대안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은 어린이 날이죠.

어린이들이 타고 다니는 통학버스의 안전을 강화하는 '세림이법'이 올해 1월부터 본격 시행됐는데요.

법이 시행됐다고 어린이들 안전이 해결되는 걸까요?

그 실태와 현실적인 안전 방안을 박민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 어린이는 두 달 전, 합기도 학원 차에서 내린 다음 교통사고를 당했습니다.

지나가던 차량이 발을 밟고 지나간 것입니다.

당시 차 안에는 운전기사와 관장이 타고 있었지만 사고를 막을 순 없었습니다.

<녹취> 박건보(서울 세브란스병원 소아정형외과 교수) : "발가락 뼈도 부러지고 발목의 성장판도 부러지고..."

통학차량 사고를 막겠다는 '세림이법'의 핵심은 동승자가 어린이들의 승하차를 도와 안전을 확보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일부 학원들은 제외돼 있다 보니, 어린이 혼자 내리거나, 안전벨트도 안 맸는데 차가 출발하기도 합니다.

<녹취> 어린이 수영장 직원(음성변조) : "동승자를 한다고 하면 학원 운영에 상당한 경제적 어려움이 (있죠.)"

법만으로는 역부족입니다.

현실적인 방법은 없는지 실험을 해 봤습니다.

한 어린이가 차에서 내려 뒤쪽으로 길을 건너는 상황, 차에 가려 반대편 차선 차량이 뒤늦게 시야에 들어옵니다.

해당 차량 운전자도 차 뒤에서 갑자기 나타난 어린이를 발견하기 힘듭니다.

이 때문에 통학 차량이 완전히 떠난 다음에 길을 건너야합니다.

<인터뷰> 홍종득(세이프키즈코리아 사무총장) : "하루아침에 이뤄지지 않기 때문에 부모님들께서 수시로 알려주고, 체득할 수 있도록 습관화 시켜주시는 게 중요하겠습니다."

일반 운전자들은 통학 차량 주변에서 감속과 정차하는 습관이 필요합니다.

<인터뷰> 신나날(한국통학버스안전협회장) : "주변 차량이 좀 너그럽게 양보를 해주시면 다행인데, 대다수가 그렇지 않습니다. 빵빵거리고 또 욕설을 하면서 지나가기까지 해요."

또, 2년에 3시간 뿐인 어린이 통학차량 운전자 교육도 늘리는 등 모두가 바뀌어야 사고를 막을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 ‘세림이법’ 있어도 통학길 위험 여전…대안은?
    • 입력 2017.05.05 (07:25)
    • 수정 2017.05.05 (14:49)
    뉴스광장
‘세림이법’ 있어도 통학길 위험 여전…대안은?
<앵커 멘트>

오늘은 어린이 날이죠.

어린이들이 타고 다니는 통학버스의 안전을 강화하는 '세림이법'이 올해 1월부터 본격 시행됐는데요.

법이 시행됐다고 어린이들 안전이 해결되는 걸까요?

그 실태와 현실적인 안전 방안을 박민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 어린이는 두 달 전, 합기도 학원 차에서 내린 다음 교통사고를 당했습니다.

지나가던 차량이 발을 밟고 지나간 것입니다.

당시 차 안에는 운전기사와 관장이 타고 있었지만 사고를 막을 순 없었습니다.

<녹취> 박건보(서울 세브란스병원 소아정형외과 교수) : "발가락 뼈도 부러지고 발목의 성장판도 부러지고..."

통학차량 사고를 막겠다는 '세림이법'의 핵심은 동승자가 어린이들의 승하차를 도와 안전을 확보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일부 학원들은 제외돼 있다 보니, 어린이 혼자 내리거나, 안전벨트도 안 맸는데 차가 출발하기도 합니다.

<녹취> 어린이 수영장 직원(음성변조) : "동승자를 한다고 하면 학원 운영에 상당한 경제적 어려움이 (있죠.)"

법만으로는 역부족입니다.

현실적인 방법은 없는지 실험을 해 봤습니다.

한 어린이가 차에서 내려 뒤쪽으로 길을 건너는 상황, 차에 가려 반대편 차선 차량이 뒤늦게 시야에 들어옵니다.

해당 차량 운전자도 차 뒤에서 갑자기 나타난 어린이를 발견하기 힘듭니다.

이 때문에 통학 차량이 완전히 떠난 다음에 길을 건너야합니다.

<인터뷰> 홍종득(세이프키즈코리아 사무총장) : "하루아침에 이뤄지지 않기 때문에 부모님들께서 수시로 알려주고, 체득할 수 있도록 습관화 시켜주시는 게 중요하겠습니다."

일반 운전자들은 통학 차량 주변에서 감속과 정차하는 습관이 필요합니다.

<인터뷰> 신나날(한국통학버스안전협회장) : "주변 차량이 좀 너그럽게 양보를 해주시면 다행인데, 대다수가 그렇지 않습니다. 빵빵거리고 또 욕설을 하면서 지나가기까지 해요."

또, 2년에 3시간 뿐인 어린이 통학차량 운전자 교육도 늘리는 등 모두가 바뀌어야 사고를 막을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