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통신사 할인 알고보니…가맹점의 ‘눈물’
통신사 할인 알고보니…가맹점의 ‘눈물’
통신사 제휴 할인...부담은 가맹점 몫?요즘 '통신사 제휴 할인' 많이 받으실 겁니다. 그런데 이 할인 금액을 누가 부담하는지는...
[사건후] ‘단골손님’서 ‘스토커’로 변한 20대…문자 폭탄에 폭행까지
‘단골손님’서 ‘스토커’로 변한 20대…문자 폭탄에 폭행까지
지난 2013년 7월 A(27)씨는 혼자 술을 마시기 위해 전북 군산의 한 유흥주점을 찾았다. 가게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달리던 승용차에서 불…330만 원 피해
입력 2017.05.19 (22:33) | 수정 2017.05.20 (00:50) 인터넷 뉴스
달리던 승용차에서 불…330만 원 피해
19일 오후 3시 40분 쯤,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에 있는 한 지방도에서 이 모(67)씨가 몰던 싼타페 승용차에서 불이 나 15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승용차 엔진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330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소방 당국은 불이 나기 전 기름 냄새가 났다는 운전자 이 씨의 진술과, 불이 엔진에 집중된 점을 들어 연료가 새면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 달리던 승용차에서 불…330만 원 피해
    • 입력 2017.05.19 (22:33)
    • 수정 2017.05.20 (00:50)
    인터넷 뉴스
달리던 승용차에서 불…330만 원 피해
19일 오후 3시 40분 쯤,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에 있는 한 지방도에서 이 모(67)씨가 몰던 싼타페 승용차에서 불이 나 15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승용차 엔진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330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소방 당국은 불이 나기 전 기름 냄새가 났다는 운전자 이 씨의 진술과, 불이 엔진에 집중된 점을 들어 연료가 새면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