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유명 여자 배우 남편, 변호사 사무실서 흉기에 찔려 숨져
[단독] 유명 여자 배우 남편, 사무실서 흉기에 찔려 숨져
오늘 오전 11시 50분쯤 서울 서초구의 한 변호사 사무실에서 유명 여자 배우의 남편인 고 모씨가...
‘농약 검출 달걀’에 불안감 증폭…정부 “인체에 해롭진 않아”
‘농약 검출 달걀’ 불안감 증폭…정부 “인체에 해롭진 않아”
친환경 산란계 농장에서 44년 전 국내에서 사용이 금지된 농약인 ‘DDT’가 검출된 사실이 뒤늦게...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WP “트럼프 측근 현직 백악관 관리, 러 스캔들 수사선상에”
입력 2017.05.20 (05:54) | 수정 2017.05.20 (08:47) 인터넷 뉴스
WP “트럼프 측근 현직 백악관 관리, 러 스캔들 수사선상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목을 잡고 있는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수사가 백악관을 정조준하고 있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19일(현지시간) 이 사건에 정통한 소식통들을 인용해 백악관의 현직 관리 한 명이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WP는 이 관리의 신원은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으나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누군가라면서 이는 러시아 스캔들 수사가 트럼프 정부 최고위급으로 향하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리는 선임고문의 직책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들은 다만 문제의 백악관 관리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임을 확인하면서도 이것이 처벌이 임박했거나 처벌을 받게 될 것임을 뜻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현재 트럼프 정부에 몸담은 인사 중 러시아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은 트럼프 대통령의 맏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과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등이 있다.

소식통들은 아울러 수사관들이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과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 캠프 선대본부장 등 과거에 영향력을 행사했던 인사들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사건' 및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당국 간의 내통 의혹, 즉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수사는 그동안 연방수사국(FBI)이 진행해 왔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9일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을 전격으로 해임하면서 '수사 방해' 논란이 제기된 끝에 결국 특검 수사가 확정돼 로버트 뮬러 특검의 손으로 넘어간 상태다.
  • WP “트럼프 측근 현직 백악관 관리, 러 스캔들 수사선상에”
    • 입력 2017.05.20 (05:54)
    • 수정 2017.05.20 (08:47)
    인터넷 뉴스
WP “트럼프 측근 현직 백악관 관리, 러 스캔들 수사선상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목을 잡고 있는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수사가 백악관을 정조준하고 있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19일(현지시간) 이 사건에 정통한 소식통들을 인용해 백악관의 현직 관리 한 명이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WP는 이 관리의 신원은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으나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누군가라면서 이는 러시아 스캔들 수사가 트럼프 정부 최고위급으로 향하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리는 선임고문의 직책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들은 다만 문제의 백악관 관리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임을 확인하면서도 이것이 처벌이 임박했거나 처벌을 받게 될 것임을 뜻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현재 트럼프 정부에 몸담은 인사 중 러시아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은 트럼프 대통령의 맏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과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등이 있다.

소식통들은 아울러 수사관들이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과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 캠프 선대본부장 등 과거에 영향력을 행사했던 인사들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사건' 및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당국 간의 내통 의혹, 즉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수사는 그동안 연방수사국(FBI)이 진행해 왔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9일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을 전격으로 해임하면서 '수사 방해' 논란이 제기된 끝에 결국 특검 수사가 확정돼 로버트 뮬러 특검의 손으로 넘어간 상태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