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④ 최초 제작 주6일 근무지도 ‘여기도 저기도 과로 사회’
최초 제작 주6일 근무지도 ‘여기도 저기도 과로 사회’
2003년 개봉했던 라는 영화에서 뇌물을 받고 강원도 오지로 쫓겨난 선생 김봉두(차승원)는 어떻게든...
전격 경질된 ‘트럼프 정권 설계사’ 배넌, 문제의 인터뷰
경질된 ‘트럼프 정권 설계사’ 배넌, 문제의 인터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오른팔'로 불렸던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18일(현지시간) 전격...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영상] 이틀 만에 입 연 트럼프 “러시아와 내통한 적 없다”
입력 2017.05.19 (15:39)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이틀 만에 입 연 트럼프 “러시아와 내통한 적 없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럼프-러시아 내통 의혹'을 수사 중인 FBI 전 국장, 제임스 코미에게 수사 중단을 압박했다는 의혹이 거세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틀 만에 침묵을 깨고 18일(현지시간) "말도 안 된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평소 논란이 불거지면 시간대를 가리지 않고 즉각 트위터를 통해 반박하던 것과는 사뭇 다른 태도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법무부가 러시아 사건과 관련해 특검 수사를 발표한 이후 불거진 탄핵론에 대해서는‘마녀사냥’이라고 비난했다.
  • [영상] 이틀 만에 입 연 트럼프 “러시아와 내통한 적 없다”
    • 입력 2017.05.19 (15:39)
    인터넷 뉴스
[영상] 이틀 만에 입 연 트럼프 “러시아와 내통한 적 없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럼프-러시아 내통 의혹'을 수사 중인 FBI 전 국장, 제임스 코미에게 수사 중단을 압박했다는 의혹이 거세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틀 만에 침묵을 깨고 18일(현지시간) "말도 안 된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평소 논란이 불거지면 시간대를 가리지 않고 즉각 트위터를 통해 반박하던 것과는 사뭇 다른 태도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법무부가 러시아 사건과 관련해 특검 수사를 발표한 이후 불거진 탄핵론에 대해서는‘마녀사냥’이라고 비난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