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사건건] 요즘 서울 강북 일대에 출몰한다는 벌레떼의 정체는?
[사사건건] 서울 강북 일대 출몰한다는 벌레떼 정체는?
"새처럼 파르르 소리를 내면서 날아다녀!" 검지 손가락만 한 흑갈색의 벌레 수십 마리가 인형뽑기 방 안...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태원 회장은 아내인 노소영 아트센터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 회장은 현재 아내와 이혼을 원하고 있다. 그는 2015년 한 일간지에 편지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탄생 100주년…‘영원한 청년’ 윤동주, 예술로 부활
입력 2017.05.19 (21:42) | 수정 2017.05.19 (21:52) 뉴스9(경인)
동영상영역 시작
탄생 100주년…‘영원한 청년’ 윤동주, 예술로 부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는 윤동주 시인이 탄생한 지, 꼭 10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출판과 공연을 비롯한 다양한 예술 분야에서 윤동주 시인의 삶과 작품을 돌아보는 열기가 뜨겁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엄혹한 시대에 구도자의 길을 추구하고자 했던 청년 윤동주.

<녹취> 참가자 : "내일이나 모레나 그 어느 즐거운 날에 나는 또 한 줄의 참회록을 써야 한다."

시인의 성찰은 세월의 흐름 속에서도 면면히 울림을 남겨 왔습니다.

<인터뷰> 심혜선('윤동주 읽기' 참가자) : "윤동주의 개인적인 삶뿐만 아니라 그 당대 시대 상황 이런 것까지 아주 폭넓게 알 수 있어서 (유익합니다)."

초판본을 재현한 윤동주의 시집은 지난해 발매 이후, 줄곧 시 부문 인기도서 1위.

시를 노래로, 대사로 만든 뮤지컬은 매진을 기록했고,

시인의 삶에서 영감을 받은 클래식 곡도 탄생해 한-일 합주 공연이 펼쳐지는 등 윤동주는 불멸의 문화 아이콘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인터뷰> 송우혜('윤동주 평전' 작가) : "요새 윤동주 시인을 많이 좋아하는 건 많이 힘들기 때문이 아닌가. (윤동주 시가) 힘든 일을 헤쳐나갈 수 있는 그런 힘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시인 탄생 100주년, 하늘과 별을 우러러보았던 윤동주는 여전히 순수한 청년으로 우리에게 다가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탄생 100주년…‘영원한 청년’ 윤동주, 예술로 부활
    • 입력 2017.05.19 (21:42)
    • 수정 2017.05.19 (21:52)
    뉴스9(경인)
탄생 100주년…‘영원한 청년’ 윤동주, 예술로 부활
<앵커 멘트>

올해는 윤동주 시인이 탄생한 지, 꼭 10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출판과 공연을 비롯한 다양한 예술 분야에서 윤동주 시인의 삶과 작품을 돌아보는 열기가 뜨겁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엄혹한 시대에 구도자의 길을 추구하고자 했던 청년 윤동주.

<녹취> 참가자 : "내일이나 모레나 그 어느 즐거운 날에 나는 또 한 줄의 참회록을 써야 한다."

시인의 성찰은 세월의 흐름 속에서도 면면히 울림을 남겨 왔습니다.

<인터뷰> 심혜선('윤동주 읽기' 참가자) : "윤동주의 개인적인 삶뿐만 아니라 그 당대 시대 상황 이런 것까지 아주 폭넓게 알 수 있어서 (유익합니다)."

초판본을 재현한 윤동주의 시집은 지난해 발매 이후, 줄곧 시 부문 인기도서 1위.

시를 노래로, 대사로 만든 뮤지컬은 매진을 기록했고,

시인의 삶에서 영감을 받은 클래식 곡도 탄생해 한-일 합주 공연이 펼쳐지는 등 윤동주는 불멸의 문화 아이콘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인터뷰> 송우혜('윤동주 평전' 작가) : "요새 윤동주 시인을 많이 좋아하는 건 많이 힘들기 때문이 아닌가. (윤동주 시가) 힘든 일을 헤쳐나갈 수 있는 그런 힘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시인 탄생 100주년, 하늘과 별을 우러러보았던 윤동주는 여전히 순수한 청년으로 우리에게 다가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