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세상의 창] 그랜드캐니언의 거대 안개 바다
입력 2017.05.20 (06:49) | 수정 2017.05.20 (07:27)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세상의 창] 그랜드캐니언의 거대 안개 바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요동치는 하늘 아래 웅장한 자태를 뽐내는 협곡과 색색의 기암괴석들이 자리한 이곳!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그랜드캐니언 국립공원인데요.

잠시 후, 넘실대는 안개 바다가 협곡 전역을 가득 뒤덮으며 숨 막히는 풍경을 선사합니다.

깎아지른 수직 암벽마저 섬처럼 만들어버린 이 장관은 찬 공기 위에 더운 공기가 놓이는 기온 역전 현상 때문에 발생했는데요.

미국의 한 사진 프로젝트팀이 그랜드 캐니언에서도 아주 희귀하게 벌어지는 이 현상을 특수촬영기법을 통해 생생하게 포착했습니다.

광활한 그랜드 캐니언을순식간에 집어삼킨 거대한 안개 바다!

역시 자연은 그 어떤 영화보다 멋지다는 사실을 새삼 깨닫게 하네요.

지금까지 <세상의 창> 이었습니다.

  • [세상의 창] 그랜드캐니언의 거대 안개 바다
    • 입력 2017.05.20 (06:49)
    • 수정 2017.05.20 (07:27)
    뉴스광장 1부
[세상의 창] 그랜드캐니언의 거대 안개 바다
요동치는 하늘 아래 웅장한 자태를 뽐내는 협곡과 색색의 기암괴석들이 자리한 이곳!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그랜드캐니언 국립공원인데요.

잠시 후, 넘실대는 안개 바다가 협곡 전역을 가득 뒤덮으며 숨 막히는 풍경을 선사합니다.

깎아지른 수직 암벽마저 섬처럼 만들어버린 이 장관은 찬 공기 위에 더운 공기가 놓이는 기온 역전 현상 때문에 발생했는데요.

미국의 한 사진 프로젝트팀이 그랜드 캐니언에서도 아주 희귀하게 벌어지는 이 현상을 특수촬영기법을 통해 생생하게 포착했습니다.

광활한 그랜드 캐니언을순식간에 집어삼킨 거대한 안개 바다!

역시 자연은 그 어떤 영화보다 멋지다는 사실을 새삼 깨닫게 하네요.

지금까지 <세상의 창> 이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