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검은색 코트에 모피 목도리…취재 열기 속 현송월 ‘차분’
롱코트에 모피 목도리… 취재 열기 속 현송월 ‘차분’
오늘(21일) 평창 동계올림픽 북측 예술단 파견을 위한 북측 사전점검단이 방남한 가운데 단장으로...
[K스타] 송해 부인 별세…가슴 울린 ‘63년 만의 결혼식’ 새삼 주목
송해 부인 별세…가슴 울린 ‘63년만 결혼식’ 새삼 주목
방송인 송해(91)가 부인상을 당했다. 송해의 아내 석옥이 여사가 지난 20일 지병으로 생...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달리던 승용차에서 불…330만 원 피해
입력 2017.05.19 (22:33) | 수정 2017.05.20 (00:50) 인터넷 뉴스
달리던 승용차에서 불…330만 원 피해
19일 오후 3시 40분 쯤,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에 있는 한 지방도에서 이 모(67)씨가 몰던 싼타페 승용차에서 불이 나 15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승용차 엔진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330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소방 당국은 불이 나기 전 기름 냄새가 났다는 운전자 이 씨의 진술과, 불이 엔진에 집중된 점을 들어 연료가 새면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 달리던 승용차에서 불…330만 원 피해
    • 입력 2017.05.19 (22:33)
    • 수정 2017.05.20 (00:50)
    인터넷 뉴스
달리던 승용차에서 불…330만 원 피해
19일 오후 3시 40분 쯤,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에 있는 한 지방도에서 이 모(67)씨가 몰던 싼타페 승용차에서 불이 나 15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승용차 엔진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330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소방 당국은 불이 나기 전 기름 냄새가 났다는 운전자 이 씨의 진술과, 불이 엔진에 집중된 점을 들어 연료가 새면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