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네이버 ‘기사 배치 조작’ 사실로…청탁받고 기사 숨겼다
네이버 ‘기사 배치 조작’ 사실로…청탁받고 기사 숨겼다
국내 뉴스·미디어 검색의 70% 가까이를 점유하고 있는 네이버가 청탁을 받고, 기사 배치를 조작한...
우경화에 맞선 ‘日의 양심’ 아라이 교수 별세
한국 문화재 반환·위안부 연구 ‘일본의 양심’ 아라이 교수의 큰 족적
일본 내 한국 문화재의 반환 운동과 전쟁책임 규명 등에 앞장서서 일본의 양심으로 불렸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고속버스 위협”…보복운전 무더기 적발
입력 2017.05.19 (23:22) | 수정 2017.05.19 (23:48)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고속버스 위협”…보복운전 무더기 적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자칫 큰 인명피해를 낳을 수 있는 보복, 난폭운전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지난해 처벌 규정이 생긴 뒤 보복, 난폭운전으로 형사입건된 운전자가 3천명이 넘습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속버스 앞으로 끼어들기를 하려다 실패한 화물차.

옆 차로에서 방향 지시등을 켠 채 고속버스를 계속 따라옵니다.

앞차에 막혀 떨어지는가 싶더니 이내 따라붙어 급하게 끼어들기를 하려다 끝내 고속버스와 충돌해 넘어지고 맙니다.

이 사고로 고속버스 승객 6명이 다쳤습니다.

<녹취> 피해 운전자(음성변조) : "졸음운전으로 휘청거리고 들어온 줄 알고 경적을 빵빵 울려서 정신차리고 운전하는 뜻에서 했더니 그 이후부터 위협운전을 한 거에요."

시내버스 옆으로 대형화물차가 들어오더니 멈춥니다.

출발하는 듯 하더니 시내버스 앞에서 지그재그로 차선을 막으며 진로를 막습니다.

또 다른 차량은 고속도로에서 시속 200km가 넘는 속도로 차로변경을 반복합니다.

경남경찰은 지난 2월부터 100일 동안 이같은 보복, 난폭운전을 한 260여 명을 적발해 형사입건했습니다.

<인터뷰> 김성재(경남경찰청 교통범죄수사팀) : "최근에는 CCTV와 블랙박스 보급 증가로 신고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입니다."

처벌 규정이 생긴 뒤 지난해 한 해에만 보복, 난폭운전으로 형사입건된 운전자만 전국적으로 3,100명에 이릅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 “고속버스 위협”…보복운전 무더기 적발
    • 입력 2017.05.19 (23:22)
    • 수정 2017.05.19 (23:48)
    뉴스라인
“고속버스 위협”…보복운전 무더기 적발
<앵커 멘트>

자칫 큰 인명피해를 낳을 수 있는 보복, 난폭운전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지난해 처벌 규정이 생긴 뒤 보복, 난폭운전으로 형사입건된 운전자가 3천명이 넘습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속버스 앞으로 끼어들기를 하려다 실패한 화물차.

옆 차로에서 방향 지시등을 켠 채 고속버스를 계속 따라옵니다.

앞차에 막혀 떨어지는가 싶더니 이내 따라붙어 급하게 끼어들기를 하려다 끝내 고속버스와 충돌해 넘어지고 맙니다.

이 사고로 고속버스 승객 6명이 다쳤습니다.

<녹취> 피해 운전자(음성변조) : "졸음운전으로 휘청거리고 들어온 줄 알고 경적을 빵빵 울려서 정신차리고 운전하는 뜻에서 했더니 그 이후부터 위협운전을 한 거에요."

시내버스 옆으로 대형화물차가 들어오더니 멈춥니다.

출발하는 듯 하더니 시내버스 앞에서 지그재그로 차선을 막으며 진로를 막습니다.

또 다른 차량은 고속도로에서 시속 200km가 넘는 속도로 차로변경을 반복합니다.

경남경찰은 지난 2월부터 100일 동안 이같은 보복, 난폭운전을 한 260여 명을 적발해 형사입건했습니다.

<인터뷰> 김성재(경남경찰청 교통범죄수사팀) : "최근에는 CCTV와 블랙박스 보급 증가로 신고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입니다."

처벌 규정이 생긴 뒤 지난해 한 해에만 보복, 난폭운전으로 형사입건된 운전자만 전국적으로 3,100명에 이릅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