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여권 인사 파열음?…화난 추미애
여권 인사 파열음?…화난 추미애
문재인 정부 출범 보름 만에 인사를 둘러싼 당청간 파열음이 들리고 있다.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오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특파원리포트] 트럼프의 예산안이 ‘사기’라고?
트럼프의 예산안이 ‘사기’라고?
"자본의 수익률이 경제성장률보다 높으면 부의 불평등은 심화된다."프랑스의 경제학자 토마 피케티는 2013년 출간한 저서 에서 이렇게 주장했다. 논란이 있지만...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탄생 100주년…‘영원한 청년’ 윤동주, 예술로 부활
입력 2017.05.19 (21:42) | 수정 2017.05.19 (21:52) 뉴스9(경인)
동영상영역 시작
탄생 100주년…‘영원한 청년’ 윤동주, 예술로 부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는 윤동주 시인이 탄생한 지, 꼭 10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출판과 공연을 비롯한 다양한 예술 분야에서 윤동주 시인의 삶과 작품을 돌아보는 열기가 뜨겁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엄혹한 시대에 구도자의 길을 추구하고자 했던 청년 윤동주.

<녹취> 참가자 : "내일이나 모레나 그 어느 즐거운 날에 나는 또 한 줄의 참회록을 써야 한다."

시인의 성찰은 세월의 흐름 속에서도 면면히 울림을 남겨 왔습니다.

<인터뷰> 심혜선('윤동주 읽기' 참가자) : "윤동주의 개인적인 삶뿐만 아니라 그 당대 시대 상황 이런 것까지 아주 폭넓게 알 수 있어서 (유익합니다)."

초판본을 재현한 윤동주의 시집은 지난해 발매 이후, 줄곧 시 부문 인기도서 1위.

시를 노래로, 대사로 만든 뮤지컬은 매진을 기록했고,

시인의 삶에서 영감을 받은 클래식 곡도 탄생해 한-일 합주 공연이 펼쳐지는 등 윤동주는 불멸의 문화 아이콘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인터뷰> 송우혜('윤동주 평전' 작가) : "요새 윤동주 시인을 많이 좋아하는 건 많이 힘들기 때문이 아닌가. (윤동주 시가) 힘든 일을 헤쳐나갈 수 있는 그런 힘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시인 탄생 100주년, 하늘과 별을 우러러보았던 윤동주는 여전히 순수한 청년으로 우리에게 다가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탄생 100주년…‘영원한 청년’ 윤동주, 예술로 부활
    • 입력 2017.05.19 (21:42)
    • 수정 2017.05.19 (21:52)
    뉴스9(경인)
탄생 100주년…‘영원한 청년’ 윤동주, 예술로 부활
<앵커 멘트>

올해는 윤동주 시인이 탄생한 지, 꼭 10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출판과 공연을 비롯한 다양한 예술 분야에서 윤동주 시인의 삶과 작품을 돌아보는 열기가 뜨겁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엄혹한 시대에 구도자의 길을 추구하고자 했던 청년 윤동주.

<녹취> 참가자 : "내일이나 모레나 그 어느 즐거운 날에 나는 또 한 줄의 참회록을 써야 한다."

시인의 성찰은 세월의 흐름 속에서도 면면히 울림을 남겨 왔습니다.

<인터뷰> 심혜선('윤동주 읽기' 참가자) : "윤동주의 개인적인 삶뿐만 아니라 그 당대 시대 상황 이런 것까지 아주 폭넓게 알 수 있어서 (유익합니다)."

초판본을 재현한 윤동주의 시집은 지난해 발매 이후, 줄곧 시 부문 인기도서 1위.

시를 노래로, 대사로 만든 뮤지컬은 매진을 기록했고,

시인의 삶에서 영감을 받은 클래식 곡도 탄생해 한-일 합주 공연이 펼쳐지는 등 윤동주는 불멸의 문화 아이콘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인터뷰> 송우혜('윤동주 평전' 작가) : "요새 윤동주 시인을 많이 좋아하는 건 많이 힘들기 때문이 아닌가. (윤동주 시가) 힘든 일을 헤쳐나갈 수 있는 그런 힘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시인 탄생 100주년, 하늘과 별을 우러러보았던 윤동주는 여전히 순수한 청년으로 우리에게 다가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