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홍석현, 美상하원 군사위원장에 대북정책 설명…특사일정 마무리 ISSUE
입력 2017.05.20 (07:06) | 수정 2017.05.20 (08:47) 인터넷 뉴스
홍석현, 美상하원 군사위원장에 대북정책 설명…특사일정 마무리
문재인 대통령의 대미특사인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은 미국 방문 셋째 날인 19일(현지시간) 미국 의회와 한반도 안보 관련 싱크탱크를 찾아 대북 정책과 한미동맹 강화에 대한 새 정부의 의지를 설명했다.

홍 특사는 먼저 상원 의원회관에서 공화당 거물 존 매케인 상원 군사위원장을 면담해 문 대통령의 대북정책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입장 등을 설명하고 이해를 구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과거 정부와 마찬가지로 한미동맹을 중시할 뿐 아니라 대북 정책과 관련해 미국과의 조율이 중요하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특사는 오후 하원 의원회관에서 맥 손베리 하원 군사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도 이 같은 문 대통령의 인식을 설명했다.

매케인 위원장과 손베리 위원장은 미국의 대외 군사정책에 막강한 영향력을 미치는 의회의 핵심 인사들이다.

홍 특사는 또 미국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주최 조찬 모임과 헤리티지 재단이 주최하는 오찬 간담회에도 참석해 문재인 정부의 국정 철학과 대외 정책을 설명했다.

중앙일보 전 회장인 그는 워싱턴포스트(WP) 편집장과도 비공개 면담을 했다.

홍 특사는 이날을 마지막으로 대통령 특사로서의 주요 일정을 사실상 마무리하고 20일 귀국길에 오른다.

홍 특사는 전날 특파원간담회에서 이번 방미 결과에 대해 "방미 활동에서 미국이 한미 동맹의 지속적 발전에 대해 강한 확신과 신뢰가 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고, 곧 열릴 한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한 기초를 닦았다는 점에서 의미 있게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특히 홍 특사는 "문재인 신(新)정부는 구시대 잘못된 관행과 결별하고자 하는 '촛불 혁명'으로 출발했다"면서 "투명하고 민주적 절차를 통해 국민과 늘 소통하고 협력외교를 펼쳐나가겠다는 국정 철학을 설명하는 것은 특사로서 내가 해야 할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 홍석현, 美상하원 군사위원장에 대북정책 설명…특사일정 마무리
    • 입력 2017.05.20 (07:06)
    • 수정 2017.05.20 (08:47)
    인터넷 뉴스
홍석현, 美상하원 군사위원장에 대북정책 설명…특사일정 마무리
문재인 대통령의 대미특사인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은 미국 방문 셋째 날인 19일(현지시간) 미국 의회와 한반도 안보 관련 싱크탱크를 찾아 대북 정책과 한미동맹 강화에 대한 새 정부의 의지를 설명했다.

홍 특사는 먼저 상원 의원회관에서 공화당 거물 존 매케인 상원 군사위원장을 면담해 문 대통령의 대북정책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입장 등을 설명하고 이해를 구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과거 정부와 마찬가지로 한미동맹을 중시할 뿐 아니라 대북 정책과 관련해 미국과의 조율이 중요하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특사는 오후 하원 의원회관에서 맥 손베리 하원 군사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도 이 같은 문 대통령의 인식을 설명했다.

매케인 위원장과 손베리 위원장은 미국의 대외 군사정책에 막강한 영향력을 미치는 의회의 핵심 인사들이다.

홍 특사는 또 미국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주최 조찬 모임과 헤리티지 재단이 주최하는 오찬 간담회에도 참석해 문재인 정부의 국정 철학과 대외 정책을 설명했다.

중앙일보 전 회장인 그는 워싱턴포스트(WP) 편집장과도 비공개 면담을 했다.

홍 특사는 이날을 마지막으로 대통령 특사로서의 주요 일정을 사실상 마무리하고 20일 귀국길에 오른다.

홍 특사는 전날 특파원간담회에서 이번 방미 결과에 대해 "방미 활동에서 미국이 한미 동맹의 지속적 발전에 대해 강한 확신과 신뢰가 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고, 곧 열릴 한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한 기초를 닦았다는 점에서 의미 있게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특히 홍 특사는 "문재인 신(新)정부는 구시대 잘못된 관행과 결별하고자 하는 '촛불 혁명'으로 출발했다"면서 "투명하고 민주적 절차를 통해 국민과 늘 소통하고 협력외교를 펼쳐나가겠다는 국정 철학을 설명하는 것은 특사로서 내가 해야 할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