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사건건] 사랑 아닌 엄연한 폭력…‘데이트 폭력’ 처벌은?
[사사건건] 사랑 아닌 엄연한 폭력…‘데이트 폭력’ 처벌은?
지난 18일 새벽, 서울시 중구 약수동의 한 거리. 손모(22) 씨가 술에...
송중기·송혜교 결혼식 어디에서?
송중기·송혜교 결혼식 어디에서?
배우 송중기(32)·송혜교(36) 커플이 오는 10월 31일 부부의 연을 맺는 가운데 이들의 결혼식장이 어디가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유엔 北차석대사 “美대화 제스처 하지만 말 아닌 행동이 중요” ISSUE
입력 2017.05.20 (02:36) | 수정 2017.05.20 (17:57) 인터넷 뉴스
유엔 北차석대사 “美대화 제스처 하지만 말 아닌 행동이 중요”
문재인 대통령의 대미 특사 방문에 맞춰 북한이 공개적으로 미국을 향한 변함없는 입장을 다시 강조했다.

유엔 주재 북한 대표부 김인룡 차석대사는 19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모두가 알다시피 미국이 대화 제스처를 하고 있다"며 "그러나 중요한 것은 말이 아니라 행동"이라고 말했다.

김 차석대사는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유지하는 한 북한은 핵 타격 능력을 급속히 증강할 것이라고 그 의미를 설명했다.

그는 "DPRK(북한의 공식 명칭)를 향한 적대정책을 폐기하는 것은 한반도 문제를 모두 해결하기 위한 전제조건"이라며 "따라서 한반도에서 해결돼야 할 긴급현안은 모든 문제의 뿌리인 DPRK를 향한 적대정책을 확실히 끝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쟁국을 이해하지 못한 채 반북 제재를 계속 유지한다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추후 발생하는 재앙적 결과들에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김 차석대사는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최고 수준으로" 강화하더라도 북한은 "자주국방과 선제공격 능력을 위해 핵 억지력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정부가 한반도에 평화를 원한다면 한반도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해야 한다는 입장도 되풀이했다.

최근 전 세계 150여 개국을 강타한 랜섬웨어 사이버 공격의 북한 배후설과 관련해서는 "웃기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김 차석대사는 "무슨 이상한 일만 벌어지면 미국과 적대 세력들은 의도적으로 이를 우리와 연결지으며 떠들썩한 반(反)북한 비난전을 시작하는데 이는 상투적인 방법"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이날 국방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핵 문제를 군사적 해법으로 풀 가능성과 관련해 "만약 군사적 해법으로 간다면 믿기 힘든 규모의 비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 상황의 출구를 찾기 위해 유엔과 한국, 중국, 일본과 협력하겠다고 밝히며 북핵문제를 국제공조를 통해 외교적으로 풀어가겠다는 의사를 시사했다.
  • 유엔 北차석대사 “美대화 제스처 하지만 말 아닌 행동이 중요”
    • 입력 2017.05.20 (02:36)
    • 수정 2017.05.20 (17:57)
    인터넷 뉴스
유엔 北차석대사 “美대화 제스처 하지만 말 아닌 행동이 중요”
문재인 대통령의 대미 특사 방문에 맞춰 북한이 공개적으로 미국을 향한 변함없는 입장을 다시 강조했다.

유엔 주재 북한 대표부 김인룡 차석대사는 19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모두가 알다시피 미국이 대화 제스처를 하고 있다"며 "그러나 중요한 것은 말이 아니라 행동"이라고 말했다.

김 차석대사는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유지하는 한 북한은 핵 타격 능력을 급속히 증강할 것이라고 그 의미를 설명했다.

그는 "DPRK(북한의 공식 명칭)를 향한 적대정책을 폐기하는 것은 한반도 문제를 모두 해결하기 위한 전제조건"이라며 "따라서 한반도에서 해결돼야 할 긴급현안은 모든 문제의 뿌리인 DPRK를 향한 적대정책을 확실히 끝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쟁국을 이해하지 못한 채 반북 제재를 계속 유지한다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추후 발생하는 재앙적 결과들에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김 차석대사는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최고 수준으로" 강화하더라도 북한은 "자주국방과 선제공격 능력을 위해 핵 억지력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정부가 한반도에 평화를 원한다면 한반도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해야 한다는 입장도 되풀이했다.

최근 전 세계 150여 개국을 강타한 랜섬웨어 사이버 공격의 북한 배후설과 관련해서는 "웃기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김 차석대사는 "무슨 이상한 일만 벌어지면 미국과 적대 세력들은 의도적으로 이를 우리와 연결지으며 떠들썩한 반(反)북한 비난전을 시작하는데 이는 상투적인 방법"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이날 국방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핵 문제를 군사적 해법으로 풀 가능성과 관련해 "만약 군사적 해법으로 간다면 믿기 힘든 규모의 비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 상황의 출구를 찾기 위해 유엔과 한국, 중국, 일본과 협력하겠다고 밝히며 북핵문제를 국제공조를 통해 외교적으로 풀어가겠다는 의사를 시사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