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한반도에 혹한이 몰아치면서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다.전국의 강에는 얼음판이 만들어지고 있고...
서울 대림역 부근 20대 중국동포 흉기 피살…“용의자 추적 중”
대림역 부근 20대 중국동포 흉기 피살…“용의자 추적 중”
서울 대림동 대림역 부근에서 20대 중국 동포가 흉기에 찔려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영등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기사 없이 굴러 내린 버스…승객이 대형사고 막아
입력 2017.05.20 (07:13) | 수정 2017.05.20 (08:16)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기사 없이 굴러 내린 버스…승객이 대형사고 막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에서 운전기사가 자리를 비운 사이 시내버스가 비탈길에서 굴러내리는 아찔한 사고가 났습니다.

승객의 기민한 대처로 대형사고를 모면했는데 당시 상황이 카메라에 잡혔습니다.

로스앤젤레스 김환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출근시간대 시내버스 안입니다.

승객 9명이 타고 있습니다.

차량배터리를 살펴보기 위해 운전기사가 내린 직후 갑자기 출입문이 닫히더니 버스가 움직이기 시작합니다.

<인터뷰> 뗄로우스(버스 승객) : "옆자리 승객과 마주 보면서 '무언가 잘못됐다'고 생각했습니다. 둘이서 같이 앞쪽으로 달려 나갔지요."

필사적으로 문을 열어보려 했지만 허사였습니다.

<인터뷰> 스테일리(버스 승객) : "운전기사가 버스 출입문을 마구 두드리면서 브레이크를 밟아 달라고 외쳤어요."

여자 승객이 브레이크 페달을 찾는 사이 다른 승객도 문을 열기 위해 합세했습니다.

이미 버스는 20미터 가까이 굴러내렸고 속도는 시속 25킬로미터까지 올라갔습니다.

<인터뷰> 스테일리(버스 승객) : "가슴이 뛰고 다리가 후들거렸어요. 20미터만 더 굴렀다면 전신주를 들이받았을 거에요."

여승객의 기민한 대처로 버스는 멈춰 섰습니다.

운전기사는 하차하기 전 주차브레이크를 채우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회사 측은 소속 기사 전원을 재교육하고 반드시 주차 브레이크를 채우도록 운전석에 경고스티커를 붙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김환주입니다.
  • 기사 없이 굴러 내린 버스…승객이 대형사고 막아
    • 입력 2017.05.20 (07:13)
    • 수정 2017.05.20 (08:16)
    뉴스광장
기사 없이 굴러 내린 버스…승객이 대형사고 막아
<앵커 멘트>

미국에서 운전기사가 자리를 비운 사이 시내버스가 비탈길에서 굴러내리는 아찔한 사고가 났습니다.

승객의 기민한 대처로 대형사고를 모면했는데 당시 상황이 카메라에 잡혔습니다.

로스앤젤레스 김환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출근시간대 시내버스 안입니다.

승객 9명이 타고 있습니다.

차량배터리를 살펴보기 위해 운전기사가 내린 직후 갑자기 출입문이 닫히더니 버스가 움직이기 시작합니다.

<인터뷰> 뗄로우스(버스 승객) : "옆자리 승객과 마주 보면서 '무언가 잘못됐다'고 생각했습니다. 둘이서 같이 앞쪽으로 달려 나갔지요."

필사적으로 문을 열어보려 했지만 허사였습니다.

<인터뷰> 스테일리(버스 승객) : "운전기사가 버스 출입문을 마구 두드리면서 브레이크를 밟아 달라고 외쳤어요."

여자 승객이 브레이크 페달을 찾는 사이 다른 승객도 문을 열기 위해 합세했습니다.

이미 버스는 20미터 가까이 굴러내렸고 속도는 시속 25킬로미터까지 올라갔습니다.

<인터뷰> 스테일리(버스 승객) : "가슴이 뛰고 다리가 후들거렸어요. 20미터만 더 굴렀다면 전신주를 들이받았을 거에요."

여승객의 기민한 대처로 버스는 멈춰 섰습니다.

운전기사는 하차하기 전 주차브레이크를 채우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회사 측은 소속 기사 전원을 재교육하고 반드시 주차 브레이크를 채우도록 운전석에 경고스티커를 붙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김환주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