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④ 최초 제작 주6일 근무지도 ‘여기도 저기도 과로 사회’
최초 제작 주6일 근무지도 ‘여기도 저기도 과로 사회’
2003년 개봉했던 라는 영화에서 뇌물을 받고 강원도 오지로 쫓겨난 선생 김봉두(차승원)는 어떻게든...
전격 경질된 ‘트럼프 정권 설계사’ 배넌, 문제의 인터뷰
경질된 ‘트럼프 정권 설계사’ 배넌, 문제의 인터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오른팔'로 불렸던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18일(현지시간) 전격...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틸러슨 “비핵화 시 北 체제 보장…믿어달라” ISSUE
입력 2017.05.19 (21:16) | 수정 2017.05.19 (22:0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틸러슨 “비핵화 시 北 체제 보장…믿어달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비핵화의 길로 접어들면 미국이 북한 체제를 보장하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습니다.

지금의 대북 제재 압박도 결국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불러내서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수순이라는 것입니다.

워싱턴 전종철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북한 체제를 보장하겠다, 미국을 믿어달라."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풀 의향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홍석현 미국 특사가 전했습니다.

대북 제재 압박도 결국 비핵화를 위한 것인 만큼 북한이 핵 프로그램 중단을 먼저 행동으로 보여 달라는 것입니다.

틸러슨은 더 나아가 대북 투자 가능성까지 언급했습니다.

<녹취> 홍석현(대통령 미국 특사) :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한다면 북한의 발전에도 큰 계기가 될 것이다는 (그런 아주 고무적인 생각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선제 타격과 관련해 틸러슨 장관은 군사 행동까지 가기 위해선 수많은 단계를 거쳐야 한다며 외교적, 경제적 수단을 우선시 할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여건이 조성되면 대화할 수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말과 일맥상통하는 대목입니다.

<녹취> 틸러슨(미 국무장관/지난3일) : "북한의 안보와 경제적 번영은 오직 비핵화를 통해서만 이뤄질 수 있습니다. "

다만 홍 특사는 핵실험이 계속되면 미국은 더 많은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는 인상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북핵의 실타래를 풀기 위해선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우선이라는 점을 이번 미국 특사 방문에서도 거듭 확인한 셈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전종철입니다.
  • 틸러슨 “비핵화 시 北 체제 보장…믿어달라”
    • 입력 2017.05.19 (21:16)
    • 수정 2017.05.19 (22:00)
    뉴스 9
틸러슨 “비핵화 시 北 체제 보장…믿어달라”
<앵커 멘트>

북한이 비핵화의 길로 접어들면 미국이 북한 체제를 보장하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습니다.

지금의 대북 제재 압박도 결국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불러내서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수순이라는 것입니다.

워싱턴 전종철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북한 체제를 보장하겠다, 미국을 믿어달라."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풀 의향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홍석현 미국 특사가 전했습니다.

대북 제재 압박도 결국 비핵화를 위한 것인 만큼 북한이 핵 프로그램 중단을 먼저 행동으로 보여 달라는 것입니다.

틸러슨은 더 나아가 대북 투자 가능성까지 언급했습니다.

<녹취> 홍석현(대통령 미국 특사) :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한다면 북한의 발전에도 큰 계기가 될 것이다는 (그런 아주 고무적인 생각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선제 타격과 관련해 틸러슨 장관은 군사 행동까지 가기 위해선 수많은 단계를 거쳐야 한다며 외교적, 경제적 수단을 우선시 할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여건이 조성되면 대화할 수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말과 일맥상통하는 대목입니다.

<녹취> 틸러슨(미 국무장관/지난3일) : "북한의 안보와 경제적 번영은 오직 비핵화를 통해서만 이뤄질 수 있습니다. "

다만 홍 특사는 핵실험이 계속되면 미국은 더 많은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는 인상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북핵의 실타래를 풀기 위해선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우선이라는 점을 이번 미국 특사 방문에서도 거듭 확인한 셈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전종철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