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그랜저 털다 발견한 벤츠 열쇠…그의 선택은
그랜저 털다 발견한 벤츠 열쇠…그의 선택은
지난 7일 새벽 4시쯤. 울산 남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을 두리번거리며 배회하던 사람의 모습이 CCTV에 잡혔다. 강모(40)씨였다.그는 차 안에 있던...
“북한, 수소탄 원료 생산 능력 보유”…미국, 북한과 만나야
“북한, 수소탄 원료 생산 능력 보유”…미국, 북한과 만나야
"제네바 합의(1994년 북한과 미국이 각각 핵사찰 허용과 경수로 제공을 약속한 기본 합의문)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내년 예산안 ‘소득주도 성장’ 명기…재량지출 10%↓
입력 2017.05.20 (06:23) | 수정 2017.05.20 (07:27)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내년 예산안 ‘소득주도 성장’ 명기…재량지출 10%↓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내년도 예산안 편성 추가 지침에 일자리 창출로 성장을 이끄는 '소득 주도 성장'을 처음으로 명시했습니다.

나랏돈이 투입되는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는 재정 개혁과 사실상 '증세' 방침도 공식화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도우미가 필요한 가정과 일자리를 원하는 취약계층을 서로 연결해 주는 협동조합입니다.

짧은 시간이라도 일을 하고 싶어하는 노년층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안창숙(행복한돌봄협동조합 이사장) : " 시니어 일자리가 예산이 많아서 많은 분들을 뽑았으면 좋겠는데, 그게 한정돼 있어서..."

이처럼 일자리 창출에 나서겠다는 게 새 정부의 핵심 경제 정책입니다.

일자리가 많아지면 가계 소득을 늘리면, 소비가 늘고, 기업의 투자도 활발해져 선 순환을 이룰 수 있다는 이른바 '소득주도 성장'을 위해섭니다.

이같은 새정부의 정책에 맞춰 기재부는 사상 처음으로 내년도 예산 편성 추가 지침을 내고, '소득 주도 성장'을 명시해 각 부처에 통보했습니다.

생애맞춤형 소득 지원, 저소득 취약계층 생활여건 개선 등도 추진됩니다.

기재부는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모든 재정 사업을 재검토해 재량지출을 10% 줄이라는 지침을 통보했습니다.

대기업, 고소득자에 대한 비과세, 감면을 축소해 사실상 증세를 하겠다는 방침도 세웠습니다.

<인터뷰> 정성훈(대구가톨릭대 경제통상학부 교수) : "'소득주도성장'을 하려면 일단 증세가 필요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증세는 사실 국민들한테 동의를 얻어야 되고 국회의 동의를 얻어야 되는 과정이(남아 있습니다.)"

기재부는 또, 이번 추가지침을 통해 미세먼지 저감 등 새정부의 정책 과제를 내년 예산안에 최대한 반영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내년 예산안 ‘소득주도 성장’ 명기…재량지출 10%↓
    • 입력 2017.05.20 (06:23)
    • 수정 2017.05.20 (07:27)
    뉴스광장 1부
내년 예산안 ‘소득주도 성장’ 명기…재량지출 10%↓
<앵커 멘트>

정부가 내년도 예산안 편성 추가 지침에 일자리 창출로 성장을 이끄는 '소득 주도 성장'을 처음으로 명시했습니다.

나랏돈이 투입되는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는 재정 개혁과 사실상 '증세' 방침도 공식화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도우미가 필요한 가정과 일자리를 원하는 취약계층을 서로 연결해 주는 협동조합입니다.

짧은 시간이라도 일을 하고 싶어하는 노년층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안창숙(행복한돌봄협동조합 이사장) : " 시니어 일자리가 예산이 많아서 많은 분들을 뽑았으면 좋겠는데, 그게 한정돼 있어서..."

이처럼 일자리 창출에 나서겠다는 게 새 정부의 핵심 경제 정책입니다.

일자리가 많아지면 가계 소득을 늘리면, 소비가 늘고, 기업의 투자도 활발해져 선 순환을 이룰 수 있다는 이른바 '소득주도 성장'을 위해섭니다.

이같은 새정부의 정책에 맞춰 기재부는 사상 처음으로 내년도 예산 편성 추가 지침을 내고, '소득 주도 성장'을 명시해 각 부처에 통보했습니다.

생애맞춤형 소득 지원, 저소득 취약계층 생활여건 개선 등도 추진됩니다.

기재부는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모든 재정 사업을 재검토해 재량지출을 10% 줄이라는 지침을 통보했습니다.

대기업, 고소득자에 대한 비과세, 감면을 축소해 사실상 증세를 하겠다는 방침도 세웠습니다.

<인터뷰> 정성훈(대구가톨릭대 경제통상학부 교수) : "'소득주도성장'을 하려면 일단 증세가 필요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증세는 사실 국민들한테 동의를 얻어야 되고 국회의 동의를 얻어야 되는 과정이(남아 있습니다.)"

기재부는 또, 이번 추가지침을 통해 미세먼지 저감 등 새정부의 정책 과제를 내년 예산안에 최대한 반영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