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피해자가 가해자 치료비 모두 부담…이상한 보험 약관
피해자가 가해자 치료비 모두 부담…이상한 보험 약관
신호를 위반한 차량에 들이받혔다. 과실비율은 9:1. 대물배상은 잘 알다시피 과실비율...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교원 성과급제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EU “이란핵협상 경험, 북핵 해결 위해 적극 공유·협조”
입력 2017.05.20 (02:39) | 수정 2017.05.20 (02:56) 인터넷 뉴스
EU “이란핵협상 경험, 북핵 해결 위해 적극 공유·협조”
조윤제 특사를 비롯한 유럽연합(EU)·독일 특사단은 19일 브뤼셀 EU본부에서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의장 등 EU 지도부를 잇따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북핵문제 해법과 양측간 협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조 특사는 EU 지도부와 회동한 뒤 이날 오후 연합뉴스와 가진 단독 인터뷰에서 "새정부가 이번에 EU에 특사를 보낸 것을 EU가 높이 평가하며 각별하게 맞이했다"고 말했다.

EU도 이날 보도자료에서 한국의 특사 파견을 "EU와 한국 간 강력한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조 특사는 "투스크 의장은 본인과 문 대통령이 학생운동을 하고 투옥되는 등 삶의 길이 비슷하다며 좋아했다"고 소개한 뒤 "두 정상이 오는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만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전달한 친서에서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정상회담을 갖는 것과 별개로 조속한 시일내에 공식적인 양자 정상회담을 갖기를 희망한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조 특사는 전했다.

조 특사는 이어 "EU측이 북핵 문제에 대해 많은 조언을 해줬다"면서 "대북정책에서 한국이 오너십을 갖고 적극적,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는데, 이는 문 대통령과 새 정부와 정확하게 의견이 일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EU의 대외정책인 '크리티컬 인게이지먼트(결정적 관여)'를 언급, "이는 제재가 목적이 아니라 제재를 통해서 대화의 테이블로 끌어내는 게 목적이 돼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새 정부가 하려는 (대북정책과) 같은 접근법"이라고 강조했다.

또 "EU는 새 정부가 (북핵문제 해결에) 공통적인 철학, 태도, 접근방식을 갖고 있는 데 대해 고무적으로 생각하는 것 같았다"면서 EU 지도부는 "북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된다면 적극적 역할을 하겠다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EU측도 보도자료에서 "투스크 의장이 북한에 대해 국제 사회와 신뢰할 수 있고, 의미 있는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면서 "EU는 북한과 긴장을 완화하고 대화를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투스크 의장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도 "문 대통령과 통화를 마친 뒤 조 특사와 만나, EU가 북한과의 긴장을 완화하는 것을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전했다"라고 적었다.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 대표는 북핵 협상과 관련, "이란 핵협상에서 얻은 교훈과 경험을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과 온전히 공유하고 협조하겠다"고 약속한 뒤 "한꺼번에 다 얻으려고 하지 말고 단계적인 접근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고 조 특사는 전했다.

조 특사에 따르면 모게리니 고위대표는 "지난 몇 개월간 한반도에서 군사적 행동 얘기도 나오고, 군사적 긴장이 고조된 것을 우려해 미국에 한반도에서 군사적 충돌이 없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하고, 중국에 대해서도 그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고도 소개했다.

이란 핵 협상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던 헬가 슈미트 대외관계청(EEAS) 사무총장은 북핵 해결방안과 관련 "제재만으로는 안되고 다른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게 제재의 성공을 위해서도 필요하다"면서 "상대방에게 모욕을 줘서는 안되고 체면을 살려주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조 특사는 전했다.

특히 그는 "이란 핵협상에서 얻은 교훈은 (협상의) 목적이 레짐체인지가 아니라는 것을 분명하게 하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 EU “이란핵협상 경험, 북핵 해결 위해 적극 공유·협조”
    • 입력 2017.05.20 (02:39)
    • 수정 2017.05.20 (02:56)
    인터넷 뉴스
EU “이란핵협상 경험, 북핵 해결 위해 적극 공유·협조”
조윤제 특사를 비롯한 유럽연합(EU)·독일 특사단은 19일 브뤼셀 EU본부에서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의장 등 EU 지도부를 잇따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북핵문제 해법과 양측간 협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조 특사는 EU 지도부와 회동한 뒤 이날 오후 연합뉴스와 가진 단독 인터뷰에서 "새정부가 이번에 EU에 특사를 보낸 것을 EU가 높이 평가하며 각별하게 맞이했다"고 말했다.

EU도 이날 보도자료에서 한국의 특사 파견을 "EU와 한국 간 강력한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조 특사는 "투스크 의장은 본인과 문 대통령이 학생운동을 하고 투옥되는 등 삶의 길이 비슷하다며 좋아했다"고 소개한 뒤 "두 정상이 오는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만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전달한 친서에서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정상회담을 갖는 것과 별개로 조속한 시일내에 공식적인 양자 정상회담을 갖기를 희망한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조 특사는 전했다.

조 특사는 이어 "EU측이 북핵 문제에 대해 많은 조언을 해줬다"면서 "대북정책에서 한국이 오너십을 갖고 적극적,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는데, 이는 문 대통령과 새 정부와 정확하게 의견이 일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EU의 대외정책인 '크리티컬 인게이지먼트(결정적 관여)'를 언급, "이는 제재가 목적이 아니라 제재를 통해서 대화의 테이블로 끌어내는 게 목적이 돼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새 정부가 하려는 (대북정책과) 같은 접근법"이라고 강조했다.

또 "EU는 새 정부가 (북핵문제 해결에) 공통적인 철학, 태도, 접근방식을 갖고 있는 데 대해 고무적으로 생각하는 것 같았다"면서 EU 지도부는 "북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된다면 적극적 역할을 하겠다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EU측도 보도자료에서 "투스크 의장이 북한에 대해 국제 사회와 신뢰할 수 있고, 의미 있는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면서 "EU는 북한과 긴장을 완화하고 대화를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투스크 의장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도 "문 대통령과 통화를 마친 뒤 조 특사와 만나, EU가 북한과의 긴장을 완화하는 것을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전했다"라고 적었다.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 대표는 북핵 협상과 관련, "이란 핵협상에서 얻은 교훈과 경험을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과 온전히 공유하고 협조하겠다"고 약속한 뒤 "한꺼번에 다 얻으려고 하지 말고 단계적인 접근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고 조 특사는 전했다.

조 특사에 따르면 모게리니 고위대표는 "지난 몇 개월간 한반도에서 군사적 행동 얘기도 나오고, 군사적 긴장이 고조된 것을 우려해 미국에 한반도에서 군사적 충돌이 없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하고, 중국에 대해서도 그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고도 소개했다.

이란 핵 협상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던 헬가 슈미트 대외관계청(EEAS) 사무총장은 북핵 해결방안과 관련 "제재만으로는 안되고 다른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게 제재의 성공을 위해서도 필요하다"면서 "상대방에게 모욕을 줘서는 안되고 체면을 살려주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조 특사는 전했다.

특히 그는 "이란 핵협상에서 얻은 교훈은 (협상의) 목적이 레짐체인지가 아니라는 것을 분명하게 하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