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일부터 주거취약계층에 전세임대 즉시 지원
입력 2017.05.17 (14:14) 수정 2017.05.17 (14:22) 경제
내일부터 주거취약계층에 전세임대 즉시 지원
국토교통부는 주거지원이 시급한 저소득 계층에게 연중 수시로 전세임대주택을 공급하는 '전세임대 즉시지원제'를 18일부터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전세임대는 지방자치단체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이 주택 소유자와 전세계약을 맺은 뒤 저렴한 임대료로 입주자에게 재임대하는 공공임대다. 국토부는 그동안 매년 연초에 한번 전세임대 입주자를 모집해 왔으나 주거취약계층이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제기돼 수시 공급 방식으로 지침을 개정했다.

생계·의료급여 수급자, 보호대상 한부모 가정, 월평균소득 70% 이하 장애인 등 전세임대 1순위 입주자가 주거지원의 시급성을 인정받으면 즉시 입주할 수 있다. 지자체와 LH 등이 현장방문 등을 통해 주거지원을 바로 해 줘야 하는 상황인지 확인한다. 입주자가 직접 신청할 수 있고 LH 등이 지정하거나 비영리 복지기관 이 추천할 수 있다.
  • 내일부터 주거취약계층에 전세임대 즉시 지원
    • 입력 2017.05.17 (14:14)
    • 수정 2017.05.17 (14:22)
    경제
내일부터 주거취약계층에 전세임대 즉시 지원
국토교통부는 주거지원이 시급한 저소득 계층에게 연중 수시로 전세임대주택을 공급하는 '전세임대 즉시지원제'를 18일부터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전세임대는 지방자치단체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이 주택 소유자와 전세계약을 맺은 뒤 저렴한 임대료로 입주자에게 재임대하는 공공임대다. 국토부는 그동안 매년 연초에 한번 전세임대 입주자를 모집해 왔으나 주거취약계층이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제기돼 수시 공급 방식으로 지침을 개정했다.

생계·의료급여 수급자, 보호대상 한부모 가정, 월평균소득 70% 이하 장애인 등 전세임대 1순위 입주자가 주거지원의 시급성을 인정받으면 즉시 입주할 수 있다. 지자체와 LH 등이 현장방문 등을 통해 주거지원을 바로 해 줘야 하는 상황인지 확인한다. 입주자가 직접 신청할 수 있고 LH 등이 지정하거나 비영리 복지기관 이 추천할 수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