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백골부대 주원’도 함께한 ‘3일의 약속’ 추도행사
‘백골부대 주원’도 함께한 ‘3일의 약속’ 추도행사
6.25를 닷새 앞둔 지난 20일, KBS 「남북의 창」 취재진이 강원도 철원군 육군 백골부대를...
[취재후] 청와대 앞길 개방했지만…“촬영은 그때 그때 달라요”
청와대 앞길 개방했지만…“촬영은 그때 그때 달라요”
어제(26일)저녁 8시, 반세기 동안 막혀있던 길이 열렸다. 50여 명의 시민이 대통령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WP “트럼프 측근 현직 백악관 관리, 러 스캔들 수사선상에”
입력 2017.05.20 (05:54) | 수정 2017.05.20 (08:47) 인터넷 뉴스
WP “트럼프 측근 현직 백악관 관리, 러 스캔들 수사선상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목을 잡고 있는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수사가 백악관을 정조준하고 있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19일(현지시간) 이 사건에 정통한 소식통들을 인용해 백악관의 현직 관리 한 명이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WP는 이 관리의 신원은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으나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누군가라면서 이는 러시아 스캔들 수사가 트럼프 정부 최고위급으로 향하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리는 선임고문의 직책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들은 다만 문제의 백악관 관리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임을 확인하면서도 이것이 처벌이 임박했거나 처벌을 받게 될 것임을 뜻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현재 트럼프 정부에 몸담은 인사 중 러시아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은 트럼프 대통령의 맏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과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등이 있다.

소식통들은 아울러 수사관들이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과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 캠프 선대본부장 등 과거에 영향력을 행사했던 인사들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사건' 및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당국 간의 내통 의혹, 즉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수사는 그동안 연방수사국(FBI)이 진행해 왔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9일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을 전격으로 해임하면서 '수사 방해' 논란이 제기된 끝에 결국 특검 수사가 확정돼 로버트 뮬러 특검의 손으로 넘어간 상태다.
  • WP “트럼프 측근 현직 백악관 관리, 러 스캔들 수사선상에”
    • 입력 2017.05.20 (05:54)
    • 수정 2017.05.20 (08:47)
    인터넷 뉴스
WP “트럼프 측근 현직 백악관 관리, 러 스캔들 수사선상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목을 잡고 있는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수사가 백악관을 정조준하고 있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19일(현지시간) 이 사건에 정통한 소식통들을 인용해 백악관의 현직 관리 한 명이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WP는 이 관리의 신원은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으나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누군가라면서 이는 러시아 스캔들 수사가 트럼프 정부 최고위급으로 향하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리는 선임고문의 직책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들은 다만 문제의 백악관 관리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임을 확인하면서도 이것이 처벌이 임박했거나 처벌을 받게 될 것임을 뜻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현재 트럼프 정부에 몸담은 인사 중 러시아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은 트럼프 대통령의 맏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과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등이 있다.

소식통들은 아울러 수사관들이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과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 캠프 선대본부장 등 과거에 영향력을 행사했던 인사들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사건' 및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당국 간의 내통 의혹, 즉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수사는 그동안 연방수사국(FBI)이 진행해 왔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9일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을 전격으로 해임하면서 '수사 방해' 논란이 제기된 끝에 결국 특검 수사가 확정돼 로버트 뮬러 특검의 손으로 넘어간 상태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