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남북 정상 첫 만남부터 환송까지…미리 보는 ‘역사적 하루’
남북 정상 첫 만남부터 환송까지…미리 보는 ‘역사적 하루’
전 세계의 시선이 지금 남북 정상회담장으로 쏠리고 있는데요. 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의 하루를...
[팩트체크] “자한당은 툭하면 특검하자는 ‘툭검’당”…사실일까?
[팩트체크] “자한당은 툭하면 특검하자는 ‘툭검’당”…사실일까?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곧 1년(5월 10일)이 된다. 하지만 정치권과 국회 상황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콜로라도 ‘5월의 폭설’…최고 적설량 1m 넘어
입력 2017.05.20 (05:04) | 수정 2017.05.20 (05:22) 인터넷 뉴스
美콜로라도 ‘5월의 폭설’…최고 적설량 1m 넘어
미국 전역에 토네이도, 폭염 등 기상이변이 잇따르는 가운데 중서부 콜로라도주에는 5월의 폭설이 내려 고속도로 교통이 끊기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콜로라도 앨렌스파크 지역의 적설량이 42인치(1m7㎝)에 달했다고 19일(현지시간) 전했다. 이 지역 일대 수천 가구에 전기공급이 끊기고 학교 휴업과 직장 폐쇄가 잇따랐다.

국립기상청은 콜로라도주 각 카운티가 18∼36인치(46∼92㎝)의 적설량 분포를 보이고 있다면서 20일 아침까지 최고 30㎝ 정도 눈이 더 내릴 수 있다고 예보했다.

폭설로 콜로라도와 와이오밍주를 잇는 80번 주간(인터스테이트) 고속도로와 와이오밍주 체옌으로 가는 30번 도로가 양방향 모두 통제됐다.

콜로라도와 와이오밍주 일부 지역에 5월 들어 이렇게 많은 눈이 내린 것은 67년 만에 처음이라고 기상관측업체 애큐웨더가 전했다. 콜로라도 주도 덴버에서도 5월 기상관측으로는 42년 만에 최고 적설량을 기록했다.
  • 美콜로라도 ‘5월의 폭설’…최고 적설량 1m 넘어
    • 입력 2017.05.20 (05:04)
    • 수정 2017.05.20 (05:22)
    인터넷 뉴스
美콜로라도 ‘5월의 폭설’…최고 적설량 1m 넘어
미국 전역에 토네이도, 폭염 등 기상이변이 잇따르는 가운데 중서부 콜로라도주에는 5월의 폭설이 내려 고속도로 교통이 끊기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콜로라도 앨렌스파크 지역의 적설량이 42인치(1m7㎝)에 달했다고 19일(현지시간) 전했다. 이 지역 일대 수천 가구에 전기공급이 끊기고 학교 휴업과 직장 폐쇄가 잇따랐다.

국립기상청은 콜로라도주 각 카운티가 18∼36인치(46∼92㎝)의 적설량 분포를 보이고 있다면서 20일 아침까지 최고 30㎝ 정도 눈이 더 내릴 수 있다고 예보했다.

폭설로 콜로라도와 와이오밍주를 잇는 80번 주간(인터스테이트) 고속도로와 와이오밍주 체옌으로 가는 30번 도로가 양방향 모두 통제됐다.

콜로라도와 와이오밍주 일부 지역에 5월 들어 이렇게 많은 눈이 내린 것은 67년 만에 처음이라고 기상관측업체 애큐웨더가 전했다. 콜로라도 주도 덴버에서도 5월 기상관측으로는 42년 만에 최고 적설량을 기록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