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경찰, 서해순 신변보호 착수…‘무고·명예훼손’ 본격 수사
서해순 “기자들 미행 두려워”…경찰, 신변보호 요청 수용
경찰이 오늘(18일) 가수 고 김광석 씨의 부인 서해순 씨의 신변보호에 나섰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여야정 협의체 정례화”…회동 내내 ‘화기애애’
입력 2017.05.19 (21:41)
동영상영역 시작
“여야정 협의체 정례화”…회동 내내 ‘화기애애’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문재인 대통령은 협치와 소통이 지난 대선 당시 후보들의 공통 공약이었다며 여·야·정 상설 협의체를 만들자고 제안했습니다.

대통령이나 총리가 관계 장관들과 함께 참석해 여야 지도부와 국정 현안을 논의하자는 구상입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현안이 있든 없든 정례적으로 늘 만나는 이런 틀이 된다면 대화나 소통에도 훨씬 도움이 될 것이고 그런 모습 자체가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여야는 즉석에서 수용하고 실무 협의 착수를 약속했습니다.

검찰과 국정원 등 권력기관 개혁 문제도 논의해 나가기로 한가운데 문 대통령은 국회 합의 전이라도 권력기관의 국내 정치 개입을 막겠다고 말했습니다.

자신의 반면교사는 이명박·박근혜 정부뿐만 아니라 김대중·노무현 정부까지 포함한 앞선 네 정부라며,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역대 정부 중 가장 빠른 출범 9일 만에 이뤄진 여야 원내대표들과의 회동은 국빈을 맞는 상춘재에서 열렸습니다.

대통령이 직접 맞이했고, 관행적으로 달았던 이름표는 사라졌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이제는 뭐 그런 격식들을 많이 파괴…괜히 쓸데없는 격식들이 있었던 것 같아요."

오찬 메뉴는 비빔밥이었고, 후식은 김정숙 여사가 준비했습니다.

격의 없는 회동은 예정보다 50분을 넘겨 두 시간 반 동안 진행됐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여야정 협의체 정례화”…회동 내내 ‘화기애애’
    • 입력 2017.05.19 (21:41)
“여야정 협의체 정례화”…회동 내내 ‘화기애애’
문재인 대통령은 협치와 소통이 지난 대선 당시 후보들의 공통 공약이었다며 여·야·정 상설 협의체를 만들자고 제안했습니다.

대통령이나 총리가 관계 장관들과 함께 참석해 여야 지도부와 국정 현안을 논의하자는 구상입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현안이 있든 없든 정례적으로 늘 만나는 이런 틀이 된다면 대화나 소통에도 훨씬 도움이 될 것이고 그런 모습 자체가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여야는 즉석에서 수용하고 실무 협의 착수를 약속했습니다.

검찰과 국정원 등 권력기관 개혁 문제도 논의해 나가기로 한가운데 문 대통령은 국회 합의 전이라도 권력기관의 국내 정치 개입을 막겠다고 말했습니다.

자신의 반면교사는 이명박·박근혜 정부뿐만 아니라 김대중·노무현 정부까지 포함한 앞선 네 정부라며,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역대 정부 중 가장 빠른 출범 9일 만에 이뤄진 여야 원내대표들과의 회동은 국빈을 맞는 상춘재에서 열렸습니다.

대통령이 직접 맞이했고, 관행적으로 달았던 이름표는 사라졌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이제는 뭐 그런 격식들을 많이 파괴…괜히 쓸데없는 격식들이 있었던 것 같아요."

오찬 메뉴는 비빔밥이었고, 후식은 김정숙 여사가 준비했습니다.

격의 없는 회동은 예정보다 50분을 넘겨 두 시간 반 동안 진행됐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