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시사기획 창] 환상의 섬, 그늘진 민낯…제주에서 지금 무슨 일이?
환상의 섬, 그늘진 민낯…제주서 지금 무슨 일이?
국내 제일의 휴양 관광지이자 힐링의 섬 '제주'. 성산 일출봉, 섭지코지, 오름 등...
문화계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추가 피해 조사해 달라”
문화계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추가 피해 조사해 달라”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블랙리스트'에 올라 차별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피해 문화예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함께 살게 해 준 친구 상대로 강도짓 한 ‘배은망덕’ 20대
입력 2017.05.20 (07:06) | 수정 2017.05.20 (08:46) 인터넷 뉴스
함께 살게 해 준 친구 상대로 강도짓 한 ‘배은망덕’ 20대
함께 사는 친구를 상대로 강도짓을 벌이고도 오히려 태연하게 피해자 행세를 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김 모(22)씨 등 3명을 특수강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김 씨는 박 모(21)씨 등 친구 2명과 함께 13일 오전 11시 쯤 강서구에 있는 한 오피스텔에서 집주인 A(22)씨를 흉기로 위협해 현금 2천300만 원과 골드바, 명품 시계 등 모두 1억여 원 어치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다.

아르바이트를 하며 생활하던 김 씨는 올해 초부터 초·중·고교 동창인 A 씨의 오피스텔에서 함께 살아왔다.

A 씨의 오피스텔에는 일반적인 자취방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금고가 하나 있었는데, 김 씨는 금고 안에 상당한 돈이 들어 있을 것이라고 짐작했다.

김 씨는 이후 박 씨 등과 함께 강도 행각을 벌이기로 마음먹었다. 김 씨가 피해자인 척하며 박 씨 등의 범행을 돕고, 경찰 조사에서는 거짓 진술을 하기로 한 것이다.

범행 당일 박 씨 등이 문을 두드리자 김 씨가 문을 열어줬고, 박 씨는 김 씨를 위협하는 척하며 청테이프와 수건으로 A 씨의 손발을 묶도록 했다. 이어 박 씨가 김 씨의 손발을 묶었다.

겁에 질린 A 씨는 금고 비밀번호를 알려줬고 박 씨 등은 현금과 금품을 챙겨 달아났다.

A 씨의 신고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처음엔 김 씨도 피해자인줄 알았다. 그러나 김 씨의 진술 태도가 어색하다고 느낀 경찰이 집중적으로 추궁하자 김 씨는 자신도 공범이라고 털어놨다.

달아났던 박 씨 등은 경기도 안산의 한 PC방에서 범행 당일 오후 8시 쯤 붙잡혔다.

조사 결과 A 씨의 금고에 있던 돈과 명품은 A 씨의 부친이 금융 관련 범죄로 구속되기 직전 넘기고 간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 돈이 부친의 범죄 수익인지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
  • 함께 살게 해 준 친구 상대로 강도짓 한 ‘배은망덕’ 20대
    • 입력 2017.05.20 (07:06)
    • 수정 2017.05.20 (08:46)
    인터넷 뉴스
함께 살게 해 준 친구 상대로 강도짓 한 ‘배은망덕’ 20대
함께 사는 친구를 상대로 강도짓을 벌이고도 오히려 태연하게 피해자 행세를 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김 모(22)씨 등 3명을 특수강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김 씨는 박 모(21)씨 등 친구 2명과 함께 13일 오전 11시 쯤 강서구에 있는 한 오피스텔에서 집주인 A(22)씨를 흉기로 위협해 현금 2천300만 원과 골드바, 명품 시계 등 모두 1억여 원 어치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다.

아르바이트를 하며 생활하던 김 씨는 올해 초부터 초·중·고교 동창인 A 씨의 오피스텔에서 함께 살아왔다.

A 씨의 오피스텔에는 일반적인 자취방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금고가 하나 있었는데, 김 씨는 금고 안에 상당한 돈이 들어 있을 것이라고 짐작했다.

김 씨는 이후 박 씨 등과 함께 강도 행각을 벌이기로 마음먹었다. 김 씨가 피해자인 척하며 박 씨 등의 범행을 돕고, 경찰 조사에서는 거짓 진술을 하기로 한 것이다.

범행 당일 박 씨 등이 문을 두드리자 김 씨가 문을 열어줬고, 박 씨는 김 씨를 위협하는 척하며 청테이프와 수건으로 A 씨의 손발을 묶도록 했다. 이어 박 씨가 김 씨의 손발을 묶었다.

겁에 질린 A 씨는 금고 비밀번호를 알려줬고 박 씨 등은 현금과 금품을 챙겨 달아났다.

A 씨의 신고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처음엔 김 씨도 피해자인줄 알았다. 그러나 김 씨의 진술 태도가 어색하다고 느낀 경찰이 집중적으로 추궁하자 김 씨는 자신도 공범이라고 털어놨다.

달아났던 박 씨 등은 경기도 안산의 한 PC방에서 범행 당일 오후 8시 쯤 붙잡혔다.

조사 결과 A 씨의 금고에 있던 돈과 명품은 A 씨의 부친이 금융 관련 범죄로 구속되기 직전 넘기고 간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 돈이 부친의 범죄 수익인지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