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스페셜] 당신은 정규직입니까?
[스페셜] 당신은 정규직입니까?
추위가 맹위를 떨치던 지난 2월 연세대 원주캠퍼스. 여기저기서 학사모를 쓰고 졸업가운을...
[취재후] 폭우에 속수무책 지하주차장…언제까지 이대로?
폭우에 속수무책 지하주차장…언제까지 이대로?
"주차장에 물도 하나도 안 빠지고 있는 그대로 다 들어오니까…차 뺄 시간도 없었고요."인천의 한 아파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로즌스타인 “수사 잘못있었던 건 사실” 코미비판메모 항변
입력 2017.05.20 (05:04) | 수정 2017.05.20 (05:22) 인터넷 뉴스
로즌스타인 “수사 잘못있었던 건 사실” 코미비판메모 항변
로드 로즌스타인 미국 법무부 부장관은 19일(현지시간)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 해임의 근거로 인용된 이른바 '코미 비판' 메모와 관련, 자신이 작성한 것이고 그 내용에 대해서는 지금도 같은 입장이지만 해임을 정당화하는 직접적인 자료로 사용되길 의도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로즌스타인 부장관은 이날 하원의원들에게 '러시아 스캔들' 수사 상황에 대해 비공개로 브리핑을 한 자리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강골 검사' 출신인 로즌스타인 부장관은 애초 자신이 코미 해임 건의를 주도한 인사로 백악관에 의해 공개로 지목되자 사퇴하겠다며 강력히 반발한 것은 물론 최근 백악관과 사전 협의 없이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특검수사까지 밀어붙여 특검 정국의 한복판에 선 인물이다.

그는 의원들에게 제출한 서면 자료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코미 해임(5월 9일) 하루 전 '코미를 해임하길 원한다'는 말을 했다"면서 "개인적으로는 코미 전 국장을 좋아하지만 새로운 지도자(국장)를 찾는 게 적절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내가 (코미 비판) 메모를 썼고, 지금도 그렇게 믿고 있고 그 입장에 변함이 없다"면서 "특히 '힐러리 클린턴이 이메일을 극도로 부주의하게 다뤘으나 기소는 되지 않을 것'이라는 코미의 지난해 7월 5일 수사결과 발표 기자회견은 극도로 잘못된 것이자 법무부와 클린턴 양측에 모두 불공정한 것이다. 또 대선을 2주 앞둔 10월 28일에 의회에 서한을 보내 '새로운 증거를 찾고 있다'며 재수사 방침을 밝힌 것 역시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로즌스타인 부장관은 "그것은 솔직한 내부 메모"라면서 "다만 그것이 코미 해임의 명분으로 사용되길 원한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가 메모를 작성하기 전 이미 트럼프 대통령이 코미를 해임할 것이라는 점을 알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로즌스타인 부장관은 이와 함께 코미 전 국장이 해임 직전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 필요한 예산과 인력 보강을 추가로 요청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그는 "'FBI가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사건 조사와 관련해 추가 자원을 요청했다'는 언론보도를 바로잡고 싶다"면서 "나는 그런 요청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한다. 내 참모들과 앤드루 매케이브 FBI 국장 대행에게도 물어봤으나 그 누구도 코미로부터 수사력 보강 요청이 있었다는 것을 기억해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케빈 매카시(캘리포니아)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도 브리핑을 받은 후 기자들에게 "로즌스타인 부장관은 코미가 수사력 보강을 요청했다는 그 어떤 증거도 갖고 있지 않다"고 확인했다.

앞서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언론은 코미 전 국장이 지난 9일 해임되기 직전 법무부에 수사력 보강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코미 전 국장이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당국 간의 내통 의혹 등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려 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그를 전격으로 해임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돼 왔다.
  • 로즌스타인 “수사 잘못있었던 건 사실” 코미비판메모 항변
    • 입력 2017.05.20 (05:04)
    • 수정 2017.05.20 (05:22)
    인터넷 뉴스
로즌스타인 “수사 잘못있었던 건 사실” 코미비판메모 항변
로드 로즌스타인 미국 법무부 부장관은 19일(현지시간)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 해임의 근거로 인용된 이른바 '코미 비판' 메모와 관련, 자신이 작성한 것이고 그 내용에 대해서는 지금도 같은 입장이지만 해임을 정당화하는 직접적인 자료로 사용되길 의도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로즌스타인 부장관은 이날 하원의원들에게 '러시아 스캔들' 수사 상황에 대해 비공개로 브리핑을 한 자리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강골 검사' 출신인 로즌스타인 부장관은 애초 자신이 코미 해임 건의를 주도한 인사로 백악관에 의해 공개로 지목되자 사퇴하겠다며 강력히 반발한 것은 물론 최근 백악관과 사전 협의 없이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특검수사까지 밀어붙여 특검 정국의 한복판에 선 인물이다.

그는 의원들에게 제출한 서면 자료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코미 해임(5월 9일) 하루 전 '코미를 해임하길 원한다'는 말을 했다"면서 "개인적으로는 코미 전 국장을 좋아하지만 새로운 지도자(국장)를 찾는 게 적절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내가 (코미 비판) 메모를 썼고, 지금도 그렇게 믿고 있고 그 입장에 변함이 없다"면서 "특히 '힐러리 클린턴이 이메일을 극도로 부주의하게 다뤘으나 기소는 되지 않을 것'이라는 코미의 지난해 7월 5일 수사결과 발표 기자회견은 극도로 잘못된 것이자 법무부와 클린턴 양측에 모두 불공정한 것이다. 또 대선을 2주 앞둔 10월 28일에 의회에 서한을 보내 '새로운 증거를 찾고 있다'며 재수사 방침을 밝힌 것 역시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로즌스타인 부장관은 "그것은 솔직한 내부 메모"라면서 "다만 그것이 코미 해임의 명분으로 사용되길 원한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가 메모를 작성하기 전 이미 트럼프 대통령이 코미를 해임할 것이라는 점을 알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로즌스타인 부장관은 이와 함께 코미 전 국장이 해임 직전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 필요한 예산과 인력 보강을 추가로 요청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그는 "'FBI가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사건 조사와 관련해 추가 자원을 요청했다'는 언론보도를 바로잡고 싶다"면서 "나는 그런 요청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한다. 내 참모들과 앤드루 매케이브 FBI 국장 대행에게도 물어봤으나 그 누구도 코미로부터 수사력 보강 요청이 있었다는 것을 기억해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케빈 매카시(캘리포니아)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도 브리핑을 받은 후 기자들에게 "로즌스타인 부장관은 코미가 수사력 보강을 요청했다는 그 어떤 증거도 갖고 있지 않다"고 확인했다.

앞서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언론은 코미 전 국장이 지난 9일 해임되기 직전 법무부에 수사력 보강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코미 전 국장이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당국 간의 내통 의혹 등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려 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그를 전격으로 해임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돼 왔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