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컬링에 퐁당’…한국 열광시킨 ‘팀킴’ 매력포인트 5
‘놀 게 없어 시작한’ 컬링…‘팀킴’ 매력포인트 다섯가지
경기장은 고요했다. 돌덩이보다 무겁고 빙판보다 차가운 긴장이었다. 김은정의 마지막 샷. 스톤이...
이번엔 조재현과 윤호진…‘성추문’에 사과·하차·취소
조재현·윤호진 결국 사과 …크로스 하차·신작 발표 취소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문화 예술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文 대통령 “내년 6월 반드시 개헌…사드 신중 접근” ISSUE
입력 2017.05.19 (21:06) | 수정 2017.05.19 (21:3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文 대통령 “내년 6월 반드시 개헌…사드 신중 접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회동에서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헌법 개정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확인했습니다.

사드 문제에 대해선 한미, 한중 정상회담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여야 5당 원내대표들에게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헌법 개정안에 대한 국민투표를 반드시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 여론을 충분히 수렴한다는 전제 하에 국회 합의안을 수용하겠다며, 현행 소선거구제를 바꾸는 문제 등도 함께 논의해달라고 제안했습니다.

<녹취>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정치권의 개헌 논의 과정에서) 국민의 의견을 충실히 수렴하여 반영하고 선거제도 개편도 함께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문 대통령은 사드 배치의 국회 비준 여부에 대해선 한미, 한중 정상회담은 물론 절차적 정당성과 비용 분담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전병헌(청와대 정무수석) : "국회서 특사단들의 활동을 공유한 과정과 대통령께서 특사들의 여러 가지 건의 이런 것들 감안해서 탄력성 있게 결정할 것."

최근 각국에 파견된 특사 활동 결과를 국회와 각 정당에 설명하고 외교안보 관련 정보도 공유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청와대와 국회가 협치의 첫 발을 뗀 가운데, 문 대통령이 5.18 기념사에 이어 다시 한번 개헌 의지를 밝힘에 따라 국회의 개헌 논의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文 대통령 “내년 6월 반드시 개헌…사드 신중 접근”
    • 입력 2017.05.19 (21:06)
    • 수정 2017.05.19 (21:33)
    뉴스 9
文 대통령 “내년 6월 반드시 개헌…사드 신중 접근”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회동에서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헌법 개정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확인했습니다.

사드 문제에 대해선 한미, 한중 정상회담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여야 5당 원내대표들에게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헌법 개정안에 대한 국민투표를 반드시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 여론을 충분히 수렴한다는 전제 하에 국회 합의안을 수용하겠다며, 현행 소선거구제를 바꾸는 문제 등도 함께 논의해달라고 제안했습니다.

<녹취>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정치권의 개헌 논의 과정에서) 국민의 의견을 충실히 수렴하여 반영하고 선거제도 개편도 함께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문 대통령은 사드 배치의 국회 비준 여부에 대해선 한미, 한중 정상회담은 물론 절차적 정당성과 비용 분담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전병헌(청와대 정무수석) : "국회서 특사단들의 활동을 공유한 과정과 대통령께서 특사들의 여러 가지 건의 이런 것들 감안해서 탄력성 있게 결정할 것."

최근 각국에 파견된 특사 활동 결과를 국회와 각 정당에 설명하고 외교안보 관련 정보도 공유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청와대와 국회가 협치의 첫 발을 뗀 가운데, 문 대통령이 5.18 기념사에 이어 다시 한번 개헌 의지를 밝힘에 따라 국회의 개헌 논의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