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심석희, 선수촌 이탈했다 복귀…“코치에게 손찌검 당해”
심석희, 선수촌 이탈했다 복귀 “코치에게 손찌검 당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손꼽히는 쇼트트랙 심석희(한국체대)가 여자 대표팀...
새마을금고 강도 “생활고 때문에”…1억 천만 원 모두 회수
강도 피의자는 조선업 실직한 40대 가장…“사는 게 힘들어서”
18일 오전 울산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발생한 강도사건의 피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피의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내년 예산안 ‘소득주도 성장’ 명기…재량지출 10%↓
입력 2017.05.20 (06:23) | 수정 2017.05.20 (07:27)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내년 예산안 ‘소득주도 성장’ 명기…재량지출 10%↓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내년도 예산안 편성 추가 지침에 일자리 창출로 성장을 이끄는 '소득 주도 성장'을 처음으로 명시했습니다.

나랏돈이 투입되는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는 재정 개혁과 사실상 '증세' 방침도 공식화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도우미가 필요한 가정과 일자리를 원하는 취약계층을 서로 연결해 주는 협동조합입니다.

짧은 시간이라도 일을 하고 싶어하는 노년층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안창숙(행복한돌봄협동조합 이사장) : " 시니어 일자리가 예산이 많아서 많은 분들을 뽑았으면 좋겠는데, 그게 한정돼 있어서..."

이처럼 일자리 창출에 나서겠다는 게 새 정부의 핵심 경제 정책입니다.

일자리가 많아지면 가계 소득을 늘리면, 소비가 늘고, 기업의 투자도 활발해져 선 순환을 이룰 수 있다는 이른바 '소득주도 성장'을 위해섭니다.

이같은 새정부의 정책에 맞춰 기재부는 사상 처음으로 내년도 예산 편성 추가 지침을 내고, '소득 주도 성장'을 명시해 각 부처에 통보했습니다.

생애맞춤형 소득 지원, 저소득 취약계층 생활여건 개선 등도 추진됩니다.

기재부는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모든 재정 사업을 재검토해 재량지출을 10% 줄이라는 지침을 통보했습니다.

대기업, 고소득자에 대한 비과세, 감면을 축소해 사실상 증세를 하겠다는 방침도 세웠습니다.

<인터뷰> 정성훈(대구가톨릭대 경제통상학부 교수) : "'소득주도성장'을 하려면 일단 증세가 필요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증세는 사실 국민들한테 동의를 얻어야 되고 국회의 동의를 얻어야 되는 과정이(남아 있습니다.)"

기재부는 또, 이번 추가지침을 통해 미세먼지 저감 등 새정부의 정책 과제를 내년 예산안에 최대한 반영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내년 예산안 ‘소득주도 성장’ 명기…재량지출 10%↓
    • 입력 2017.05.20 (06:23)
    • 수정 2017.05.20 (07:27)
    뉴스광장 1부
내년 예산안 ‘소득주도 성장’ 명기…재량지출 10%↓
<앵커 멘트>

정부가 내년도 예산안 편성 추가 지침에 일자리 창출로 성장을 이끄는 '소득 주도 성장'을 처음으로 명시했습니다.

나랏돈이 투입되는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는 재정 개혁과 사실상 '증세' 방침도 공식화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도우미가 필요한 가정과 일자리를 원하는 취약계층을 서로 연결해 주는 협동조합입니다.

짧은 시간이라도 일을 하고 싶어하는 노년층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안창숙(행복한돌봄협동조합 이사장) : " 시니어 일자리가 예산이 많아서 많은 분들을 뽑았으면 좋겠는데, 그게 한정돼 있어서..."

이처럼 일자리 창출에 나서겠다는 게 새 정부의 핵심 경제 정책입니다.

일자리가 많아지면 가계 소득을 늘리면, 소비가 늘고, 기업의 투자도 활발해져 선 순환을 이룰 수 있다는 이른바 '소득주도 성장'을 위해섭니다.

이같은 새정부의 정책에 맞춰 기재부는 사상 처음으로 내년도 예산 편성 추가 지침을 내고, '소득 주도 성장'을 명시해 각 부처에 통보했습니다.

생애맞춤형 소득 지원, 저소득 취약계층 생활여건 개선 등도 추진됩니다.

기재부는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모든 재정 사업을 재검토해 재량지출을 10% 줄이라는 지침을 통보했습니다.

대기업, 고소득자에 대한 비과세, 감면을 축소해 사실상 증세를 하겠다는 방침도 세웠습니다.

<인터뷰> 정성훈(대구가톨릭대 경제통상학부 교수) : "'소득주도성장'을 하려면 일단 증세가 필요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증세는 사실 국민들한테 동의를 얻어야 되고 국회의 동의를 얻어야 되는 과정이(남아 있습니다.)"

기재부는 또, 이번 추가지침을 통해 미세먼지 저감 등 새정부의 정책 과제를 내년 예산안에 최대한 반영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