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미국, 에너지 수출 총력…“원전없는 에너지는 불완전”
미국, 에너지 수출 총력…“원전없는 에너지는 불완전”
릭 페리 미국 에너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원자력을 빼고는 미국의 깨끗한 에너지 포트폴...
올림픽 경기장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
올림픽 경기장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국제 올림픽 위원회(IOC)의 승인을 얻어 이번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10명 중 6명 “건강피해 감수 못해…화력발전소 추가 건설 반대”
입력 2017.05.16 (20:22) | 수정 2017.05.16 (20:44) 인터넷 뉴스
10명 중 6명 “건강피해 감수 못해…화력발전소 추가 건설 반대”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6명은 대기 오염과 건강 피해를 이유로 화력발전소 추가 건설에 반대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의사협회 국민건강보호위원회 산하 환경건강분과위원회(위원장 홍윤철 서울대 교수)는 지난달 27일부터 5월 12일까지 전국 15세~59세 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기관 '엠브레인'에 의뢰해 온라인 패널 조사를 벌인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위원회에 따르면 "전기를 충분히 공급하기 위해서라면 대기 오염과 건강 피해를 감수하더라도 화력발전소를 더 건설하여야 한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65.6%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 '전혀 그렇지 않다'는 전체 응답의 23%, '거의 그렇지 않다'는 42.6%를 각각 차지했다. '보통'이라는 응답은 26.4%였고, '그렇다'라는 응답은 8%에 그쳤다.

또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해 불편을 감수하더라도 에너지 절약운동에 동참할 의향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84%가 '그렇다'라고 답해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응답자의 14.3%는 '보통', 1.7%는 '의향 없다'라고 답했다.

위원장인 홍윤철 서울대 교수는 이번에 발표한 화력발전소 추가 건설 문제 외에 ▲미세먼지 저감 대책 ▲화학물질 관리 등이 담긴 환경·건강 분야 20여 개 항목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오는 6월 1일 국회에서 열리는 토론회에서 공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 10명 중 6명 “건강피해 감수 못해…화력발전소 추가 건설 반대”
    • 입력 2017.05.16 (20:22)
    • 수정 2017.05.16 (20:44)
    인터넷 뉴스
10명 중 6명 “건강피해 감수 못해…화력발전소 추가 건설 반대”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6명은 대기 오염과 건강 피해를 이유로 화력발전소 추가 건설에 반대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의사협회 국민건강보호위원회 산하 환경건강분과위원회(위원장 홍윤철 서울대 교수)는 지난달 27일부터 5월 12일까지 전국 15세~59세 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기관 '엠브레인'에 의뢰해 온라인 패널 조사를 벌인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위원회에 따르면 "전기를 충분히 공급하기 위해서라면 대기 오염과 건강 피해를 감수하더라도 화력발전소를 더 건설하여야 한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65.6%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 '전혀 그렇지 않다'는 전체 응답의 23%, '거의 그렇지 않다'는 42.6%를 각각 차지했다. '보통'이라는 응답은 26.4%였고, '그렇다'라는 응답은 8%에 그쳤다.

또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해 불편을 감수하더라도 에너지 절약운동에 동참할 의향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84%가 '그렇다'라고 답해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응답자의 14.3%는 '보통', 1.7%는 '의향 없다'라고 답했다.

위원장인 홍윤철 서울대 교수는 이번에 발표한 화력발전소 추가 건설 문제 외에 ▲미세먼지 저감 대책 ▲화학물질 관리 등이 담긴 환경·건강 분야 20여 개 항목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오는 6월 1일 국회에서 열리는 토론회에서 공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