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 브리핑] “후추 스프레이 당해 봐”…고교 수업 논란
입력 2017.05.19 (23:25) | 수정 2017.05.19 (23:58)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 브리핑] “후추 스프레이 당해 봐”…고교 수업 논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미국의 한 고등학교 수업 시간에 학생들이 단체로 후추 스프레이를 맞고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입니다.

형사 사법 체험 학습이라는데, 논란도 만만치 않습니다.

교실 밖에 일렬로 늘어선 학생들을 향해 교사가 후추 스프레이를 분사합니다.

<녹취> "저항하지 말고, 지시에 따르세요!"

분무액을 맞은 학생들이 비명을 지르고 몸부림을 치며 고통스러워합니다.

<녹취> "악! 맙소사!"

경찰관을 꿈꾸는 고교생을 대상으로 하는 형사 사법 체험 교육이라는데요.

학부모의 동의 하에 지원자에 한해 참여시켰다고 합니다.

미국 경찰관들이 범죄 용의자를 제압할 때 사용하는 후추 스프레이는 이따금 남용해서 논란이 되기도 하죠.

경찰 지망생이라면 직접 체험해 봐야 할 필수 과정이라는 게 학교 측 입장인데요.

미성년자들에게 고문에 가까운 신체적 고통을 가하는 것을 적절한 교육으로 보기 어렵다며 폐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 [글로벌 브리핑] “후추 스프레이 당해 봐”…고교 수업 논란
    • 입력 2017.05.19 (23:25)
    • 수정 2017.05.19 (23:58)
    뉴스라인
[글로벌 브리핑] “후추 스프레이 당해 봐”…고교 수업 논란
미국의 한 고등학교 수업 시간에 학생들이 단체로 후추 스프레이를 맞고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입니다.

형사 사법 체험 학습이라는데, 논란도 만만치 않습니다.

교실 밖에 일렬로 늘어선 학생들을 향해 교사가 후추 스프레이를 분사합니다.

<녹취> "저항하지 말고, 지시에 따르세요!"

분무액을 맞은 학생들이 비명을 지르고 몸부림을 치며 고통스러워합니다.

<녹취> "악! 맙소사!"

경찰관을 꿈꾸는 고교생을 대상으로 하는 형사 사법 체험 교육이라는데요.

학부모의 동의 하에 지원자에 한해 참여시켰다고 합니다.

미국 경찰관들이 범죄 용의자를 제압할 때 사용하는 후추 스프레이는 이따금 남용해서 논란이 되기도 하죠.

경찰 지망생이라면 직접 체험해 봐야 할 필수 과정이라는 게 학교 측 입장인데요.

미성년자들에게 고문에 가까운 신체적 고통을 가하는 것을 적절한 교육으로 보기 어렵다며 폐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