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윤석열은 누구?
입력 2017.05.20 (07:01) | 수정 2017.05.20 (08:16)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윤석열은 누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된 윤석열 검사는 박근혜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수사를 지휘하다 정권과 갈등을 빚어 좌천됐던 인물입니다.

당시 국정감사에서 "사람에 충성하지는 않는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던 윤 지검장은 강골 검사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파견근무 중인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어제 기자들과 만났습니다.

<녹취> 윤석열(서울중앙지검장) : “너무 벅찬 직책을 맡게 돼서 깊이 고민을 좀 해보겠습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늦깎이로 사법시험에 합격한 윤 지검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후원자'였던 강금원 씨를 구속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18대 대선엔 국가정보원이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는 이른바 '국정원 댓글 사건'의 특별수사팀장도 맡은 검찰 내 '특수통'으로 꼽힙니다.

하지만 당시 보고 절차를 어겼다는 이유로 보직 해임됐던 윤 지검장은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해 자신은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녹취> 윤석열(당시 특별수사팀장/2013년 국정감사) : "검사장님 모시고 이 사건을 계속 끌고 나가기는 불가능하다는 판단했습니다."

이듬해 윤 지검장은 평검사로 좌천됐습니다.

그랬던 윤 지검장은 지난해 박영수 특검에 발탁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구속하는 데 핵심 역할을 했고 검사 240여 명으로 구성된 전국 최대 검찰청의 수장이 됐습니다.

특검 수사팀장을 맡았던 윤 신임 지검장은 '최순실 게이트' 재판 공소 유지를 위해 특검과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윤석열은 누구?
    • 입력 2017.05.20 (07:01)
    • 수정 2017.05.20 (08:16)
    뉴스광장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윤석열은 누구?
<앵커 멘트>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된 윤석열 검사는 박근혜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수사를 지휘하다 정권과 갈등을 빚어 좌천됐던 인물입니다.

당시 국정감사에서 "사람에 충성하지는 않는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던 윤 지검장은 강골 검사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파견근무 중인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어제 기자들과 만났습니다.

<녹취> 윤석열(서울중앙지검장) : “너무 벅찬 직책을 맡게 돼서 깊이 고민을 좀 해보겠습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늦깎이로 사법시험에 합격한 윤 지검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후원자'였던 강금원 씨를 구속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18대 대선엔 국가정보원이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는 이른바 '국정원 댓글 사건'의 특별수사팀장도 맡은 검찰 내 '특수통'으로 꼽힙니다.

하지만 당시 보고 절차를 어겼다는 이유로 보직 해임됐던 윤 지검장은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해 자신은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녹취> 윤석열(당시 특별수사팀장/2013년 국정감사) : "검사장님 모시고 이 사건을 계속 끌고 나가기는 불가능하다는 판단했습니다."

이듬해 윤 지검장은 평검사로 좌천됐습니다.

그랬던 윤 지검장은 지난해 박영수 특검에 발탁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구속하는 데 핵심 역할을 했고 검사 240여 명으로 구성된 전국 최대 검찰청의 수장이 됐습니다.

특검 수사팀장을 맡았던 윤 신임 지검장은 '최순실 게이트' 재판 공소 유지를 위해 특검과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