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文 대통령 취임 100일…10명 중 8명 “국정운영 지지”
文 대통령 취임 100일…10명 중 8명 “국정운영 지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내일) 취임 100일을 맞이하는 가운데, 국정운영에 대한 지지도가 82%...
[취재후] 128억 후원금 ‘꿀꺽’…어떻게 가능했나?
128억 후원금 ‘꿀꺽’…어떻게 가능했나?
분명히 '후원', '결손 아동'돕기 전화를 받고, 좋은 뜻으로 기부했다. 그런데 이 돈은 모 교육콘텐츠 주식회사의 '매출'이 됐다. 회사 사장 등...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목공소로 쓰던 비닐하우스에서 불…3천만 원 피해
입력 2017.05.19 (22:33) | 수정 2017.05.20 (00:58) 인터넷 뉴스
목공소로 쓰던 비닐하우스에서 불…3천만 원 피해
19일 오후 1시 20분 쯤, 경기도 하남시 춘궁동에 있는 한 목공소에서 불이 나 2시간여 만에 꺼졌다.

불은 창고로 쓰던 비닐하우스에서 시작됐으며, 불을 끄려던 목공소 주인 최 모(50)씨가 얼굴에 1도 화상을 입었다.

또 비닐하우스 2동과 목공 기계, 바로 옆 고속도로 방음벽 일부가 불에 타 소방서 추산 3천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소방 당국은 오전부터 톱밥을 모아 소각 작업을 벌이고 있었다는 최 씨의 진술을 토대로, 소각로 불씨가 옆 비닐하우스로 옮겨 붙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목공소로 쓰던 비닐하우스에서 불…3천만 원 피해
    • 입력 2017.05.19 (22:33)
    • 수정 2017.05.20 (00:58)
    인터넷 뉴스
목공소로 쓰던 비닐하우스에서 불…3천만 원 피해
19일 오후 1시 20분 쯤, 경기도 하남시 춘궁동에 있는 한 목공소에서 불이 나 2시간여 만에 꺼졌다.

불은 창고로 쓰던 비닐하우스에서 시작됐으며, 불을 끄려던 목공소 주인 최 모(50)씨가 얼굴에 1도 화상을 입었다.

또 비닐하우스 2동과 목공 기계, 바로 옆 고속도로 방음벽 일부가 불에 타 소방서 추산 3천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소방 당국은 오전부터 톱밥을 모아 소각 작업을 벌이고 있었다는 최 씨의 진술을 토대로, 소각로 불씨가 옆 비닐하우스로 옮겨 붙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