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취재후]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샤워볼이 그렇게 더러운 줄 몰랐어. 볼 때마다 좀 찝찝하더라니." "어떡해. 나 맨날 화장실에 걸어놨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려야겠다!" "샤워볼을 아예...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바이든 前부통령 “힐러리 아닌 내가 위대한 대통령 후보”
입력 2017.05.20 (00:37) | 수정 2017.05.20 (00:48) 인터넷 뉴스
바이든 前부통령 “힐러리 아닌 내가 위대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미국 전 부통령이 18일(현지시간) "힐러리 클린턴은 위대한 대선후보가 아니었다"고 공격했다.

지난해 대선에서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 맞설 민주당 내 대항마로 거론됐지만 결국 대권 도전을 접었던 그가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할 특검 임명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론' 점화 등으로 정국이 요동치자 움직임을 재개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당시 부통령을 지낸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헤지펀드 매니저 회의에서 "나는 클린턴이 위대한 후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위대한 후보라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미국이 직면한 문제를 다루는데 가장 자격 있는 사람이라고 진정 생각하지 않는다면 대선 출마를 발표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 바이든 前부통령 “힐러리 아닌 내가 위대한 대통령 후보”
    • 입력 2017.05.20 (00:37)
    • 수정 2017.05.20 (00:48)
    인터넷 뉴스
바이든 前부통령 “힐러리 아닌 내가 위대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미국 전 부통령이 18일(현지시간) "힐러리 클린턴은 위대한 대선후보가 아니었다"고 공격했다.

지난해 대선에서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 맞설 민주당 내 대항마로 거론됐지만 결국 대권 도전을 접었던 그가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할 특검 임명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론' 점화 등으로 정국이 요동치자 움직임을 재개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당시 부통령을 지낸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헤지펀드 매니저 회의에서 "나는 클린턴이 위대한 후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위대한 후보라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미국이 직면한 문제를 다루는데 가장 자격 있는 사람이라고 진정 생각하지 않는다면 대선 출마를 발표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