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공화의원 “코미 전 FBI국장, 이르면 내주 청문회 출석할 것”
입력 2017.05.19 (22:58) | 수정 2017.05.20 (00:49) 인터넷 뉴스
美공화의원 “코미 전 FBI국장, 이르면 내주 청문회 출석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내통설 수사 중단을 압박했다는 주장이 담긴 '코미 메모'로 특검 정국을 불러온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내주 의회 청문회에 출석할 것이라고 공화당 의원이 19일(현지시간) 밝혔다.

하원 정부감독위 소속인 윌 허드(텍사스) 의원은 이날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코미 전 국장이 이르면 오는 24일 열리는 하원 청문회에 출석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측근들의 러시아 내통 의혹을 조사해온 상·하원 정보위를 비롯해 미 의회는 그동안 수차례 청문회 출석을 요청했지만, 코미 전 국장은 응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코미 전 국장은 비공개 청문회가 아니라 공개된 자리에서는 진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어, 그의 출석 여부와 진술 내용에 초미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의회는 행정부에 '코미 메모' 사본 제출을 요청한 상태다.

코미 전 국장이 의회 증언에 나설 경우 트럼프 대통령의 수사 개입과 사법 방해 논란은 새로운 국면을 맞을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해킹건과 러시아 내통설을 수사하던 코미 전 국장을 돌연 해임했다.

뉴욕타임스가 지난 17일 이른바 '코미 메모'를 보도한 후 워싱턴 정가는 들끓었으며, 로드 로즌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은 특검 도입을 전격으로 결정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마녀사냥"이라며 "미국을 분열시키고 망친다"고 특검을 비판했다.

허드 의원은 그러나 "특검은 어떠한 (수사) 결과가 나오든 간에 미국민이 만족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조치"라며 "우리는 이것이 옳은 방법이라는 것을 확신해야 한다"고 말했다.
  • 美공화의원 “코미 전 FBI국장, 이르면 내주 청문회 출석할 것”
    • 입력 2017.05.19 (22:58)
    • 수정 2017.05.20 (00:49)
    인터넷 뉴스
美공화의원 “코미 전 FBI국장, 이르면 내주 청문회 출석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내통설 수사 중단을 압박했다는 주장이 담긴 '코미 메모'로 특검 정국을 불러온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내주 의회 청문회에 출석할 것이라고 공화당 의원이 19일(현지시간) 밝혔다.

하원 정부감독위 소속인 윌 허드(텍사스) 의원은 이날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코미 전 국장이 이르면 오는 24일 열리는 하원 청문회에 출석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측근들의 러시아 내통 의혹을 조사해온 상·하원 정보위를 비롯해 미 의회는 그동안 수차례 청문회 출석을 요청했지만, 코미 전 국장은 응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코미 전 국장은 비공개 청문회가 아니라 공개된 자리에서는 진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어, 그의 출석 여부와 진술 내용에 초미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의회는 행정부에 '코미 메모' 사본 제출을 요청한 상태다.

코미 전 국장이 의회 증언에 나설 경우 트럼프 대통령의 수사 개입과 사법 방해 논란은 새로운 국면을 맞을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해킹건과 러시아 내통설을 수사하던 코미 전 국장을 돌연 해임했다.

뉴욕타임스가 지난 17일 이른바 '코미 메모'를 보도한 후 워싱턴 정가는 들끓었으며, 로드 로즌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은 특검 도입을 전격으로 결정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마녀사냥"이라며 "미국을 분열시키고 망친다"고 특검을 비판했다.

허드 의원은 그러나 "특검은 어떠한 (수사) 결과가 나오든 간에 미국민이 만족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조치"라며 "우리는 이것이 옳은 방법이라는 것을 확신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