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교황에게 장난치는 트럼프의 ‘나쁜 손’…알고보니
[영상] 교황에게 장난치는 트럼프의 ‘나쁜 손’…알고보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프란치스코 교황의 손등을 만지며 장난을 치다 퇴짜를 맞는...
[사건후]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A(51·여)씨는 지난 2012년 12월부터 1년여 동안 부산 진구의 한 목욕탕에서 세신사로 근무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인천 2호선 또 유모차만 태운 채 출발
입력 2017.05.19 (23:19) | 수정 2017.05.19 (23:47)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인천 2호선 또 유모차만 태운 채 출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기관사 없이 달리는 인천지하철 2호선에서 전동차가 유모차만 태운 채 출발한 사고가 한 달만에 또 일어났습니다.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는데 사고 예방을 위해 인력 충원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강푸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두 여성이 유모차를 밀고 차례로 전동차에 다가갑니다.

두 번째 여성이 유모차를 밀어넣고 타려는 순간, 갑자기 문이 닫히고.. 전동차는 유모차만 싣고 떠나버립니다.

다행히 먼저 탄 여성 덕분에 엄마는 아이를 두 정거장만에 다시 찾았습니다.

인천 2호선에서는 지난 달에도 전동차가 유모차만 싣고 출발한 비슷한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유모차에 아이를 태우고 지하철을 이용하는 승객들은 불안을 숨기지 못합니다.

<인터뷰> 이섬순(인천 지하철 2호선 이용객) : "잠깐이나마 잃어버릴 수 있다는 그 생각만으로도 너무 끔찍하고요. 조금 더 저희가 안전하게 아기들과 다닐 수 있게..."

무인 운행 시스템에 따라 기관사가 타지 않다보니 승객 승, 하차시 돌발 상황을 직접 확인할 수 없습니다.

이를 보완하려고 용역업체 소속 안전 요원 1명이 전동차에 타지만 육안으로 확인하는 게 고작입니다.

<인터뷰> 오해제(전동차 탑승 안전요원) : "내가 눈으로 보는 범위 외에는 (확인을)못하는 거지. 이 많은 사람이 있는데 어떻게 저 뒤에까지 나 혼자 가?"

역무실과 중앙 관제실에서 CCTV로 확인한다지만 역부족입니다.

역사 곳곳에는 이렇게 최대 서른 대의 씨씨티비가 설치돼 있는데요,

이를 감시하는 직원은 대부분 한 명에 불과합니다.

인천교통공사는 휠체어나 유모차 이용객을 위한 유도선을 설치하겠다고 밝혔지만 부족한 인력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는 이용객들의 불안은 해소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인천 2호선 또 유모차만 태운 채 출발
    • 입력 2017.05.19 (23:19)
    • 수정 2017.05.19 (23:47)
    뉴스라인
인천 2호선 또 유모차만 태운 채 출발
<앵커 멘트>

기관사 없이 달리는 인천지하철 2호선에서 전동차가 유모차만 태운 채 출발한 사고가 한 달만에 또 일어났습니다.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는데 사고 예방을 위해 인력 충원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강푸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두 여성이 유모차를 밀고 차례로 전동차에 다가갑니다.

두 번째 여성이 유모차를 밀어넣고 타려는 순간, 갑자기 문이 닫히고.. 전동차는 유모차만 싣고 떠나버립니다.

다행히 먼저 탄 여성 덕분에 엄마는 아이를 두 정거장만에 다시 찾았습니다.

인천 2호선에서는 지난 달에도 전동차가 유모차만 싣고 출발한 비슷한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유모차에 아이를 태우고 지하철을 이용하는 승객들은 불안을 숨기지 못합니다.

<인터뷰> 이섬순(인천 지하철 2호선 이용객) : "잠깐이나마 잃어버릴 수 있다는 그 생각만으로도 너무 끔찍하고요. 조금 더 저희가 안전하게 아기들과 다닐 수 있게..."

무인 운행 시스템에 따라 기관사가 타지 않다보니 승객 승, 하차시 돌발 상황을 직접 확인할 수 없습니다.

이를 보완하려고 용역업체 소속 안전 요원 1명이 전동차에 타지만 육안으로 확인하는 게 고작입니다.

<인터뷰> 오해제(전동차 탑승 안전요원) : "내가 눈으로 보는 범위 외에는 (확인을)못하는 거지. 이 많은 사람이 있는데 어떻게 저 뒤에까지 나 혼자 가?"

역무실과 중앙 관제실에서 CCTV로 확인한다지만 역부족입니다.

역사 곳곳에는 이렇게 최대 서른 대의 씨씨티비가 설치돼 있는데요,

이를 감시하는 직원은 대부분 한 명에 불과합니다.

인천교통공사는 휠체어나 유모차 이용객을 위한 유도선을 설치하겠다고 밝혔지만 부족한 인력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는 이용객들의 불안은 해소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