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금융감독원이 가족을 납치했다고 속이며 돈을 요구하는 '납치빙자형' 보이스피싱범의 목소리...
‘무서운 10대’, 이쯤 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무서운 10대’, 이쯤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학교폭력이 갈수록 흉포화하는 가운데 지난달 대전의 한중학교에서는 중학생들이 친구의 손과 발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입는 로봇’·드론…군사용 로봇 개발 한창
입력 2017.05.08 (07:25) | 수정 2017.05.08 (08:05)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입는 로봇’·드론…군사용 로봇 개발 한창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시에 우리 병사들의 피해를 줄이고 작전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군사용 로봇 개발이 한창입니다.

몸에 장착하면 초인적인 힘을 내는 착용형 로봇부터 폭발물 제거용 로봇까지 첨단 과학기술이 접목된 제품들이 속속 전력화되고 있습니다.

김성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착용형 로봇으로 무장한 병사들이, 각종 무기를 능숙하게 다루며 적을 격퇴합니다.

영화 속에서나 볼 수 있던 이런 장면들이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현재 우리 군이 개발중인 착용형 로봇입니다.

어깨와 팔다리에 부착하면 40㎏의 장비를 짊어진 채 시속 10㎞ 속도로 달릴 수 있고, 최대 70kg까지 거뜬히 운반할 수 있습니다.

2020년까지 200억 원이 투입될 예정입니다.

열악한 지형에서도 무거운 군장을 쉽게 운반할 수 있도록 해줘 보병의 작전 반경을 크게 넓혀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녹취> 유재관(로봇 전문 연구원) : "미래 전장 환경에서는 병사들의 휴대장비 하고 운용 작전 반경이 넓습니다. 착용형 근력증강 로봇이 적용된다면 개인병사들의 작전수행능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적이 설치한 폭발물을 고압의 물로 포파시켜 제거하는 무인 로봇과, 최대 20kg의 짐을 싣고 비행할 수 있는 군수품 수송용 드론은 이미 전력화돼 일선 부대에서 운용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성수입니다.
  • ‘입는 로봇’·드론…군사용 로봇 개발 한창
    • 입력 2017.05.08 (07:25)
    • 수정 2017.05.08 (08:05)
    뉴스광장
‘입는 로봇’·드론…군사용 로봇 개발 한창
<앵커 멘트>

전시에 우리 병사들의 피해를 줄이고 작전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군사용 로봇 개발이 한창입니다.

몸에 장착하면 초인적인 힘을 내는 착용형 로봇부터 폭발물 제거용 로봇까지 첨단 과학기술이 접목된 제품들이 속속 전력화되고 있습니다.

김성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착용형 로봇으로 무장한 병사들이, 각종 무기를 능숙하게 다루며 적을 격퇴합니다.

영화 속에서나 볼 수 있던 이런 장면들이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현재 우리 군이 개발중인 착용형 로봇입니다.

어깨와 팔다리에 부착하면 40㎏의 장비를 짊어진 채 시속 10㎞ 속도로 달릴 수 있고, 최대 70kg까지 거뜬히 운반할 수 있습니다.

2020년까지 200억 원이 투입될 예정입니다.

열악한 지형에서도 무거운 군장을 쉽게 운반할 수 있도록 해줘 보병의 작전 반경을 크게 넓혀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녹취> 유재관(로봇 전문 연구원) : "미래 전장 환경에서는 병사들의 휴대장비 하고 운용 작전 반경이 넓습니다. 착용형 근력증강 로봇이 적용된다면 개인병사들의 작전수행능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적이 설치한 폭발물을 고압의 물로 포파시켜 제거하는 무인 로봇과, 최대 20kg의 짐을 싣고 비행할 수 있는 군수품 수송용 드론은 이미 전력화돼 일선 부대에서 운용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성수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