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한반도에 혹한이 몰아치면서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다.전국의 강에는 얼음판이 만들어지고 있고...
서울 대림역 부근 20대 중국동포 흉기 피살…“용의자 추적 중”
대림역 부근 20대 중국동포 흉기 피살…“용의자 추적 중”
서울 대림동 대림역 부근에서 20대 중국 동포가 흉기에 찔려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영등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구멍뚫린 온라인상품권…‘유효기간·환불’ 해결 나선다
입력 2017.05.20 (07:18) | 수정 2017.05.20 (08:16)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구멍뚫린 온라인상품권…‘유효기간·환불’ 해결 나선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자기도 모르는 새 온라인상품권의 유효기간이 지나 쓰지 못하고 버리는 분들, 있으실 텐데요.

상품권 발행사 직원이 이런 상품권을 몰래 빼돌려 사용하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우한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PC방.

무인판매기에 돈을 넣으면 게임 등에 쓸 수 있는 온라인 상품권을 살 수있습니다.

<녹취> 청소년(음성변조) : "(온라인상품권이) 제일 많이 쓰여요. 바로 쓸 사람들이 뽑는 것이니까."

종이 상품권과 달리 온라인 상품권은 이렇게 영수증 한 장만 받게 됩니다.

영수증에 적힌 개인식별번호로 온라인에서 결제를 할 수 있습니다.

영수증만 받기 때문에 상품권을 샀다는 사실을 기억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녹취> 청소년(음성변조) : "영수증 같이 나오면서 번호가 나와요. 잃어버리면 이제 돈만 버리는 거죠."

그런데 유효기간이 임박했지만 사용되지 않은 상품권 천 백만원 어치를 사용한 상품권 발행사 직원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터뷰> 노경현(서울 성북경찰서 사이버수사팀 수사관) : "구매 뒤 사용하지 않은 채 유효기간이 임박한 상품권이 많다는 걸 (노렸습니다)."

실제로 많은 소비자들이 온라인상품권을 사용하면서 유효기간과 환불 거부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상품권은 유효기간을 연장할 수 있고 구매액의 대부분도 환불받을 수 있습니다.

<녹취> 한성준(한국소비자보호원 약관광고팀장) : "(유효기간은) 3개월 단위로 연장이 가능합니다. 정보를 숙지하고 소비자 권리를 보다 적극적으로 행사하는 게 필요합니다."

7월부터는 기간내에 사용하지 않은 상품권은 구매자에게 일부를 환불하는 제도도 시행됩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 구멍뚫린 온라인상품권…‘유효기간·환불’ 해결 나선다
    • 입력 2017.05.20 (07:18)
    • 수정 2017.05.20 (08:16)
    뉴스광장
구멍뚫린 온라인상품권…‘유효기간·환불’ 해결 나선다
<앵커 멘트>

자기도 모르는 새 온라인상품권의 유효기간이 지나 쓰지 못하고 버리는 분들, 있으실 텐데요.

상품권 발행사 직원이 이런 상품권을 몰래 빼돌려 사용하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우한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PC방.

무인판매기에 돈을 넣으면 게임 등에 쓸 수 있는 온라인 상품권을 살 수있습니다.

<녹취> 청소년(음성변조) : "(온라인상품권이) 제일 많이 쓰여요. 바로 쓸 사람들이 뽑는 것이니까."

종이 상품권과 달리 온라인 상품권은 이렇게 영수증 한 장만 받게 됩니다.

영수증에 적힌 개인식별번호로 온라인에서 결제를 할 수 있습니다.

영수증만 받기 때문에 상품권을 샀다는 사실을 기억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녹취> 청소년(음성변조) : "영수증 같이 나오면서 번호가 나와요. 잃어버리면 이제 돈만 버리는 거죠."

그런데 유효기간이 임박했지만 사용되지 않은 상품권 천 백만원 어치를 사용한 상품권 발행사 직원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터뷰> 노경현(서울 성북경찰서 사이버수사팀 수사관) : "구매 뒤 사용하지 않은 채 유효기간이 임박한 상품권이 많다는 걸 (노렸습니다)."

실제로 많은 소비자들이 온라인상품권을 사용하면서 유효기간과 환불 거부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상품권은 유효기간을 연장할 수 있고 구매액의 대부분도 환불받을 수 있습니다.

<녹취> 한성준(한국소비자보호원 약관광고팀장) : "(유효기간은) 3개월 단위로 연장이 가능합니다. 정보를 숙지하고 소비자 권리를 보다 적극적으로 행사하는 게 필요합니다."

7월부터는 기간내에 사용하지 않은 상품권은 구매자에게 일부를 환불하는 제도도 시행됩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