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여권 인사 파열음?…화난 추미애
여권 인사 파열음?…화난 추미애
문재인 정부 출범 보름 만에 인사를 둘러싼 당청간 파열음이 들리고 있다.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오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특파원리포트] 트럼프의 예산안이 ‘사기’라고?
트럼프의 예산안이 ‘사기’라고?
"자본의 수익률이 경제성장률보다 높으면 부의 불평등은 심화된다."프랑스의 경제학자 토마 피케티는 2013년 출간한 저서 에서 이렇게 주장했다. 논란이 있지만...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콜로라도 ‘5월의 폭설’…최고 적설량 1m 넘어
입력 2017.05.20 (05:04) | 수정 2017.05.20 (05:22) 인터넷 뉴스
美콜로라도 ‘5월의 폭설’…최고 적설량 1m 넘어
미국 전역에 토네이도, 폭염 등 기상이변이 잇따르는 가운데 중서부 콜로라도주에는 5월의 폭설이 내려 고속도로 교통이 끊기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콜로라도 앨렌스파크 지역의 적설량이 42인치(1m7㎝)에 달했다고 19일(현지시간) 전했다. 이 지역 일대 수천 가구에 전기공급이 끊기고 학교 휴업과 직장 폐쇄가 잇따랐다.

국립기상청은 콜로라도주 각 카운티가 18∼36인치(46∼92㎝)의 적설량 분포를 보이고 있다면서 20일 아침까지 최고 30㎝ 정도 눈이 더 내릴 수 있다고 예보했다.

폭설로 콜로라도와 와이오밍주를 잇는 80번 주간(인터스테이트) 고속도로와 와이오밍주 체옌으로 가는 30번 도로가 양방향 모두 통제됐다.

콜로라도와 와이오밍주 일부 지역에 5월 들어 이렇게 많은 눈이 내린 것은 67년 만에 처음이라고 기상관측업체 애큐웨더가 전했다. 콜로라도 주도 덴버에서도 5월 기상관측으로는 42년 만에 최고 적설량을 기록했다.
  • 美콜로라도 ‘5월의 폭설’…최고 적설량 1m 넘어
    • 입력 2017.05.20 (05:04)
    • 수정 2017.05.20 (05:22)
    인터넷 뉴스
美콜로라도 ‘5월의 폭설’…최고 적설량 1m 넘어
미국 전역에 토네이도, 폭염 등 기상이변이 잇따르는 가운데 중서부 콜로라도주에는 5월의 폭설이 내려 고속도로 교통이 끊기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콜로라도 앨렌스파크 지역의 적설량이 42인치(1m7㎝)에 달했다고 19일(현지시간) 전했다. 이 지역 일대 수천 가구에 전기공급이 끊기고 학교 휴업과 직장 폐쇄가 잇따랐다.

국립기상청은 콜로라도주 각 카운티가 18∼36인치(46∼92㎝)의 적설량 분포를 보이고 있다면서 20일 아침까지 최고 30㎝ 정도 눈이 더 내릴 수 있다고 예보했다.

폭설로 콜로라도와 와이오밍주를 잇는 80번 주간(인터스테이트) 고속도로와 와이오밍주 체옌으로 가는 30번 도로가 양방향 모두 통제됐다.

콜로라도와 와이오밍주 일부 지역에 5월 들어 이렇게 많은 눈이 내린 것은 67년 만에 처음이라고 기상관측업체 애큐웨더가 전했다. 콜로라도 주도 덴버에서도 5월 기상관측으로는 42년 만에 최고 적설량을 기록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