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정부 발표 못믿는 대한민국…‘에그포비아’ 자초한 정부
정부 발표 못믿는 대한민국…‘에그포비아’ 자초했다
#1. 8월 초유럽이 뒤집어졌다. 네덜란드에서 시작된 '살충제 달걀' 파동은 유럽 대부분 국가로...
생리대 ‘릴리안’ 독성 논란에 전 제품 환불 조치
생리대 ‘릴리안’ 독성 논란에 전 제품 환불 조치
생활용품 ‘깨끗한 나라’가 자사제품 생리대의 독성 부작용 논란이 거센 가운데 전 제품 환불 조치에 나섰다.깨끗한 나라는 오늘(23일) 오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참석자 전원 ‘경위서’…수사 전환 가능성
입력 2017.05.19 (23:05) | 수정 2017.05.19 (23:37)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참석자 전원 ‘경위서’…수사 전환 가능성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돈봉투를 주고받은 검찰 간부들의 만찬을 감찰하고 있는 합동 감찰반이 모든 참석자들에게 경위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감찰은 신속하게 진행 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사로 전환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합동감찰반이 경위서 제출을 요구한 대상은 모두 10명.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등 '최순실 게이트' 특별수사본부 간부 검사 7명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등 검찰국 간부 검사 3명입니다.

감찰반의 경위서 요구는 당시 만찬에서 오간 돈 봉투의 출처와 성격 등 기초적인 사실 관계를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감찰반은 경위서 내용을 확인하고 나서 참고인들을 불러 조사하고, 이 지검장과 안 국장 등을 불러 사실 관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한 감찰 관계자는 빠른 속도로 감찰을 진행해 신속하게 결과를 내놓을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감찰반에게 압수수색 등 강제 수사를 할 수 있는 권한이 없는 상황에서 청탁금지법 위반 등 형사처벌 사안이 인지되면 정식 수사가 시작될 수도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특임 검사를 임명하는 방식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감찰 대상인 특수본 간부들이 중징계 대상으로 분류되면, 검사징계법을 근거로 업무에서 배제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번 감찰이 새 정부 검찰 개혁의 신호탄으로 해석되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의 특수활동비 사용 전반에 대한 광범위한 감찰 가능성도 예상됩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 참석자 전원 ‘경위서’…수사 전환 가능성
    • 입력 2017.05.19 (23:05)
    • 수정 2017.05.19 (23:37)
    뉴스라인
참석자 전원 ‘경위서’…수사 전환 가능성
<앵커 멘트>

돈봉투를 주고받은 검찰 간부들의 만찬을 감찰하고 있는 합동 감찰반이 모든 참석자들에게 경위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감찰은 신속하게 진행 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사로 전환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합동감찰반이 경위서 제출을 요구한 대상은 모두 10명.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등 '최순실 게이트' 특별수사본부 간부 검사 7명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등 검찰국 간부 검사 3명입니다.

감찰반의 경위서 요구는 당시 만찬에서 오간 돈 봉투의 출처와 성격 등 기초적인 사실 관계를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감찰반은 경위서 내용을 확인하고 나서 참고인들을 불러 조사하고, 이 지검장과 안 국장 등을 불러 사실 관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한 감찰 관계자는 빠른 속도로 감찰을 진행해 신속하게 결과를 내놓을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감찰반에게 압수수색 등 강제 수사를 할 수 있는 권한이 없는 상황에서 청탁금지법 위반 등 형사처벌 사안이 인지되면 정식 수사가 시작될 수도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특임 검사를 임명하는 방식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감찰 대상인 특수본 간부들이 중징계 대상으로 분류되면, 검사징계법을 근거로 업무에서 배제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번 감찰이 새 정부 검찰 개혁의 신호탄으로 해석되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의 특수활동비 사용 전반에 대한 광범위한 감찰 가능성도 예상됩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