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입상한 팀들은 좀 더 노력하면 인도에서 한국 아이돌의 춤을 인도인들에게 가르치는 강사가...
[취재후]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은 수은덩어리?... 불안한 엄마들먹거리에 가장 민감한 사람들, 바로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일 겁니다. 특히 아이가 어릴수록 엄마들은 식재료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탄생 100주년…‘영원한 청년’ 윤동주 예술로 부활
입력 2017.05.20 (06:53) | 수정 2017.05.20 (07:27)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탄생 100주년…‘영원한 청년’ 윤동주 예술로 부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는 윤동주 시인이 탄생한 지, 꼭 10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출판과 공연을 비롯한 다양한 예술 분야에서 윤동주 시인의 삶과 작품을 돌아보는 열기가 뜨겁습니다.

김민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엄혹한 시대에 구도자의 길을 추구하고자 했던 청년 윤동주.

<녹취> 참가자 : "내일이나 모레나 그 어느 즐거운 날에 나는 또 한 줄의 참회록을 써야 한다."

시인의 성찰은 세월의 흐름 속에서도 면면히 울림을 남겨 왔습니다.

<인터뷰> 심혜선('윤동주 읽기' 참가자) : "윤동주의 개인적인 삶뿐만 아니라 그 당대의 시대 상황 이런 것까지 아주 폭넓게 알 수 있어서 (유익합니다)."

초판본을 재현한 윤동주의 시집은 지난해 발매 이후, 줄곧 시 부문 인기도서 1위.

시를 노래로, 대사로 만든 뮤지컬은 매진을 기록했고, 시인의 삶에서 영감을 받은 클래식 곡도 탄생해 한-일 합주 공연이 펼쳐지는 등 윤동주는 불멸의 문화 아이콘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인터뷰> 송우혜('윤동주 평전' 작가) : "요새 윤동주 시인을 많이 좋아하는 건 많이 힘들기 때문이 아닌가. (윤동주 시가) 힘든 일을 헤쳐나갈 수 있는 그런 힘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시인 탄생 100주년, 하늘과 별을 우러러보았던 윤동주는 여전히 순수한 청년으로 우리에게 다가옵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 탄생 100주년…‘영원한 청년’ 윤동주 예술로 부활
    • 입력 2017.05.20 (06:53)
    • 수정 2017.05.20 (07:27)
    뉴스광장 1부
탄생 100주년…‘영원한 청년’ 윤동주 예술로 부활
<앵커 멘트>

올해는 윤동주 시인이 탄생한 지, 꼭 10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출판과 공연을 비롯한 다양한 예술 분야에서 윤동주 시인의 삶과 작품을 돌아보는 열기가 뜨겁습니다.

김민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엄혹한 시대에 구도자의 길을 추구하고자 했던 청년 윤동주.

<녹취> 참가자 : "내일이나 모레나 그 어느 즐거운 날에 나는 또 한 줄의 참회록을 써야 한다."

시인의 성찰은 세월의 흐름 속에서도 면면히 울림을 남겨 왔습니다.

<인터뷰> 심혜선('윤동주 읽기' 참가자) : "윤동주의 개인적인 삶뿐만 아니라 그 당대의 시대 상황 이런 것까지 아주 폭넓게 알 수 있어서 (유익합니다)."

초판본을 재현한 윤동주의 시집은 지난해 발매 이후, 줄곧 시 부문 인기도서 1위.

시를 노래로, 대사로 만든 뮤지컬은 매진을 기록했고, 시인의 삶에서 영감을 받은 클래식 곡도 탄생해 한-일 합주 공연이 펼쳐지는 등 윤동주는 불멸의 문화 아이콘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인터뷰> 송우혜('윤동주 평전' 작가) : "요새 윤동주 시인을 많이 좋아하는 건 많이 힘들기 때문이 아닌가. (윤동주 시가) 힘든 일을 헤쳐나갈 수 있는 그런 힘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시인 탄생 100주년, 하늘과 별을 우러러보았던 윤동주는 여전히 순수한 청년으로 우리에게 다가옵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