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시사기획 창] 환상의 섬, 그늘진 민낯…제주에서 지금 무슨 일이?
환상의 섬, 그늘진 민낯…제주서 지금 무슨 일이?
국내 제일의 휴양 관광지이자 힐링의 섬 '제주'. 성산 일출봉, 섭지코지, 오름 등...
문화계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추가 피해 조사해 달라”
문화계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추가 피해 조사해 달라”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블랙리스트'에 올라 차별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피해 문화예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문 대통령, 내년 6월에 반드시 개헌”
입력 2017.05.20 (07:05) | 수정 2017.05.20 (08:15)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문 대통령, 내년 6월에 반드시 개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5당 원내대표와 만나 내년 6월 지방선거때 헌법 개정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재확인했습니다.

이와함께 앞으로 여야정 협의체를 만들어 국정을 함께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여야 5당 원내대표들에게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헌법 개정안에 대한 국민투표를 반드시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 여론을 충분히 수렴한다는 전제 하에 국회 합의안을 수용하겠다며, 현행 소선거구제를 바꾸는 문제 등도 함께 논의해달라고 제안했습니다.

<녹취>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정치권의 개헌 논의 과정에 국민의 의견을 충실히 수렴하여 반영하고 선거제도 개편도 함께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와함께 문 대통령은 지난 대선 당시 협치와 소통이 화두였다며, 대통령이나 총리가 장관들과 함께 참석하는 여야정 상설 협의체를 만들어 국정 현안을 논의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현안이 있든 없든 정례적으로 늘 만나는 이런 틀이 된다면 대화나 소통에도 훨씬 도움이 될 테고 그런 모습 자체가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문 대통령은 사드 배치의 국회 비준 여부에 대해선 한미, 한중 정상회담은 물론 절차적 정당성과 비용 분담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하겠다고 답했습니다.

검찰과 국정원 등 권력기관 개혁 문제도 논의해 나가기로 한 가운데 문 대통령은 국회 합의 전이라도 권력기관의 국내 정치 개입을 막겠다고 말했습니다.

역대 정부 중 가장 빠른 출범 9일 만에 이뤄진 여야 원내대표들과의 격의없는 회동은 예정보다 50분을 넘겨 두시간 반 동안 진행됐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문 대통령, 내년 6월에 반드시 개헌”
    • 입력 2017.05.20 (07:05)
    • 수정 2017.05.20 (08:15)
    뉴스광장
“문 대통령, 내년 6월에 반드시 개헌”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5당 원내대표와 만나 내년 6월 지방선거때 헌법 개정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재확인했습니다.

이와함께 앞으로 여야정 협의체를 만들어 국정을 함께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여야 5당 원내대표들에게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헌법 개정안에 대한 국민투표를 반드시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 여론을 충분히 수렴한다는 전제 하에 국회 합의안을 수용하겠다며, 현행 소선거구제를 바꾸는 문제 등도 함께 논의해달라고 제안했습니다.

<녹취>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정치권의 개헌 논의 과정에 국민의 의견을 충실히 수렴하여 반영하고 선거제도 개편도 함께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와함께 문 대통령은 지난 대선 당시 협치와 소통이 화두였다며, 대통령이나 총리가 장관들과 함께 참석하는 여야정 상설 협의체를 만들어 국정 현안을 논의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현안이 있든 없든 정례적으로 늘 만나는 이런 틀이 된다면 대화나 소통에도 훨씬 도움이 될 테고 그런 모습 자체가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문 대통령은 사드 배치의 국회 비준 여부에 대해선 한미, 한중 정상회담은 물론 절차적 정당성과 비용 분담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하겠다고 답했습니다.

검찰과 국정원 등 권력기관 개혁 문제도 논의해 나가기로 한 가운데 문 대통령은 국회 합의 전이라도 권력기관의 국내 정치 개입을 막겠다고 말했습니다.

역대 정부 중 가장 빠른 출범 9일 만에 이뤄진 여야 원내대표들과의 격의없는 회동은 예정보다 50분을 넘겨 두시간 반 동안 진행됐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