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경찰, 12년 전 과속 과태료 10만 원 안 냈다며 계좌압류 통보직장인 김 씨는 최근 경찰청으로부터 주거래 계좌를 압류하겠다는 고지서 한 통을...
[취재후] “보험왕 출신이 보장”…연 120% 고수익의 덫
“보험왕 출신이 보장”…연 120% 고수익의 덫
"'보험왕' 출신이니 투자도 잘한다?" 연 120% 수익의 유혹"원금은 물론 연 최대 120%의 수익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국내 연구진, ‘가짜뉴스’ 잡는 인공지능 개발
입력 2017.05.09 (06:50) | 수정 2017.05.09 (07:11)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국내 연구진, ‘가짜뉴스’ 잡는 인공지능 개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온라인에서 '가짜 뉴스'가 급증하면서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인공 지능을 이용해 이런 '가짜 뉴스'를 걸러내는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습니다.

최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08년 미 대선에서 오바마 전 대통령이 무슬림이라는 가짜 뉴스가 퍼졌습니다.

합성사진까지 동원된 이 가짜 뉴스는 지금도 퍼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림 쉔겐(KAIST 문화기술대학원 학생) : "요즘은 가짜 뉴스가 순식간에 퍼져서 온라인의 뉴스가 얼마나 진실인 지, 어느 정도 믿어야 할 지 모르겠습니다."

이런 가짜뉴스는 몇가지 특징이 있습니다

시간이 흐를수록 관심도가 낮아지는 일반 뉴스와 달리 관심 시점이 불규칙하고 정보를 검색하는 네티즌들도 선이 아닌 점 조직으로 형성됐습니다.

누군가 인위적으로 확산시키는 것입니다

또 '누구에게 들었는데'식의 책임 회피적 단어가 많았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빅데이터를 통해 가짜 뉴스의 패턴을 파악하는 알고리즘을 만든 뒤 인공 지능과 접목시켜 가짜 뉴스를 구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인터뷰> 차미영(KAIST 문화기술대학원 교수) : "인공지능은 퍼지는 모양이라든지 시간적 패턴, 눈에 보이지 않는 것까지 모두 파악하기 때문에 80~90%까지 (정확히)판단할 수 있습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공공과학 학술지인 '플러스 원'에 게재됐습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 국내 연구진, ‘가짜뉴스’ 잡는 인공지능 개발
    • 입력 2017.05.09 (06:50)
    • 수정 2017.05.09 (07:11)
    뉴스광장 1부
국내 연구진, ‘가짜뉴스’ 잡는 인공지능 개발
<앵커 멘트>

최근 온라인에서 '가짜 뉴스'가 급증하면서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인공 지능을 이용해 이런 '가짜 뉴스'를 걸러내는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습니다.

최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08년 미 대선에서 오바마 전 대통령이 무슬림이라는 가짜 뉴스가 퍼졌습니다.

합성사진까지 동원된 이 가짜 뉴스는 지금도 퍼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림 쉔겐(KAIST 문화기술대학원 학생) : "요즘은 가짜 뉴스가 순식간에 퍼져서 온라인의 뉴스가 얼마나 진실인 지, 어느 정도 믿어야 할 지 모르겠습니다."

이런 가짜뉴스는 몇가지 특징이 있습니다

시간이 흐를수록 관심도가 낮아지는 일반 뉴스와 달리 관심 시점이 불규칙하고 정보를 검색하는 네티즌들도 선이 아닌 점 조직으로 형성됐습니다.

누군가 인위적으로 확산시키는 것입니다

또 '누구에게 들었는데'식의 책임 회피적 단어가 많았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빅데이터를 통해 가짜 뉴스의 패턴을 파악하는 알고리즘을 만든 뒤 인공 지능과 접목시켜 가짜 뉴스를 구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인터뷰> 차미영(KAIST 문화기술대학원 교수) : "인공지능은 퍼지는 모양이라든지 시간적 패턴, 눈에 보이지 않는 것까지 모두 파악하기 때문에 80~90%까지 (정확히)판단할 수 있습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공공과학 학술지인 '플러스 원'에 게재됐습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