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교황에게 장난치는 트럼프의 ‘나쁜 손’…알고보니
[영상] 교황에게 장난치는 트럼프의 ‘나쁜 손’…알고보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프란치스코 교황의 손등을 만지며 장난을 치다 퇴짜를 맞는...
[사건후]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A(51·여)씨는 지난 2012년 12월부터 1년여 동안 부산 진구의 한 목욕탕에서 세신사로 근무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개헌 방향은…‘5.18 정신’ 포함되나
입력 2017.05.20 (06:08) | 수정 2017.05.20 (07:27)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개헌 방향은…‘5.18 정신’ 포함되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그렇다면 개헌은 어떤 방향으로 이뤄지게 될까요?

개헌의 시기와 권력구조에 대해선 정치권의 의견이 어느 정도 모아진 가운데, 선거구제 개편과 5·18 정신의 헌법 전문 포함 여부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선, 개헌 국민투표 시기는 문 대통령이 약속한대로 내년 6월 지방선거 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여당인 민주당은 물론 야당들도 이견이 없습니다.

권력구조 개편은 '4년 중임 대통령제'로 의견이 수렴되는 분위기입니다.

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대선 직전 '4년 중임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안에 합의한 바 있고, 문재인 대통령도 '4년 중임 대통령제'를 공약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지난달 12일/국회 개헌특위) : "(4년 중임 대통령제를 통해) 국정운영의 책임성과 안정성을 높이자는 것이 국민과 정치권의 일치된 요구입니다."

문 대통령이 선거구제 개편 문제가 함께 논의된다면 다른 정부 형태나 권력 구조도 고려할 수 있다고 밝힌 만큼, 내각제나 이원집정부제가 다시 논의될 수도 있습니다.

선거구제 개편 등 선거법 개정 문제와 관련해선 여당과 야당, 다수당과 소수당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어 합의에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5·18 정신 계승을 헌법 전문에 담는다는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도 쟁점입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은 적극 찬성한다는 입장이지만, 한국당과 바른정당은 국민적 공감대 형성이 우선이라며 신중한 입장입니다.

<녹취> 이철우(개헌특위 자유한국당 간사) : "전문을 손을 대면 헌법 개정이 굉장히 어려워집니다. 대한민국 건국에 관해서도 아직 전문에 수록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다당제로 개편된 국회가 내년초까지 헌법 개정안에 합의할 수 있느냐가 개헌의 성패를 좌우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개헌 방향은…‘5.18 정신’ 포함되나
    • 입력 2017.05.20 (06:08)
    • 수정 2017.05.20 (07:27)
    뉴스광장 1부
개헌 방향은…‘5.18 정신’ 포함되나
<앵커 멘트>

그렇다면 개헌은 어떤 방향으로 이뤄지게 될까요?

개헌의 시기와 권력구조에 대해선 정치권의 의견이 어느 정도 모아진 가운데, 선거구제 개편과 5·18 정신의 헌법 전문 포함 여부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선, 개헌 국민투표 시기는 문 대통령이 약속한대로 내년 6월 지방선거 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여당인 민주당은 물론 야당들도 이견이 없습니다.

권력구조 개편은 '4년 중임 대통령제'로 의견이 수렴되는 분위기입니다.

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대선 직전 '4년 중임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안에 합의한 바 있고, 문재인 대통령도 '4년 중임 대통령제'를 공약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지난달 12일/국회 개헌특위) : "(4년 중임 대통령제를 통해) 국정운영의 책임성과 안정성을 높이자는 것이 국민과 정치권의 일치된 요구입니다."

문 대통령이 선거구제 개편 문제가 함께 논의된다면 다른 정부 형태나 권력 구조도 고려할 수 있다고 밝힌 만큼, 내각제나 이원집정부제가 다시 논의될 수도 있습니다.

선거구제 개편 등 선거법 개정 문제와 관련해선 여당과 야당, 다수당과 소수당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어 합의에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5·18 정신 계승을 헌법 전문에 담는다는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도 쟁점입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은 적극 찬성한다는 입장이지만, 한국당과 바른정당은 국민적 공감대 형성이 우선이라며 신중한 입장입니다.

<녹취> 이철우(개헌특위 자유한국당 간사) : "전문을 손을 대면 헌법 개정이 굉장히 어려워집니다. 대한민국 건국에 관해서도 아직 전문에 수록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다당제로 개편된 국회가 내년초까지 헌법 개정안에 합의할 수 있느냐가 개헌의 성패를 좌우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