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염산·골프채 뚫고 ‘헤드록’, 데이트폭력 막아낸 시민 영웅
[고현장] 염산·골프채 뚫고 ‘헤드록’, 데이트폭력 막아낸 시민 영웅
데이트폭력으로 위기에 처한 여성을 구해낸 시민이 경찰로부터 '용감한 시민상'을...
청와대 택배 받으셨어요?…역대 대통령 추석 선물
청와대 택배 받으셨어요?…역대 대통령 추석 선물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추석 선물을 전국에 발송한 가운데 인터넷...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시야 가리는 교통섬 가로수…사고 주의
입력 2017.05.20 (06:52) | 수정 2017.05.20 (07:27)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시야 가리는 교통섬 가로수…사고 주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교차로나 차도 분기점에 원활한 차량 소통을 위해서 섬 모양의 지형물, 이른바 교통섬을 설치해두는데요.

이 교통섬에 심어둔 나무나 화단이, 운전자의 시야를 가려 오히려 사고 위험을 키우고 있어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6차로가 엇갈리는 교차로.

좌우로 진행하는 차들이 교통섬 사이로 통행합니다.

합류 지점에서 아찔한 상황이 종종 연출됩니다.

교통섬의 화단과 가로수에 시야가 가려지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덕권(운전자) : "주행해 오는 차가 안 보일 때가 많아서 오른쪽으로 들어오면서 위험할 때가 많았어요. 여기서 나갈 때도 마찬가지고. 고개를 내밀고 뒤에 이렇게 쳐다보고 진입을 해야 돼요."

인근의 다른 교차로도 마찬가지.

교통섬 밖으로 갑자기 모습을 드러내는 보행자들에 운전자들은 더 긴장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곳은 오르막 구간까지 겹쳐 키가 낮은 식재에도 운전자의 시야를 모두 가리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관련 법률은 차로 분리대나 교통섬에는 가급적 가로수를 심지 않거나, 시야를 방해하지 않도록 제한하고 있지만, 현장에서는 도시 미관을 이유로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용일(도로교통공단 충북지부 안전시설부) : "교통섬에 위치한 식재의 경우는 주기적인 관리 감독을 통해서 도로 소통, 안전에 문제가 없는 내로 유지 관리돼야 할 것이고요."

원활한 차량 흐름과 안전을 위한 교통섬이 오히려 위험을 부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 시야 가리는 교통섬 가로수…사고 주의
    • 입력 2017.05.20 (06:52)
    • 수정 2017.05.20 (07:27)
    뉴스광장 1부
시야 가리는 교통섬 가로수…사고 주의
<앵커 멘트>

교차로나 차도 분기점에 원활한 차량 소통을 위해서 섬 모양의 지형물, 이른바 교통섬을 설치해두는데요.

이 교통섬에 심어둔 나무나 화단이, 운전자의 시야를 가려 오히려 사고 위험을 키우고 있어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6차로가 엇갈리는 교차로.

좌우로 진행하는 차들이 교통섬 사이로 통행합니다.

합류 지점에서 아찔한 상황이 종종 연출됩니다.

교통섬의 화단과 가로수에 시야가 가려지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덕권(운전자) : "주행해 오는 차가 안 보일 때가 많아서 오른쪽으로 들어오면서 위험할 때가 많았어요. 여기서 나갈 때도 마찬가지고. 고개를 내밀고 뒤에 이렇게 쳐다보고 진입을 해야 돼요."

인근의 다른 교차로도 마찬가지.

교통섬 밖으로 갑자기 모습을 드러내는 보행자들에 운전자들은 더 긴장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곳은 오르막 구간까지 겹쳐 키가 낮은 식재에도 운전자의 시야를 모두 가리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관련 법률은 차로 분리대나 교통섬에는 가급적 가로수를 심지 않거나, 시야를 방해하지 않도록 제한하고 있지만, 현장에서는 도시 미관을 이유로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용일(도로교통공단 충북지부 안전시설부) : "교통섬에 위치한 식재의 경우는 주기적인 관리 감독을 통해서 도로 소통, 안전에 문제가 없는 내로 유지 관리돼야 할 것이고요."

원활한 차량 흐름과 안전을 위한 교통섬이 오히려 위험을 부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