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일본으로 가고있는 태풍 란의 영향으로 남부지방 곳곳에서 강풍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남부지방의 강풍은...
[K스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사과
영화배우 한고은이 한일관 대표가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린 뒤 패혈증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젭 부시 “트럼프 ‘혼돈의 대통령’ 될 거라 내가 말했지…”
입력 2017.05.20 (07:06) | 수정 2017.05.20 (08:46) 인터넷 뉴스
젭 부시 “트럼프 ‘혼돈의 대통령’ 될 거라 내가 말했지…”
젭 부시 전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가 19일(현지시간) '러시아 스캔들'에 발목이 잡혀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혼돈의 대통령'(chaos president)이라고 꼬집었다.

미 CNN 방송에 따르면 부시 전 주지사는 이날 네바다 주(州)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SALT 헤지펀드 콘퍼런스' 연례행사에 참석, 관련 질문에 "내가 예전에 그렇게 말하지 않았느냐"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내가 대선에 출마했을 때 '그(트럼프)는 혼돈의 후보고 만약 승리하더라도 혼돈의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었다"면서 "불행하게도 지금 바로 혼돈이 대통령직을 에워싸고 있다"고 말했다.

부시 전 주지사는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면서도 '충고'도 아끼지 않았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거친 '트윗'이 잦은 논란을 자초하는 것을 겨냥해 "트위터를 중단하라"고 조언했고, 또 "이렇게 정보가 마구 새는 백악관을 본 적이 없다. 대통령에 불충하고 정보를 흘리는 사람들을 해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지 W. 부시(아들 부시) 전 대통령의 동생이자 조지 H.W. 부시(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의 아들인 부시 전 주지사는 '3부자 대통령' 기록에 도전했으나 트럼프 돌풍을 넘지 못한 채 중도에 포기했으며, 이 때문에 부시 일가는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에 비판적 입장을 보여왔다.
  • 젭 부시 “트럼프 ‘혼돈의 대통령’ 될 거라 내가 말했지…”
    • 입력 2017.05.20 (07:06)
    • 수정 2017.05.20 (08:46)
    인터넷 뉴스
젭 부시 “트럼프 ‘혼돈의 대통령’ 될 거라 내가 말했지…”
젭 부시 전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가 19일(현지시간) '러시아 스캔들'에 발목이 잡혀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혼돈의 대통령'(chaos president)이라고 꼬집었다.

미 CNN 방송에 따르면 부시 전 주지사는 이날 네바다 주(州)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SALT 헤지펀드 콘퍼런스' 연례행사에 참석, 관련 질문에 "내가 예전에 그렇게 말하지 않았느냐"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내가 대선에 출마했을 때 '그(트럼프)는 혼돈의 후보고 만약 승리하더라도 혼돈의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었다"면서 "불행하게도 지금 바로 혼돈이 대통령직을 에워싸고 있다"고 말했다.

부시 전 주지사는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면서도 '충고'도 아끼지 않았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거친 '트윗'이 잦은 논란을 자초하는 것을 겨냥해 "트위터를 중단하라"고 조언했고, 또 "이렇게 정보가 마구 새는 백악관을 본 적이 없다. 대통령에 불충하고 정보를 흘리는 사람들을 해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지 W. 부시(아들 부시) 전 대통령의 동생이자 조지 H.W. 부시(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의 아들인 부시 전 주지사는 '3부자 대통령' 기록에 도전했으나 트럼프 돌풍을 넘지 못한 채 중도에 포기했으며, 이 때문에 부시 일가는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에 비판적 입장을 보여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