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트럼프, 사우디로 출국…사면초가 위기속 첫 순방길
입력 2017.05.20 (03:31) | 수정 2017.05.20 (03:32) 인터넷 뉴스
트럼프, 사우디로 출국…사면초가 위기속 첫 순방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이하 현지시간) 취임 후 첫 외국 방문인 중동·유럽 순방길에 올랐다.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오후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을 타고 첫 순방국인 사우디아라비아로 출국했다.

지난 대선에서 러시아 측과 내통하고 연방수사국(FBI)에 수사 중단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따라 특별검사 수사가 시작되고 탄핵 가능성까지 제기되는 취임 후 최대 위기 상황에서 맞은 장기간의 외국 출장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부재중 국내 상황이 더 악화할 공산도 있지만, 중동과 유럽에 미국이 풀어야 할 굵직한 국제 현안들이 산적한 만큼 성과를 낼 경우 국면이 전환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9일간의 순방을 통해 위기 탈출을 위한 반전의 모멘텀을 마련하고자 안간힘을 쓸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먼저 중동 맹주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서 살만 사우디 국왕을 비롯한 중동 국가 정상들을 한 자리에 모아놓고 이슬람국가(IS)를 격퇴하고 테러리즘에 맞설 방안을 모색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자치지구를 잇달아 방문해,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자치정부 수반과 연쇄 정상회담을 통해 이스라엘-팔레스타인 평화협정 복원 문제를 논의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네타냐후 총리와의 회담에서 미국 대사관을 텔아비브에서 수도인 예루살렘으로 이전하는 문제와 함께 논란을 일으켜온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정착촌 건설 문제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세 번째 순방국인 이탈리아로 이동해, 바티칸 자치령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고 로마에서 세르지오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이어 25일 브뤼셀에서 열리는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참석해 북한 핵과 시리아 문제 등을 논의하고, 26~27일 시칠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도 참석한다.

백악관은 이번 순방 목적에 대해 "미국의 영향력을 해외에 보여주고 세계 지도자들과 관계를 구축하며 유대교도·기독교도·이슬람교도에 화합의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세 가지 목표가 있다"고 설명했다.
  • 트럼프, 사우디로 출국…사면초가 위기속 첫 순방길
    • 입력 2017.05.20 (03:31)
    • 수정 2017.05.20 (03:32)
    인터넷 뉴스
트럼프, 사우디로 출국…사면초가 위기속 첫 순방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이하 현지시간) 취임 후 첫 외국 방문인 중동·유럽 순방길에 올랐다.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오후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을 타고 첫 순방국인 사우디아라비아로 출국했다.

지난 대선에서 러시아 측과 내통하고 연방수사국(FBI)에 수사 중단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따라 특별검사 수사가 시작되고 탄핵 가능성까지 제기되는 취임 후 최대 위기 상황에서 맞은 장기간의 외국 출장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부재중 국내 상황이 더 악화할 공산도 있지만, 중동과 유럽에 미국이 풀어야 할 굵직한 국제 현안들이 산적한 만큼 성과를 낼 경우 국면이 전환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9일간의 순방을 통해 위기 탈출을 위한 반전의 모멘텀을 마련하고자 안간힘을 쓸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먼저 중동 맹주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서 살만 사우디 국왕을 비롯한 중동 국가 정상들을 한 자리에 모아놓고 이슬람국가(IS)를 격퇴하고 테러리즘에 맞설 방안을 모색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자치지구를 잇달아 방문해,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자치정부 수반과 연쇄 정상회담을 통해 이스라엘-팔레스타인 평화협정 복원 문제를 논의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네타냐후 총리와의 회담에서 미국 대사관을 텔아비브에서 수도인 예루살렘으로 이전하는 문제와 함께 논란을 일으켜온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정착촌 건설 문제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세 번째 순방국인 이탈리아로 이동해, 바티칸 자치령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고 로마에서 세르지오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이어 25일 브뤼셀에서 열리는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참석해 북한 핵과 시리아 문제 등을 논의하고, 26~27일 시칠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도 참석한다.

백악관은 이번 순방 목적에 대해 "미국의 영향력을 해외에 보여주고 세계 지도자들과 관계를 구축하며 유대교도·기독교도·이슬람교도에 화합의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세 가지 목표가 있다"고 설명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