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팀킴’ 덕에 행복했던 11일…값진 은메달로 마무리
‘팀 킴’ 덕에 행복했던 11일…‘카리스마’ 김은정도 눈물
출발부터 세계랭킹 1위 캐나다를 물리쳤다. 영국과 스위스 등 강호를 잇따라 격파했다. 4강에서는 예선전에서...
“고개 들어요” vs “메달이 면죄부?”…김보름에 엇갈린 반응
“고개 들어요” vs “메달이 면죄부?”…김보름에 엇갈린 반응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김보름이 24일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젭 부시 “트럼프 ‘혼돈의 대통령’ 될 거라 내가 말했지…”
입력 2017.05.20 (07:06) | 수정 2017.05.20 (08:46) 인터넷 뉴스
젭 부시 “트럼프 ‘혼돈의 대통령’ 될 거라 내가 말했지…”
젭 부시 전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가 19일(현지시간) '러시아 스캔들'에 발목이 잡혀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혼돈의 대통령'(chaos president)이라고 꼬집었다.

미 CNN 방송에 따르면 부시 전 주지사는 이날 네바다 주(州)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SALT 헤지펀드 콘퍼런스' 연례행사에 참석, 관련 질문에 "내가 예전에 그렇게 말하지 않았느냐"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내가 대선에 출마했을 때 '그(트럼프)는 혼돈의 후보고 만약 승리하더라도 혼돈의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었다"면서 "불행하게도 지금 바로 혼돈이 대통령직을 에워싸고 있다"고 말했다.

부시 전 주지사는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면서도 '충고'도 아끼지 않았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거친 '트윗'이 잦은 논란을 자초하는 것을 겨냥해 "트위터를 중단하라"고 조언했고, 또 "이렇게 정보가 마구 새는 백악관을 본 적이 없다. 대통령에 불충하고 정보를 흘리는 사람들을 해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지 W. 부시(아들 부시) 전 대통령의 동생이자 조지 H.W. 부시(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의 아들인 부시 전 주지사는 '3부자 대통령' 기록에 도전했으나 트럼프 돌풍을 넘지 못한 채 중도에 포기했으며, 이 때문에 부시 일가는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에 비판적 입장을 보여왔다.
  • 젭 부시 “트럼프 ‘혼돈의 대통령’ 될 거라 내가 말했지…”
    • 입력 2017.05.20 (07:06)
    • 수정 2017.05.20 (08:46)
    인터넷 뉴스
젭 부시 “트럼프 ‘혼돈의 대통령’ 될 거라 내가 말했지…”
젭 부시 전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가 19일(현지시간) '러시아 스캔들'에 발목이 잡혀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혼돈의 대통령'(chaos president)이라고 꼬집었다.

미 CNN 방송에 따르면 부시 전 주지사는 이날 네바다 주(州)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SALT 헤지펀드 콘퍼런스' 연례행사에 참석, 관련 질문에 "내가 예전에 그렇게 말하지 않았느냐"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내가 대선에 출마했을 때 '그(트럼프)는 혼돈의 후보고 만약 승리하더라도 혼돈의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었다"면서 "불행하게도 지금 바로 혼돈이 대통령직을 에워싸고 있다"고 말했다.

부시 전 주지사는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면서도 '충고'도 아끼지 않았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거친 '트윗'이 잦은 논란을 자초하는 것을 겨냥해 "트위터를 중단하라"고 조언했고, 또 "이렇게 정보가 마구 새는 백악관을 본 적이 없다. 대통령에 불충하고 정보를 흘리는 사람들을 해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지 W. 부시(아들 부시) 전 대통령의 동생이자 조지 H.W. 부시(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의 아들인 부시 전 주지사는 '3부자 대통령' 기록에 도전했으나 트럼프 돌풍을 넘지 못한 채 중도에 포기했으며, 이 때문에 부시 일가는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에 비판적 입장을 보여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