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피해자가 가해자 치료비 모두 부담…이상한 보험 약관
피해자가 가해자 치료비 모두 부담…이상한 보험 약관
신호를 위반한 차량에 들이받혔다. 과실비율은 9:1. 대물배상은 잘 알다시피 과실비율...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교원 성과급제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트럼프, 사우디로 출국…사면초가 위기속 첫 순방길
입력 2017.05.20 (03:31) | 수정 2017.05.20 (03:32) 인터넷 뉴스
트럼프, 사우디로 출국…사면초가 위기속 첫 순방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이하 현지시간) 취임 후 첫 외국 방문인 중동·유럽 순방길에 올랐다.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오후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을 타고 첫 순방국인 사우디아라비아로 출국했다.

지난 대선에서 러시아 측과 내통하고 연방수사국(FBI)에 수사 중단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따라 특별검사 수사가 시작되고 탄핵 가능성까지 제기되는 취임 후 최대 위기 상황에서 맞은 장기간의 외국 출장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부재중 국내 상황이 더 악화할 공산도 있지만, 중동과 유럽에 미국이 풀어야 할 굵직한 국제 현안들이 산적한 만큼 성과를 낼 경우 국면이 전환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9일간의 순방을 통해 위기 탈출을 위한 반전의 모멘텀을 마련하고자 안간힘을 쓸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먼저 중동 맹주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서 살만 사우디 국왕을 비롯한 중동 국가 정상들을 한 자리에 모아놓고 이슬람국가(IS)를 격퇴하고 테러리즘에 맞설 방안을 모색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자치지구를 잇달아 방문해,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자치정부 수반과 연쇄 정상회담을 통해 이스라엘-팔레스타인 평화협정 복원 문제를 논의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네타냐후 총리와의 회담에서 미국 대사관을 텔아비브에서 수도인 예루살렘으로 이전하는 문제와 함께 논란을 일으켜온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정착촌 건설 문제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세 번째 순방국인 이탈리아로 이동해, 바티칸 자치령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고 로마에서 세르지오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이어 25일 브뤼셀에서 열리는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참석해 북한 핵과 시리아 문제 등을 논의하고, 26~27일 시칠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도 참석한다.

백악관은 이번 순방 목적에 대해 "미국의 영향력을 해외에 보여주고 세계 지도자들과 관계를 구축하며 유대교도·기독교도·이슬람교도에 화합의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세 가지 목표가 있다"고 설명했다.
  • 트럼프, 사우디로 출국…사면초가 위기속 첫 순방길
    • 입력 2017.05.20 (03:31)
    • 수정 2017.05.20 (03:32)
    인터넷 뉴스
트럼프, 사우디로 출국…사면초가 위기속 첫 순방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이하 현지시간) 취임 후 첫 외국 방문인 중동·유럽 순방길에 올랐다.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오후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을 타고 첫 순방국인 사우디아라비아로 출국했다.

지난 대선에서 러시아 측과 내통하고 연방수사국(FBI)에 수사 중단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따라 특별검사 수사가 시작되고 탄핵 가능성까지 제기되는 취임 후 최대 위기 상황에서 맞은 장기간의 외국 출장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부재중 국내 상황이 더 악화할 공산도 있지만, 중동과 유럽에 미국이 풀어야 할 굵직한 국제 현안들이 산적한 만큼 성과를 낼 경우 국면이 전환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9일간의 순방을 통해 위기 탈출을 위한 반전의 모멘텀을 마련하고자 안간힘을 쓸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먼저 중동 맹주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서 살만 사우디 국왕을 비롯한 중동 국가 정상들을 한 자리에 모아놓고 이슬람국가(IS)를 격퇴하고 테러리즘에 맞설 방안을 모색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자치지구를 잇달아 방문해,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자치정부 수반과 연쇄 정상회담을 통해 이스라엘-팔레스타인 평화협정 복원 문제를 논의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네타냐후 총리와의 회담에서 미국 대사관을 텔아비브에서 수도인 예루살렘으로 이전하는 문제와 함께 논란을 일으켜온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정착촌 건설 문제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세 번째 순방국인 이탈리아로 이동해, 바티칸 자치령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고 로마에서 세르지오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이어 25일 브뤼셀에서 열리는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참석해 북한 핵과 시리아 문제 등을 논의하고, 26~27일 시칠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도 참석한다.

백악관은 이번 순방 목적에 대해 "미국의 영향력을 해외에 보여주고 세계 지도자들과 관계를 구축하며 유대교도·기독교도·이슬람교도에 화합의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세 가지 목표가 있다"고 설명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