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일본으로 가고있는 태풍 란의 영향으로 남부지방 곳곳에서 강풍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남부지방의 강풍은...
[K스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사과
영화배우 한고은이 한일관 대표가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린 뒤 패혈증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영상] 이틀 만에 입 연 트럼프 “러시아와 내통한 적 없다”
입력 2017.05.19 (15:39)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이틀 만에 입 연 트럼프 “러시아와 내통한 적 없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럼프-러시아 내통 의혹'을 수사 중인 FBI 전 국장, 제임스 코미에게 수사 중단을 압박했다는 의혹이 거세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틀 만에 침묵을 깨고 18일(현지시간) "말도 안 된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평소 논란이 불거지면 시간대를 가리지 않고 즉각 트위터를 통해 반박하던 것과는 사뭇 다른 태도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법무부가 러시아 사건과 관련해 특검 수사를 발표한 이후 불거진 탄핵론에 대해서는‘마녀사냥’이라고 비난했다.
  • [영상] 이틀 만에 입 연 트럼프 “러시아와 내통한 적 없다”
    • 입력 2017.05.19 (15:39)
    인터넷 뉴스
[영상] 이틀 만에 입 연 트럼프 “러시아와 내통한 적 없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럼프-러시아 내통 의혹'을 수사 중인 FBI 전 국장, 제임스 코미에게 수사 중단을 압박했다는 의혹이 거세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틀 만에 침묵을 깨고 18일(현지시간) "말도 안 된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평소 논란이 불거지면 시간대를 가리지 않고 즉각 트위터를 통해 반박하던 것과는 사뭇 다른 태도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법무부가 러시아 사건과 관련해 특검 수사를 발표한 이후 불거진 탄핵론에 대해서는‘마녀사냥’이라고 비난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