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이든 前부통령 “힐러리 아닌 내가 위대한 대통령 후보”
입력 2017.05.20 (00:37) 수정 2017.05.20 (00:48) 인터넷 뉴스
바이든 前부통령 “힐러리 아닌 내가 위대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미국 전 부통령이 18일(현지시간) "힐러리 클린턴은 위대한 대선후보가 아니었다"고 공격했다.

지난해 대선에서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 맞설 민주당 내 대항마로 거론됐지만 결국 대권 도전을 접었던 그가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할 특검 임명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론' 점화 등으로 정국이 요동치자 움직임을 재개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당시 부통령을 지낸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헤지펀드 매니저 회의에서 "나는 클린턴이 위대한 후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위대한 후보라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미국이 직면한 문제를 다루는데 가장 자격 있는 사람이라고 진정 생각하지 않는다면 대선 출마를 발표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 바이든 前부통령 “힐러리 아닌 내가 위대한 대통령 후보”
    • 입력 2017.05.20 (00:37)
    • 수정 2017.05.20 (00:48)
    인터넷 뉴스
바이든 前부통령 “힐러리 아닌 내가 위대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미국 전 부통령이 18일(현지시간) "힐러리 클린턴은 위대한 대선후보가 아니었다"고 공격했다.

지난해 대선에서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 맞설 민주당 내 대항마로 거론됐지만 결국 대권 도전을 접었던 그가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할 특검 임명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론' 점화 등으로 정국이 요동치자 움직임을 재개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당시 부통령을 지낸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헤지펀드 매니저 회의에서 "나는 클린턴이 위대한 후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위대한 후보라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미국이 직면한 문제를 다루는데 가장 자격 있는 사람이라고 진정 생각하지 않는다면 대선 출마를 발표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