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오하이오서 8세 소년 ‘왕따폭력’ 자살 파문
입력 2017.05.12 (07:16) 수정 2017.05.12 (07:22) 국제
美 오하이오서 8세 소년 ‘왕따폭력’ 자살 파문
미국 오하이오 주 신시내티에서 8세 초등학생이 친구들로부터 왕따 폭력을 당해 자살한 사건을 놓고 파문이 일고 있다.

A군은 자살 이틀 전 자신이 다니는 초등학교 화장실에서 친구들로부터 집단 구타를 당해 기절까지 했는데도 학교 측이 이를 감추려 했기 때문이다.

11일(현지시간) 신시내티 인콰이어러 등에 따르면 A군은 지난 1월 26일 학교 수업을 마치고 돌아와 집 화장실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A군이 다녔던 카슨 초등학교에서는 A군의 자살이 왕따 폭력에 따른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다.

이 소문을 접하고 A군의 자살을 내사한 신시내티 경찰국의 베테랑 형사인 에릭 카라걸레프는 학교 내 감시카메라를 확인하던 중 A군이 자살하기 이틀 전인 1월 24일 학교 화장실에서 왕따 폭력사건이 일어났음을 확인했다.

문제는 이 같은 학교 내 왕따 폭력사건이 있었는데도 학교 측이 이를 감췄다는 것이다. 학교 측은 연방 프라이버시법을 내세워 감시카메라 녹화장면 공개를 거부했으며, 나중에는 폭력 상황에 대해서도 공개하기를 꺼렸다고 신문은 전했다.

하지만 학교 측이 사건 당일 A군의 가정에도 폭력사건을 알리지 않았다는 사실에 학부모들은 비판을 쏟아냈다. 학부모들은 학교 측이 왕따 폭력사건이 발생했다는 구설에 휘말리는 것을 꺼려 감췄다고 지적했다.

A군 어머니의 변호인은 "학교 측에서 당시 A군에 일어났던 상황을 A군 어머니에게 알렸다면 즉시 병원에 입원시키고 경찰에 신고했을 것"이라며 "A군이 집단 구타를 당해 오랜 시간 기절했는데도 이를 쉬쉬한 학교 측 대응이 안이했다"고 비판했다.
  • 美 오하이오서 8세 소년 ‘왕따폭력’ 자살 파문
    • 입력 2017.05.12 (07:16)
    • 수정 2017.05.12 (07:22)
    국제
美 오하이오서 8세 소년 ‘왕따폭력’ 자살 파문
미국 오하이오 주 신시내티에서 8세 초등학생이 친구들로부터 왕따 폭력을 당해 자살한 사건을 놓고 파문이 일고 있다.

A군은 자살 이틀 전 자신이 다니는 초등학교 화장실에서 친구들로부터 집단 구타를 당해 기절까지 했는데도 학교 측이 이를 감추려 했기 때문이다.

11일(현지시간) 신시내티 인콰이어러 등에 따르면 A군은 지난 1월 26일 학교 수업을 마치고 돌아와 집 화장실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A군이 다녔던 카슨 초등학교에서는 A군의 자살이 왕따 폭력에 따른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다.

이 소문을 접하고 A군의 자살을 내사한 신시내티 경찰국의 베테랑 형사인 에릭 카라걸레프는 학교 내 감시카메라를 확인하던 중 A군이 자살하기 이틀 전인 1월 24일 학교 화장실에서 왕따 폭력사건이 일어났음을 확인했다.

문제는 이 같은 학교 내 왕따 폭력사건이 있었는데도 학교 측이 이를 감췄다는 것이다. 학교 측은 연방 프라이버시법을 내세워 감시카메라 녹화장면 공개를 거부했으며, 나중에는 폭력 상황에 대해서도 공개하기를 꺼렸다고 신문은 전했다.

하지만 학교 측이 사건 당일 A군의 가정에도 폭력사건을 알리지 않았다는 사실에 학부모들은 비판을 쏟아냈다. 학부모들은 학교 측이 왕따 폭력사건이 발생했다는 구설에 휘말리는 것을 꺼려 감췄다고 지적했다.

A군 어머니의 변호인은 "학교 측에서 당시 A군에 일어났던 상황을 A군 어머니에게 알렸다면 즉시 병원에 입원시키고 경찰에 신고했을 것"이라며 "A군이 집단 구타를 당해 오랜 시간 기절했는데도 이를 쉬쉬한 학교 측 대응이 안이했다"고 비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