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한번 더! 한번 더! 아∼” 최민정·심석희 안타까운 충돌
[영상]“한번 더! 한번 더! 아∼” 최민정·심석희 안타까운 충돌 순간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심석희(한국체대)와 최민정(성남시청)이 1,000m 결승에서 충돌하며...
스벤 크라머, SNS에 한국어로 “상패 맞아 다친 팬들께 사과”
청동 상패 어떻게 던졌길래 …크라머, 한글로 “팬들께 사과”
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스벤 크라머가 21일 상패를 잘못 던져 한국인 관객 2명을 다치게 한 것...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지역별 고른 득표…역대 최다 표차 승리 ISSUE
입력 2017.05.10 (21:20) | 수정 2017.05.10 (21:2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지역별 고른 득표…역대 최다 표차 승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권자들은 지역을 가리지 않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고른 지지를 보냈습니다.

2위 후보와의 표차도, 사상 최다였는데요.

자세한 득표 결과, 신지혜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녹취> 문재인 대통령(지난 8일 마지막 기자회견) : "사상 최초로 전국에서 골고루 지지받고 싶습니다. 사상 최초의 통합대통령 되고 싶습니다."

전국에서 지지를 받아 통합 대통령이 되고 싶다던 문재인 대통령, 선거 결과는 그 바람대로였습니다.

지역별 득표 현황을 볼까요.

대구 경북 경남을 제외한 모든 곳에서 문 대통령이 1위를 차지했습니다.

과거 선거결과와는 확연히 달랐습니다.

2002년엔 노무현-이회창 후보가 영호남을 뚜렷이 갈라놨고, 이후 이명박, 박근혜 두 보수 후보가 호남을 제외한 지역을 석권했었습니다.

득표율 쏠림 현상도 확실히 완화됐습니다.

호남을 볼까요?

광주, 전남, 전북은 18대 대선에선 문 대통령에게 80에서 90%까지 몰아줬지만, 이번엔 60% 안팎이 최고 득표율이었습니다.

영남의 몰표도 덜해졌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대구와 경북에서 1위를 했지만, 과반 득표에는 실패했습니다.

지난 대선에서 박근혜 후보에게 80%나 몰아준 걸 감안하면 많이 달라졌죠.

지역감정이 확실히 약해졌다는 증거입니다.

역대 최다 표차 승리이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얻은 표는 모두 1,342만 표, 557만 표 차이로 홍 후보를 눌렀습니다.

다자구도 여파로 득표율은 40% 초반대에 머물렀지만, 다른 후보들 보단 크게 앞선 수치였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지역별 고른 득표…역대 최다 표차 승리
    • 입력 2017.05.10 (21:20)
    • 수정 2017.05.10 (21:29)
    뉴스 9
지역별 고른 득표…역대 최다 표차 승리
<앵커 멘트>

유권자들은 지역을 가리지 않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고른 지지를 보냈습니다.

2위 후보와의 표차도, 사상 최다였는데요.

자세한 득표 결과, 신지혜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녹취> 문재인 대통령(지난 8일 마지막 기자회견) : "사상 최초로 전국에서 골고루 지지받고 싶습니다. 사상 최초의 통합대통령 되고 싶습니다."

전국에서 지지를 받아 통합 대통령이 되고 싶다던 문재인 대통령, 선거 결과는 그 바람대로였습니다.

지역별 득표 현황을 볼까요.

대구 경북 경남을 제외한 모든 곳에서 문 대통령이 1위를 차지했습니다.

과거 선거결과와는 확연히 달랐습니다.

2002년엔 노무현-이회창 후보가 영호남을 뚜렷이 갈라놨고, 이후 이명박, 박근혜 두 보수 후보가 호남을 제외한 지역을 석권했었습니다.

득표율 쏠림 현상도 확실히 완화됐습니다.

호남을 볼까요?

광주, 전남, 전북은 18대 대선에선 문 대통령에게 80에서 90%까지 몰아줬지만, 이번엔 60% 안팎이 최고 득표율이었습니다.

영남의 몰표도 덜해졌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대구와 경북에서 1위를 했지만, 과반 득표에는 실패했습니다.

지난 대선에서 박근혜 후보에게 80%나 몰아준 걸 감안하면 많이 달라졌죠.

지역감정이 확실히 약해졌다는 증거입니다.

역대 최다 표차 승리이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얻은 표는 모두 1,342만 표, 557만 표 차이로 홍 후보를 눌렀습니다.

다자구도 여파로 득표율은 40% 초반대에 머물렀지만, 다른 후보들 보단 크게 앞선 수치였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