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네이버 ‘기사 배치 조작’ 사실로…청탁받고 기사 숨겼다
네이버 ‘기사 배치 조작’ 사실로…청탁받고 기사 숨겼다
국내 뉴스·미디어 검색의 70% 가까이를 점유하고 있는 네이버가 청탁을 받고, 기사 배치를 조작한...
우경화에 맞선 ‘日의 양심’ 아라이 교수 별세
한국 문화재 반환·위안부 연구 ‘일본의 양심’ 아라이 교수의 큰 족적
일본 내 한국 문화재의 반환 운동과 전쟁책임 규명 등에 앞장서서 일본의 양심으로 불렸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출근길 버스환승센터에서 2중 추돌…30여 명 부상
입력 2017.05.20 (07:12) | 수정 2017.05.20 (08:16)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출근길 버스환승센터에서 2중 추돌…30여 명 부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아침 서울 여의도 버스환승센터에서 버스 3대가 잇따라 부딪혀 승객 30여 명이 다쳤습니다.

모두가 서두르는 바쁜 출근시간대.

아차 하는 순간에 일어난 사고였습니다.

이화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출근길 버스들이 줄지어 늘어서 있는 서울 여의도 버스환승장입니다.

유리창이 통째로 깨진 버스에서 운전자가 구출돼 나옵니다.

출동한 구조대원들이 다친 승객들을 응급 치료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송 모 씨(사고 목격자) : "환자가 아주 늘비했어. 사람들이 엄청 쓰러져 있었고 막 119 구급차가 수십 대가 다 왔어."

어제 오전 8시 10분. 서울 여의도 버스 환승센터에서 버스 석대가 잇따라 추돌했습니다.

<인터뷰> 이영남(관광버스 운전기사) : "신호대기를 했거든요. 한 10초가 지나갔는데 시내버스가 뒤에 한 대 서 있고 2층 버스가 와서 부딪혀서 (연속으로) 때린거죠."

경찰은 2층버스 운전 기사가 정차 신호를 보지 못 하고 앞서 가던 간선버스를 들이받았고, 그 앞에 정차해 있던 관광버스까지 연쇄 추돌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금 보시는 것처럼 추돌차량의 차체가 많이 훼손돼 있고 앞유리가 모두 깨져 파편이 바닥에 흩어져 있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기사와 승객 30여 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어제 사고는 출근 시간대 버스들이 늘어서 있는 버스환승센터에서 일어난 사고여서 자칫 더 큰 인명피해가 날 뻔 했습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 출근길 버스환승센터에서 2중 추돌…30여 명 부상
    • 입력 2017.05.20 (07:12)
    • 수정 2017.05.20 (08:16)
    뉴스광장
출근길 버스환승센터에서 2중 추돌…30여 명 부상
<앵커 멘트>

어제 아침 서울 여의도 버스환승센터에서 버스 3대가 잇따라 부딪혀 승객 30여 명이 다쳤습니다.

모두가 서두르는 바쁜 출근시간대.

아차 하는 순간에 일어난 사고였습니다.

이화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출근길 버스들이 줄지어 늘어서 있는 서울 여의도 버스환승장입니다.

유리창이 통째로 깨진 버스에서 운전자가 구출돼 나옵니다.

출동한 구조대원들이 다친 승객들을 응급 치료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송 모 씨(사고 목격자) : "환자가 아주 늘비했어. 사람들이 엄청 쓰러져 있었고 막 119 구급차가 수십 대가 다 왔어."

어제 오전 8시 10분. 서울 여의도 버스 환승센터에서 버스 석대가 잇따라 추돌했습니다.

<인터뷰> 이영남(관광버스 운전기사) : "신호대기를 했거든요. 한 10초가 지나갔는데 시내버스가 뒤에 한 대 서 있고 2층 버스가 와서 부딪혀서 (연속으로) 때린거죠."

경찰은 2층버스 운전 기사가 정차 신호를 보지 못 하고 앞서 가던 간선버스를 들이받았고, 그 앞에 정차해 있던 관광버스까지 연쇄 추돌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금 보시는 것처럼 추돌차량의 차체가 많이 훼손돼 있고 앞유리가 모두 깨져 파편이 바닥에 흩어져 있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기사와 승객 30여 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어제 사고는 출근 시간대 버스들이 늘어서 있는 버스환승센터에서 일어난 사고여서 자칫 더 큰 인명피해가 날 뻔 했습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