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백골부대 주원’도 함께한 ‘3일의 약속’ 추도행사
‘백골부대 주원’도 함께한 ‘3일의 약속’ 추도행사
6.25를 닷새 앞둔 지난 20일, KBS 「남북의 창」 취재진이 강원도 철원군 육군 백골부대를...
[취재후] 청와대 앞길 개방했지만…“촬영은 그때 그때 달라요”
청와대 앞길 개방했지만…“촬영은 그때 그때 달라요”
어제(26일)저녁 8시, 반세기 동안 막혀있던 길이 열렸다. 50여 명의 시민이 대통령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시진핑 이해찬 특사 면담…“한중관계회복 기대”
입력 2017.05.20 (06:20) | 수정 2017.05.20 (07:27)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시진핑 이해찬 특사 면담…“한중관계회복 기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 특사로 중국을 방문한 이해찬 전 국무총리가 어제 시진핑 국가 주석을 만나 면담을 했습니다.

중국측은 사드배치를 둘러싸고 악화된 한중 관계의 회복에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베이징 김민철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시진핑 주석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한 이해찬 특사는 북핵 문제에 시 주석과 공감하는 부분이 많다는 문 대통령의 말을 전했습니다.

시 주석은 중국은 한중관계를 중시하고 있다면서 사드문제 해결에 대한 기대감을 우회적으로 밝혔습니다.

<녹취> 시진핑(중국 국가주석) : "갈등을 잘 처리해 한중 관계를 다시 빠른 시일 안에 정상적인 궤도로 돌리길 바랍니다."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은 사드 보복과 관련해 한국의 우려를 잘 알고 있고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고 특사단은 전했습니다.

특사단은 그러나, 이번 방중을 통해 사드 문제가 곧 해결될 것이라는 성급한 기대엔 선을 그었습니다.

<녹취> 이해찬(대중 특사) : "(사드)이 문제는 하루이틀 해결될 수 있는 건 아니고 지속적으로 심도 있고 진정성 있는 대화를 통해서 해결을 해 나가야겠다는 판단을 하고 있습니다."

한편 중국측은 시 주석과 이해찬 특사의 면담시 좌석 배치를 시 주석과 이 특사가 나란하게 하지 않고, 시 주석을 상석에 앉도록 하면서, 대통령을 대리한 특사에 대해 외교적 결례를 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습니다.

특사단은 앞으로 대화와 협상을 통해 사드 문제를 풀자는 데 한중이 공감했다며 사드 실무 대표단이 조만간 중국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시진핑 이해찬 특사 면담…“한중관계회복 기대”
    • 입력 2017.05.20 (06:20)
    • 수정 2017.05.20 (07:27)
    뉴스광장 1부
시진핑 이해찬 특사 면담…“한중관계회복 기대”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 특사로 중국을 방문한 이해찬 전 국무총리가 어제 시진핑 국가 주석을 만나 면담을 했습니다.

중국측은 사드배치를 둘러싸고 악화된 한중 관계의 회복에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베이징 김민철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시진핑 주석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한 이해찬 특사는 북핵 문제에 시 주석과 공감하는 부분이 많다는 문 대통령의 말을 전했습니다.

시 주석은 중국은 한중관계를 중시하고 있다면서 사드문제 해결에 대한 기대감을 우회적으로 밝혔습니다.

<녹취> 시진핑(중국 국가주석) : "갈등을 잘 처리해 한중 관계를 다시 빠른 시일 안에 정상적인 궤도로 돌리길 바랍니다."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은 사드 보복과 관련해 한국의 우려를 잘 알고 있고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고 특사단은 전했습니다.

특사단은 그러나, 이번 방중을 통해 사드 문제가 곧 해결될 것이라는 성급한 기대엔 선을 그었습니다.

<녹취> 이해찬(대중 특사) : "(사드)이 문제는 하루이틀 해결될 수 있는 건 아니고 지속적으로 심도 있고 진정성 있는 대화를 통해서 해결을 해 나가야겠다는 판단을 하고 있습니다."

한편 중국측은 시 주석과 이해찬 특사의 면담시 좌석 배치를 시 주석과 이 특사가 나란하게 하지 않고, 시 주석을 상석에 앉도록 하면서, 대통령을 대리한 특사에 대해 외교적 결례를 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습니다.

특사단은 앞으로 대화와 협상을 통해 사드 문제를 풀자는 데 한중이 공감했다며 사드 실무 대표단이 조만간 중국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