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경찰, 서해순 신변보호 착수…‘무고·명예훼손’ 본격 수사
서해순 “기자들 미행 두려워”…경찰, 신변보호 요청 수용
경찰이 오늘(18일) 가수 고 김광석 씨의 부인 서해순 씨의 신변보호에 나섰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손흥민, 20·21호 골! 차범근 대기록 넘었다
입력 2017.05.19 (21:46) | 수정 2017.05.19 (22:0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손흥민, 20·21호 골! 차범근 대기록 넘었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손흥민이 시즌 20호와 21호 골을 연이어 터트렸습니다.

손흥민은 여섯 번의 도전 끝에 차범근의 유럽 무대 한국 선수 한 시즌 최다 골을 넘어서며 새로운 역사를 썼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손흥민의 대기록은 멋진 골로 완성됐습니다.

전반 36분, 델레 알리가 재치있게 올려준 공을 정확한 발리슛으로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손가락으로 시즌 20호 골을 표시한 손흥민은 카메라에 입을 맞추며 한국 선수 유럽 무대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자축했습니다.

기록 행진은 후반에도 이어졌습니다.

후반 26분 화려한 개인기에 이은 중거리슛으로 최다골 기록을 21골로 늘렸습니다.

손흥민은 한국 축구의 전설이자 자신의 우상인 차범근의 19골 기록을 무려 31년 만에 깼습니다.

또, 박지성이 여덟 시즌 동안 넣은 27골을 두 시즌 만에 뛰어넘어 잉글랜드 무대 통산 최다 골 기록도 갈아치웠습니다.

<인터뷰> 손흥민(토트넘) : "이제야 정말로 제가 자랑스럽다고 말할 수 있게 됐습니다. 모든 분께 감사드립니다. 매우 행복한 밤입니다."

차범근이 분데스리가에 데뷔했던 스물다섯 살의 나이로 대선배의 기록을 경신한 손흥민.

이제 차범근의 정규리그 98골과 유럽 통산 121골이 남았습니다.

지금 추세라면 서, 너 시즌이면 추월이 가능합니다.

손흥민은 21일 밤 올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도 새로운 기록을 향한 질주를 이어갑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손흥민, 20·21호 골! 차범근 대기록 넘었다
    • 입력 2017.05.19 (21:46)
    • 수정 2017.05.19 (22:00)
    뉴스 9
손흥민, 20·21호 골! 차범근 대기록 넘었다
<앵커 멘트>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손흥민이 시즌 20호와 21호 골을 연이어 터트렸습니다.

손흥민은 여섯 번의 도전 끝에 차범근의 유럽 무대 한국 선수 한 시즌 최다 골을 넘어서며 새로운 역사를 썼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손흥민의 대기록은 멋진 골로 완성됐습니다.

전반 36분, 델레 알리가 재치있게 올려준 공을 정확한 발리슛으로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손가락으로 시즌 20호 골을 표시한 손흥민은 카메라에 입을 맞추며 한국 선수 유럽 무대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자축했습니다.

기록 행진은 후반에도 이어졌습니다.

후반 26분 화려한 개인기에 이은 중거리슛으로 최다골 기록을 21골로 늘렸습니다.

손흥민은 한국 축구의 전설이자 자신의 우상인 차범근의 19골 기록을 무려 31년 만에 깼습니다.

또, 박지성이 여덟 시즌 동안 넣은 27골을 두 시즌 만에 뛰어넘어 잉글랜드 무대 통산 최다 골 기록도 갈아치웠습니다.

<인터뷰> 손흥민(토트넘) : "이제야 정말로 제가 자랑스럽다고 말할 수 있게 됐습니다. 모든 분께 감사드립니다. 매우 행복한 밤입니다."

차범근이 분데스리가에 데뷔했던 스물다섯 살의 나이로 대선배의 기록을 경신한 손흥민.

이제 차범근의 정규리그 98골과 유럽 통산 121골이 남았습니다.

지금 추세라면 서, 너 시즌이면 추월이 가능합니다.

손흥민은 21일 밤 올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도 새로운 기록을 향한 질주를 이어갑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