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3년 차 직장인 김성진 씨에게 여름휴가가 돌아왔다. 김 씨는 입사 이래 휴가는 늘 '날을 잡고' 다녀왔었다. 직장인들이 새해만 되면 가장 먼저 기다린다는...
[특파원리포트] 日 아키타현 폭우 피해…지사는 골프여행에 술까지
日 아키타현 폭우 피해…지사는 골프여행에 술까지
폭우와 폭염, 그리고 다시 폭우. 종잡을 수 없는 날씨 변화가 한달 내내 일본을 괴롭히고 있다. 기상당국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출근길 버스 연쇄추돌…30여 명 부상
입력 2017.05.19 (23:20) | 수정 2017.05.19 (23:48)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출근길 버스 연쇄추돌…30여 명 부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아침 서울 여의도 버스환승센터에서 버스 3대가 잇따라 부딪혀 승객 30여 명이 다쳤습니다.

모두가 서두르는 바쁜 출근시간대.

아차 하는 순간에 일어난 사고였습니다.

이화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출근길 버스들이 줄지어 늘어서 있는 서울 여의도 버스환승장입니다.

유리창이 통째로 깨진 버스에서 운전자가 구출돼 나옵니다.

출동한 구조대원들이 다친 승객들을 응급 치료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송○○(사고 목격자) : "환자가 아주 늘비했어. 사람들이 엄청 쓰러져 있었고 오늘 막 119 구급차가 수십 대가 다 왔어."

오늘(19일) 오전 8시 10분. 서울 여의도 버스 환승센터에서 버스 석대가 잇따라 추돌했습니다.

<인터뷰> 이영남(관광버스 운전기사) : "신호대기를 했거든요. 한 10초가 지나갔는데 시내버스가 뒤에 한 대 서 있고 2층 버스가 와서 부딪혀서 (연속으로) 때린거죠."

경찰은 2층버스 운전 기사가 정차 신호를 보지 못 하고 앞서 가던 간선버스를 들이받았고, 그 앞에 정차해 있던 관광버스까지 연쇄 추돌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금 보시는 것처럼 추돌차량의 차체가 많이 훼손돼 있고 앞유리가 모두 깨져 파편이 바닥에 흩어져 있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기사와 승객 30여 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오늘(19일) 사고는 출근 시간대 버스들이 늘어서 있는 버스환승센터에서 일어난 사고여서 자칫 더 큰 인명피해가 날 뻔 했습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 출근길 버스 연쇄추돌…30여 명 부상
    • 입력 2017.05.19 (23:20)
    • 수정 2017.05.19 (23:48)
    뉴스라인
출근길 버스 연쇄추돌…30여 명 부상
<앵커 멘트>

어제 아침 서울 여의도 버스환승센터에서 버스 3대가 잇따라 부딪혀 승객 30여 명이 다쳤습니다.

모두가 서두르는 바쁜 출근시간대.

아차 하는 순간에 일어난 사고였습니다.

이화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출근길 버스들이 줄지어 늘어서 있는 서울 여의도 버스환승장입니다.

유리창이 통째로 깨진 버스에서 운전자가 구출돼 나옵니다.

출동한 구조대원들이 다친 승객들을 응급 치료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송○○(사고 목격자) : "환자가 아주 늘비했어. 사람들이 엄청 쓰러져 있었고 오늘 막 119 구급차가 수십 대가 다 왔어."

오늘(19일) 오전 8시 10분. 서울 여의도 버스 환승센터에서 버스 석대가 잇따라 추돌했습니다.

<인터뷰> 이영남(관광버스 운전기사) : "신호대기를 했거든요. 한 10초가 지나갔는데 시내버스가 뒤에 한 대 서 있고 2층 버스가 와서 부딪혀서 (연속으로) 때린거죠."

경찰은 2층버스 운전 기사가 정차 신호를 보지 못 하고 앞서 가던 간선버스를 들이받았고, 그 앞에 정차해 있던 관광버스까지 연쇄 추돌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금 보시는 것처럼 추돌차량의 차체가 많이 훼손돼 있고 앞유리가 모두 깨져 파편이 바닥에 흩어져 있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기사와 승객 30여 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오늘(19일) 사고는 출근 시간대 버스들이 늘어서 있는 버스환승센터에서 일어난 사고여서 자칫 더 큰 인명피해가 날 뻔 했습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