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러일전쟁이 한창이던 1904년 10월 15일, 러시아(옛 소련)의 3대 함대중 하나인 발틱함대...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0%)’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
최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미국 정부와 의회, 그리고 싱크탱크 관계자들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목공소로 쓰던 비닐하우스에서 불…3천만 원 피해
입력 2017.05.19 (22:33) | 수정 2017.05.20 (00:58) 인터넷 뉴스
목공소로 쓰던 비닐하우스에서 불…3천만 원 피해
19일 오후 1시 20분 쯤, 경기도 하남시 춘궁동에 있는 한 목공소에서 불이 나 2시간여 만에 꺼졌다.

불은 창고로 쓰던 비닐하우스에서 시작됐으며, 불을 끄려던 목공소 주인 최 모(50)씨가 얼굴에 1도 화상을 입었다.

또 비닐하우스 2동과 목공 기계, 바로 옆 고속도로 방음벽 일부가 불에 타 소방서 추산 3천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소방 당국은 오전부터 톱밥을 모아 소각 작업을 벌이고 있었다는 최 씨의 진술을 토대로, 소각로 불씨가 옆 비닐하우스로 옮겨 붙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목공소로 쓰던 비닐하우스에서 불…3천만 원 피해
    • 입력 2017.05.19 (22:33)
    • 수정 2017.05.20 (00:58)
    인터넷 뉴스
목공소로 쓰던 비닐하우스에서 불…3천만 원 피해
19일 오후 1시 20분 쯤, 경기도 하남시 춘궁동에 있는 한 목공소에서 불이 나 2시간여 만에 꺼졌다.

불은 창고로 쓰던 비닐하우스에서 시작됐으며, 불을 끄려던 목공소 주인 최 모(50)씨가 얼굴에 1도 화상을 입었다.

또 비닐하우스 2동과 목공 기계, 바로 옆 고속도로 방음벽 일부가 불에 타 소방서 추산 3천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소방 당국은 오전부터 톱밥을 모아 소각 작업을 벌이고 있었다는 최 씨의 진술을 토대로, 소각로 불씨가 옆 비닐하우스로 옮겨 붙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