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후배가 돈이 많더라”…1억 원 뜯어낸 중학교 선배
“후배가 돈이 많더라”…1억 원 뜯어낸 중학교 선배
지난 5일 서울 서초구의 한 오피스텔. 건장한 남성 4명이 엘리베이터에 탔다. 친구처럼...
‘재난불평등’…피해도 소득따라 다른 이유는?
‘재난불평등’…피해도 소득따라 다른 이유는?
영국 런던의 그렌펠타워 대화재로 27일 현재까지 79명이 숨졌다. 2차 세계대전 이후 영국에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영상] 이틀 만에 입 연 트럼프 “러시아와 내통한 적 없다”
입력 2017.05.19 (15:39)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이틀 만에 입 연 트럼프 “러시아와 내통한 적 없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럼프-러시아 내통 의혹'을 수사 중인 FBI 전 국장, 제임스 코미에게 수사 중단을 압박했다는 의혹이 거세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틀 만에 침묵을 깨고 18일(현지시간) "말도 안 된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평소 논란이 불거지면 시간대를 가리지 않고 즉각 트위터를 통해 반박하던 것과는 사뭇 다른 태도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법무부가 러시아 사건과 관련해 특검 수사를 발표한 이후 불거진 탄핵론에 대해서는‘마녀사냥’이라고 비난했다.
  • [영상] 이틀 만에 입 연 트럼프 “러시아와 내통한 적 없다”
    • 입력 2017.05.19 (15:39)
    인터넷 뉴스
[영상] 이틀 만에 입 연 트럼프 “러시아와 내통한 적 없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럼프-러시아 내통 의혹'을 수사 중인 FBI 전 국장, 제임스 코미에게 수사 중단을 압박했다는 의혹이 거세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틀 만에 침묵을 깨고 18일(현지시간) "말도 안 된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평소 논란이 불거지면 시간대를 가리지 않고 즉각 트위터를 통해 반박하던 것과는 사뭇 다른 태도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법무부가 러시아 사건과 관련해 특검 수사를 발표한 이후 불거진 탄핵론에 대해서는‘마녀사냥’이라고 비난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