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후배가 돈이 많더라”…1억 원 뜯어낸 중학교 선배
“후배가 돈이 많더라”…1억 원 뜯어낸 중학교 선배
지난 5일 서울 서초구의 한 오피스텔. 건장한 남성 4명이 엘리베이터에 탔다. 친구처럼...
‘재난불평등’…피해도 소득따라 다른 이유는?
‘재난불평등’…피해도 소득따라 다른 이유는?
영국 런던의 그렌펠타워 대화재로 27일 현재까지 79명이 숨졌다. 2차 세계대전 이후 영국에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팔레스타인 ‘대재앙의 날’ 맞아 이스라엘 점령 규탄 시위
입력 2017.05.16 (00:00) | 수정 2017.05.16 (00:09) 인터넷 뉴스
팔레스타인 ‘대재앙의 날’ 맞아 이스라엘 점령 규탄 시위
팔레스타인이 이스라엘 건국일을 지칭하는 '나크바(대재앙)의 날'을 맞아 15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의 점령 정책을 규탄하는 대규모 거리 시위를 벌였다.

팔레스타인 수천 명은 이날 요르단강 서안 지역과 예루살렘, 가자지구 등지에서 거리 행진을 하며 "귀향의 권리"를 주장했다. 이들 대부분은 팔레스타인 국기를 흔들며 행진을 했고 곳곳에서는 '나크바의 날'을 기억하고자 사이렌이 울려 퍼졌다.

서안 베들레헴에서는 팔레스타인 수백명이 이스라엘 군인을 향해 돌을 던지며 투석전을 벌이기도 했다. 이에 이스라엘군은 최루탄과 섬광 수류탄을 발사하며 맞대응을 했다.

양측 충돌에 따른 사상자는 즉각 확인되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이날 가자지구 해안에서는 이스라엘 해군의 발포로 팔레스타인 어부 한 명이 부상 끝에 사망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이스라엘 해군은 "배 한 척이 가자 북부의 지정된 고기잡이 해역을 벗어나 경고 사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앞서 팔레스타인인들은 매년 5월 이맘때면 이스라엘의 서안과 가자지구 점령에 항의하는 시위를 지속해서 벌여 왔다.

1948년 5월 이스라엘의 건국과 4차례 중동전쟁으로 고향 땅을 잃은 팔레스타인인 80만명 이상은 시리아와 레바논, 요르단 등 주변국으로 탈출하거나 강제 추방당하고 나서 수십 년째 난민생활을 하고 있다. 중동전쟁 당시 팔레스타인 마을과 도시 50여곳이 파괴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이들은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땅에 들어서게 된 역사적 사건을 '대재앙'이라고 지칭하고 매년 이스라엘이 건국을 선포한 5월 15일에 맞춰 귀향을 요구하는 거리 시위를 했다.

팔레스타인인들은 서안 지역과 가자지구를 영토로 둔 독립국의 수립을 염원하고 있다.

그러나 이스라엘은 고향을 떠난 다수의 팔레스타인인이 돌아오면 인구 역전 문제 등을 우려해 '귀향의 권리'를 수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견지하고 있다.
  • 팔레스타인 ‘대재앙의 날’ 맞아 이스라엘 점령 규탄 시위
    • 입력 2017.05.16 (00:00)
    • 수정 2017.05.16 (00:09)
    인터넷 뉴스
팔레스타인 ‘대재앙의 날’ 맞아 이스라엘 점령 규탄 시위
팔레스타인이 이스라엘 건국일을 지칭하는 '나크바(대재앙)의 날'을 맞아 15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의 점령 정책을 규탄하는 대규모 거리 시위를 벌였다.

팔레스타인 수천 명은 이날 요르단강 서안 지역과 예루살렘, 가자지구 등지에서 거리 행진을 하며 "귀향의 권리"를 주장했다. 이들 대부분은 팔레스타인 국기를 흔들며 행진을 했고 곳곳에서는 '나크바의 날'을 기억하고자 사이렌이 울려 퍼졌다.

서안 베들레헴에서는 팔레스타인 수백명이 이스라엘 군인을 향해 돌을 던지며 투석전을 벌이기도 했다. 이에 이스라엘군은 최루탄과 섬광 수류탄을 발사하며 맞대응을 했다.

양측 충돌에 따른 사상자는 즉각 확인되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이날 가자지구 해안에서는 이스라엘 해군의 발포로 팔레스타인 어부 한 명이 부상 끝에 사망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이스라엘 해군은 "배 한 척이 가자 북부의 지정된 고기잡이 해역을 벗어나 경고 사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앞서 팔레스타인인들은 매년 5월 이맘때면 이스라엘의 서안과 가자지구 점령에 항의하는 시위를 지속해서 벌여 왔다.

1948년 5월 이스라엘의 건국과 4차례 중동전쟁으로 고향 땅을 잃은 팔레스타인인 80만명 이상은 시리아와 레바논, 요르단 등 주변국으로 탈출하거나 강제 추방당하고 나서 수십 년째 난민생활을 하고 있다. 중동전쟁 당시 팔레스타인 마을과 도시 50여곳이 파괴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이들은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땅에 들어서게 된 역사적 사건을 '대재앙'이라고 지칭하고 매년 이스라엘이 건국을 선포한 5월 15일에 맞춰 귀향을 요구하는 거리 시위를 했다.

팔레스타인인들은 서안 지역과 가자지구를 영토로 둔 독립국의 수립을 염원하고 있다.

그러나 이스라엘은 고향을 떠난 다수의 팔레스타인인이 돌아오면 인구 역전 문제 등을 우려해 '귀향의 권리'를 수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견지하고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