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경찰, 서해순 신변보호 착수…‘무고·명예훼손’ 본격 수사
서해순 “기자들 미행 두려워”…경찰, 신변보호 요청 수용
경찰이 오늘(18일) 가수 고 김광석 씨의 부인 서해순 씨의 신변보호에 나섰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예멘 콜레라 사태 악화…감염자 2만명 넘어
입력 2017.05.19 (22:39) | 수정 2017.05.20 (00:50) 인터넷 뉴스
예멘 콜레라 사태 악화…감염자 2만명 넘어
세계보건기구(WHO)는 19일(현지시간) 예멘의 콜레라 감염자 수가 2만3천500여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242명으로 늘었다.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이 17일 감염자 수가 1만7천200명, 사망자 수가 209명이라고 밝혔으나 불과 이틀 만에 사망자, 감염자 수가 크게 늘었다.

WHO는 18일 하루에만 20명이 사망했고 감염자는 3천460명이 추가됐다고 덧붙였다. WHO는 "이번처럼 콜레라가 급속하게 확산한 사례는 찾아볼 수조차 없다"며 이런 속도면 연말까지 환자 수가 25만 명 가량으로 늘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2년간 계속된 정부군과 후티족 반군의 전쟁으로 폐허가 된 예멘에서는 콜레라 예방, 치료 시설이 대부분 제 기능을 못하고 있어 사태를 더 키우고 있다.

병원 운영에 필수적인 전기, 수도 시설이 파괴된 데다 하수 시설도 망가져 날이 더 더워지면 콜레라 감염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 가능성도 있다.

2015년 3월 내전 발발 이후 예멘에서는 8천여 명이 숨지고 4만 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다.

WHO는 교전 지역에 지원기구 인력이 접근할 수 없어 실제 감염자, 사망자 수는 더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 WHO는 "주민들이 오염된 물로 생활하고 있다"며 "정수, 하수 시설 복구 등 구체적인 지원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 예멘 콜레라 사태 악화…감염자 2만명 넘어
    • 입력 2017.05.19 (22:39)
    • 수정 2017.05.20 (00:50)
    인터넷 뉴스
예멘 콜레라 사태 악화…감염자 2만명 넘어
세계보건기구(WHO)는 19일(현지시간) 예멘의 콜레라 감염자 수가 2만3천500여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242명으로 늘었다.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이 17일 감염자 수가 1만7천200명, 사망자 수가 209명이라고 밝혔으나 불과 이틀 만에 사망자, 감염자 수가 크게 늘었다.

WHO는 18일 하루에만 20명이 사망했고 감염자는 3천460명이 추가됐다고 덧붙였다. WHO는 "이번처럼 콜레라가 급속하게 확산한 사례는 찾아볼 수조차 없다"며 이런 속도면 연말까지 환자 수가 25만 명 가량으로 늘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2년간 계속된 정부군과 후티족 반군의 전쟁으로 폐허가 된 예멘에서는 콜레라 예방, 치료 시설이 대부분 제 기능을 못하고 있어 사태를 더 키우고 있다.

병원 운영에 필수적인 전기, 수도 시설이 파괴된 데다 하수 시설도 망가져 날이 더 더워지면 콜레라 감염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 가능성도 있다.

2015년 3월 내전 발발 이후 예멘에서는 8천여 명이 숨지고 4만 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다.

WHO는 교전 지역에 지원기구 인력이 접근할 수 없어 실제 감염자, 사망자 수는 더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 WHO는 "주민들이 오염된 물로 생활하고 있다"며 "정수, 하수 시설 복구 등 구체적인 지원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