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日 탄광에까지 조선여성 동원…“산업위안부 4~5천 명 추정”
日 탄광에까지 조선여성 동원…“산업위안부 4~5천 명 추정”
태평양 전쟁 말기, 일본의 탄광 등에는 탄광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한 위안소도 상당수...
‘유령역’에서 ‘벙커’까지…베일 벗은 비밀 지하공간
‘유령역’에서 ‘벙커’까지…베일 벗은 비밀 지하공간
서울 시내 곳곳에 있는 비밀 지하공간 3곳이 보수공사를 마치고, 일반에 공개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조상우 6이닝 2실점…넥센, 수원서 8연승 행진
입력 2017.05.19 (21:40) 연합뉴스
조상우 6이닝 2실점…넥센, 수원서 8연승 행진
수원에만 가면 더 힘을 내는 넥센 히어로즈가 수원 kt 위즈 파크 8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넥센은 19일 경기도 수원시 수원 kt 위즈 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t 위즈와 방문경기에서 4-3으로 역전승했다.

지난해 5월 28일 이후 수원 원정에서 한 번도 지지 않은 넥센은 시즌 21승 19패 1무로 단독 4위를 굳게 지켰다.

넥센 선발 조상우는 6이닝 6피안타 1볼넷 7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해 올해 선발로 자리를 바꾼 뒤 4승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2013년 데뷔 후 2015년까지 줄곧 불펜 투수로 활약했던 조상우는 이날 데뷔 후 처음으로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에 성공했다.

전날 대타 이택근의 9회말 끝내기 만루포로 짜릿한 승리를 맛봤던 넥센은 이날 선취점을 얻어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다.

3회 초 1사 후 고종욱이 2루타로 출루했고, 2사 후 서건창이 우익수 쪽 안타로 가볍게 주자를 홈에 불렀다.

주중 부산 원정 3연전에서 롯데 자이언츠에 3연패를 당하고 온 kt의 저항도 거셌다.

5회 말 2사 3루에서 하준호가 우익수 앞 안타로 동점을 만들었고, 박경수가 좌익수 쪽 2루타를 쳐 역전에 성공했다.

잠시 경기의 흐름을 내준 넥센은 6회 초 곧바로 경기를 뒤집었다.

박정음의 내야 안타와 윤석민의 중전 안타로 만든 1사 1, 3루 기회에서 대타 김웅빈이 좌익수 쪽 안타로 2-2 동점을 만들었다.

김하성의 투수 땅볼로 이어진 2사 2, 3루에서는 채태인이 2타점 결승 적시타를 날렸다.

kt는 9회말 장성우의 솔로포로 1점을 따라갔지만, 더는 점수를 내지 못한 채 4연패 늪에 빠졌다. 18승 24패로 순위는 그대로 9위다.

kt 선발 고영표는 8이닝 9피안타 6탈삼진 4실점으로 제 몫을 했지만, 타선 불발로 시즌 4패(4승)째를 당했다.
  • 조상우 6이닝 2실점…넥센, 수원서 8연승 행진
    • 입력 2017.05.19 (21:40)
    연합뉴스
조상우 6이닝 2실점…넥센, 수원서 8연승 행진
수원에만 가면 더 힘을 내는 넥센 히어로즈가 수원 kt 위즈 파크 8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넥센은 19일 경기도 수원시 수원 kt 위즈 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t 위즈와 방문경기에서 4-3으로 역전승했다.

지난해 5월 28일 이후 수원 원정에서 한 번도 지지 않은 넥센은 시즌 21승 19패 1무로 단독 4위를 굳게 지켰다.

넥센 선발 조상우는 6이닝 6피안타 1볼넷 7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해 올해 선발로 자리를 바꾼 뒤 4승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2013년 데뷔 후 2015년까지 줄곧 불펜 투수로 활약했던 조상우는 이날 데뷔 후 처음으로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에 성공했다.

전날 대타 이택근의 9회말 끝내기 만루포로 짜릿한 승리를 맛봤던 넥센은 이날 선취점을 얻어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다.

3회 초 1사 후 고종욱이 2루타로 출루했고, 2사 후 서건창이 우익수 쪽 안타로 가볍게 주자를 홈에 불렀다.

주중 부산 원정 3연전에서 롯데 자이언츠에 3연패를 당하고 온 kt의 저항도 거셌다.

5회 말 2사 3루에서 하준호가 우익수 앞 안타로 동점을 만들었고, 박경수가 좌익수 쪽 2루타를 쳐 역전에 성공했다.

잠시 경기의 흐름을 내준 넥센은 6회 초 곧바로 경기를 뒤집었다.

박정음의 내야 안타와 윤석민의 중전 안타로 만든 1사 1, 3루 기회에서 대타 김웅빈이 좌익수 쪽 안타로 2-2 동점을 만들었다.

김하성의 투수 땅볼로 이어진 2사 2, 3루에서는 채태인이 2타점 결승 적시타를 날렸다.

kt는 9회말 장성우의 솔로포로 1점을 따라갔지만, 더는 점수를 내지 못한 채 4연패 늪에 빠졌다. 18승 24패로 순위는 그대로 9위다.

kt 선발 고영표는 8이닝 9피안타 6탈삼진 4실점으로 제 몫을 했지만, 타선 불발로 시즌 4패(4승)째를 당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