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경찰, 12년 전 과속 과태료 10만 원 안 냈다며 계좌압류 통보직장인 김 씨는 최근 경찰청으로부터 주거래 계좌를 압류하겠다는 고지서 한 통을...
[취재후] “보험왕 출신이 보장”…연 120% 고수익의 덫
“보험왕 출신이 보장”…연 120% 고수익의 덫
"'보험왕' 출신이니 투자도 잘한다?" 연 120% 수익의 유혹"원금은 물론 연 최대 120%의 수익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도시바 반도체 입찰 마감…“브로드컴·KKR 2파전 유력”
입력 2017.05.19 (18:22) | 수정 2017.05.19 (18:44) 인터넷 뉴스
도시바 반도체 입찰 마감…“브로드컴·KKR 2파전 유력”
도시바(東芝)의 반도체 사업 인수전이 미국 반도체회사 브로드컴과 미국계 사모펀드인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간 2파전으로 압축될 가능성이 커졌다.

19일(현지시간) 도시바의 반도체 사업 매각 2차 입찰 마감을 앞두고 KKR과 일본 민관펀드 산업혁신기구(INCJ)가 이끄는 이른바 '미·일 컨소시엄'과 브로드컴이 유력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브로드컴은 2조2천억 엔(약 22조3천억 원)을 써낸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쟁업체와 비교하면 규제 당국의 검토가 간단할 것이라는 점이 장점이다.

KKR이 이끄는 컨소시엄은 브로드컴의 제시 금액보다는 적은 1조8천억 엔(약 18조2천억 원)을 써냈지만, INCJ와 일본정책투자은행이 참여하고 있다는 점 때문에 일본 정부의 지지를 얻을 수 있을 전망이다.

웨스턴디지털도 KKR의 컨소시엄에 들어가는 방안을 논의했지만, 소유권을 어떻게 나눌지를 놓고 의견의 일치를 보지 못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웨스턴디지털의 컨소시엄 가입은 아직 불분명하며 단독으로 입찰할 가능성도 남아있다.

애플은 다른 입찰 기업에 자금을 대는 방안을 여전히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한국의 SK하이닉스와 대만의 훙하이(鴻海·폭스콘)가 예비 입찰에서 인수에 관심을 드러냈지만 일본 정부는 반도체 사업을 해당 기업에 넘기는 일을 원치 않고 있다.

다만 SK하이닉스와 연합한 미국 사모펀드 베인캐피털이 도시바 경영진도 참여하는 인수 방식을 제안하면서 다크호스로 떠올랐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전했다. 도시바 반도체 자회사의 지분 51%를 베인캐피털이 사들이고 나머지는 도시바 경영진이 보유하는 방식이다.

베인캐피털은 이날 입찰 마감에 앞서 지배지분 인수에 1조5천억 엔을 써낼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로이터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SK하이닉스는 반(反)독점 규제에 걸릴 우려 때문에 베인캐피털과의 연합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지 않을 전망이다.

매쿼리 그룹의 다미안 통 애널리스트는 "어느 곳이 됐든 INCJ가 함께하기로 한 곳이 입찰 금액과 상관없이 승자가 될 것"이라며 "더 많은 입찰 금액을 제시했더라도 INCJ가 포함되지 않으면 성공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도시바는 당초 19일 2차 입찰을 마감하고 후보를 2곳으로 압축해 다음달 중에 3차 입찰을 검토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들은 도시바가 이날 이후에도 2차 입찰 접수를 계속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 도시바 반도체 입찰 마감…“브로드컴·KKR 2파전 유력”
    • 입력 2017.05.19 (18:22)
    • 수정 2017.05.19 (18:44)
    인터넷 뉴스
도시바 반도체 입찰 마감…“브로드컴·KKR 2파전 유력”
도시바(東芝)의 반도체 사업 인수전이 미국 반도체회사 브로드컴과 미국계 사모펀드인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간 2파전으로 압축될 가능성이 커졌다.

19일(현지시간) 도시바의 반도체 사업 매각 2차 입찰 마감을 앞두고 KKR과 일본 민관펀드 산업혁신기구(INCJ)가 이끄는 이른바 '미·일 컨소시엄'과 브로드컴이 유력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브로드컴은 2조2천억 엔(약 22조3천억 원)을 써낸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쟁업체와 비교하면 규제 당국의 검토가 간단할 것이라는 점이 장점이다.

KKR이 이끄는 컨소시엄은 브로드컴의 제시 금액보다는 적은 1조8천억 엔(약 18조2천억 원)을 써냈지만, INCJ와 일본정책투자은행이 참여하고 있다는 점 때문에 일본 정부의 지지를 얻을 수 있을 전망이다.

웨스턴디지털도 KKR의 컨소시엄에 들어가는 방안을 논의했지만, 소유권을 어떻게 나눌지를 놓고 의견의 일치를 보지 못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웨스턴디지털의 컨소시엄 가입은 아직 불분명하며 단독으로 입찰할 가능성도 남아있다.

애플은 다른 입찰 기업에 자금을 대는 방안을 여전히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한국의 SK하이닉스와 대만의 훙하이(鴻海·폭스콘)가 예비 입찰에서 인수에 관심을 드러냈지만 일본 정부는 반도체 사업을 해당 기업에 넘기는 일을 원치 않고 있다.

다만 SK하이닉스와 연합한 미국 사모펀드 베인캐피털이 도시바 경영진도 참여하는 인수 방식을 제안하면서 다크호스로 떠올랐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전했다. 도시바 반도체 자회사의 지분 51%를 베인캐피털이 사들이고 나머지는 도시바 경영진이 보유하는 방식이다.

베인캐피털은 이날 입찰 마감에 앞서 지배지분 인수에 1조5천억 엔을 써낼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로이터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SK하이닉스는 반(反)독점 규제에 걸릴 우려 때문에 베인캐피털과의 연합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지 않을 전망이다.

매쿼리 그룹의 다미안 통 애널리스트는 "어느 곳이 됐든 INCJ가 함께하기로 한 곳이 입찰 금액과 상관없이 승자가 될 것"이라며 "더 많은 입찰 금액을 제시했더라도 INCJ가 포함되지 않으면 성공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도시바는 당초 19일 2차 입찰을 마감하고 후보를 2곳으로 압축해 다음달 중에 3차 입찰을 검토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들은 도시바가 이날 이후에도 2차 입찰 접수를 계속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