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여야정 협의체 정례화”…회동 내내 ‘화기애애’ ISSUE
입력 2017.05.19 (21:10) | 수정 2017.05.19 (21:5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여야정 협의체 정례화”…회동 내내 ‘화기애애’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19일) 회동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은 앞으로 ‘여야정 협의체’를 만들어 국정을 함께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예정시간을 훌쩍 넘겨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였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협치와 소통이 지난 대선 당시 후보들의 공통 공약이었다며 여·야·정 상설 협의체를 만들자고 제안했습니다.

대통령이나 총리가 관계 장관들과 함께 참석해 여야 지도부와 국정 현안을 논의하자는 구상입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현안이 있든 없든 정례적으로 늘 만나는 이런 틀이 된다면 대화나 소통에도 훨씬 도움이 될 것이고 그런 모습 자체가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여야는 즉석에서 수용하고 실무 협의 착수를 약속했습니다.

검찰과 국정원 등 권력기관 개혁 문제도 논의해 나가기로 한가운데 문 대통령은 국회 합의 전이라도 권력기관의 국내 정치 개입을 막겠다고 말했습니다.

자신의 반면교사는 이명박·박근혜 정부뿐만 아니라 김대중·노무현 정부까지 포함한 앞선 네 정부라며,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역대 정부 중 가장 빠른 출범 9일 만에 이뤄진 여야 원내대표들과의 회동은 국빈을 맞는 상춘재에서 열렸습니다.

대통령이 직접 맞이했고, 관행적으로 달았던 이름표는 사라졌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이제는 뭐 그런 격식들을 많이 파괴…괜히 쓸데없는 격식들이 있었던 것 같아요."

오찬 메뉴는 비빔밥이었고, 후식은 김정숙 여사가 준비했습니다.

격의 없는 회동은 예정보다 50분을 넘겨 두 시간 반 동안 진행됐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여야정 협의체 정례화”…회동 내내 ‘화기애애’
    • 입력 2017.05.19 (21:10)
    • 수정 2017.05.19 (21:58)
    뉴스 9
“여야정 협의체 정례화”…회동 내내 ‘화기애애’
<앵커 멘트>

오늘(19일) 회동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은 앞으로 ‘여야정 협의체’를 만들어 국정을 함께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예정시간을 훌쩍 넘겨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였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협치와 소통이 지난 대선 당시 후보들의 공통 공약이었다며 여·야·정 상설 협의체를 만들자고 제안했습니다.

대통령이나 총리가 관계 장관들과 함께 참석해 여야 지도부와 국정 현안을 논의하자는 구상입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현안이 있든 없든 정례적으로 늘 만나는 이런 틀이 된다면 대화나 소통에도 훨씬 도움이 될 것이고 그런 모습 자체가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여야는 즉석에서 수용하고 실무 협의 착수를 약속했습니다.

검찰과 국정원 등 권력기관 개혁 문제도 논의해 나가기로 한가운데 문 대통령은 국회 합의 전이라도 권력기관의 국내 정치 개입을 막겠다고 말했습니다.

자신의 반면교사는 이명박·박근혜 정부뿐만 아니라 김대중·노무현 정부까지 포함한 앞선 네 정부라며,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역대 정부 중 가장 빠른 출범 9일 만에 이뤄진 여야 원내대표들과의 회동은 국빈을 맞는 상춘재에서 열렸습니다.

대통령이 직접 맞이했고, 관행적으로 달았던 이름표는 사라졌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이제는 뭐 그런 격식들을 많이 파괴…괜히 쓸데없는 격식들이 있었던 것 같아요."

오찬 메뉴는 비빔밥이었고, 후식은 김정숙 여사가 준비했습니다.

격의 없는 회동은 예정보다 50분을 넘겨 두 시간 반 동안 진행됐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