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전달하는 데 관여했던 국정원 직원이...
심석희 SNS에 쏟아진 위로…“이미 훌륭한 사람, 항상 응원합니다”
‘폭행 파문’ 심석희 응원 봇물…“당신이 최고! 끝까지 힘내요!”
어제(18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손꼽히는 쇼트트랙 심석희(한국체대)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영상] 이틀 만에 입 연 트럼프 “러시아와 내통한 적 없다”
입력 2017.05.19 (15:39)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이틀 만에 입 연 트럼프 “러시아와 내통한 적 없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럼프-러시아 내통 의혹'을 수사 중인 FBI 전 국장, 제임스 코미에게 수사 중단을 압박했다는 의혹이 거세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틀 만에 침묵을 깨고 18일(현지시간) "말도 안 된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평소 논란이 불거지면 시간대를 가리지 않고 즉각 트위터를 통해 반박하던 것과는 사뭇 다른 태도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법무부가 러시아 사건과 관련해 특검 수사를 발표한 이후 불거진 탄핵론에 대해서는‘마녀사냥’이라고 비난했다.
  • [영상] 이틀 만에 입 연 트럼프 “러시아와 내통한 적 없다”
    • 입력 2017.05.19 (15:39)
    인터넷 뉴스
[영상] 이틀 만에 입 연 트럼프 “러시아와 내통한 적 없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럼프-러시아 내통 의혹'을 수사 중인 FBI 전 국장, 제임스 코미에게 수사 중단을 압박했다는 의혹이 거세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틀 만에 침묵을 깨고 18일(현지시간) "말도 안 된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평소 논란이 불거지면 시간대를 가리지 않고 즉각 트위터를 통해 반박하던 것과는 사뭇 다른 태도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법무부가 러시아 사건과 관련해 특검 수사를 발표한 이후 불거진 탄핵론에 대해서는‘마녀사냥’이라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