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경찰, 서해순 신변보호 착수…‘무고·명예훼손’ 본격 수사
서해순 “기자들 미행 두려워”…경찰, 신변보호 요청 수용
경찰이 오늘(18일) 가수 고 김광석 씨의 부인 서해순 씨의 신변보호에 나섰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美 항모 2척, 다음달 동해서 합동훈련 추진
입력 2017.05.20 (07:25) | 수정 2017.05.20 (08:15)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美 항모 2척, 다음달 동해서 합동훈련 추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에 머물던 로널드 레이건함이 칼빈슨함과의 합동훈련을 위해 한반도 주변 해역으로 이동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압도적인 군사력 전개를 통한 압박으로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겠다는 미국의 전략으로 풀이됩니다.

보도에 김성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본 요코스카항에서 정비를 마치고 출항한 로널드 레이건함은 정비 상태를 점검하면서 다음 달 초쯤 동해로 진입할 것으로 보입니다.

레이건함은 동해 진입 직후 칼빈슨함과 합동 훈련을 펼칠 예정입니다.

두 항모 전단을 합치면 항공기 130여 대, 구축함 4척, 순양함 2척 등 웬만한 국가의 전체 군사력을 능가하는 전력입니다.

두 항모는 유사시 전투기들을 신속하게 전장에 투입할 수 있도록 탑재기들의 이착륙 훈련을 집중적으로 실시할 예정입니다.

미국의 항모 두 척이 한반도 해역에서 합동훈련을 하는 건 처음으로, 이지스 구축함인 세종대왕함 등 우리 해군 함정들과의 연합훈련도 추진되고 있습니다.

<녹취> 신종우(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 : "(미국은) 북한이 (미사일) 개발을 중단한다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고 생각하고 있어.북한에 대한 군사적 압박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군 관계자는 미군이 당초 칼빈슨함을 레이건함으로 교대시킬 예정이었으나, 최근 실시된 북한의 화성 12형 미사일 시험 발사 뒤 두 항모를 모두 한반도 해역에 투입하기로 방침을 바꿨다고 설명했습니다.

군사전문가들은 북한의 태도가 근본적으로 변하지 않는 한 미군의 군사적 압박 강도는 계속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KBS 뉴스 김성수입니다.
  • 美 항모 2척, 다음달 동해서 합동훈련 추진
    • 입력 2017.05.20 (07:25)
    • 수정 2017.05.20 (08:15)
    뉴스광장
美 항모 2척, 다음달 동해서 합동훈련 추진
<앵커 멘트>

일본에 머물던 로널드 레이건함이 칼빈슨함과의 합동훈련을 위해 한반도 주변 해역으로 이동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압도적인 군사력 전개를 통한 압박으로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겠다는 미국의 전략으로 풀이됩니다.

보도에 김성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본 요코스카항에서 정비를 마치고 출항한 로널드 레이건함은 정비 상태를 점검하면서 다음 달 초쯤 동해로 진입할 것으로 보입니다.

레이건함은 동해 진입 직후 칼빈슨함과 합동 훈련을 펼칠 예정입니다.

두 항모 전단을 합치면 항공기 130여 대, 구축함 4척, 순양함 2척 등 웬만한 국가의 전체 군사력을 능가하는 전력입니다.

두 항모는 유사시 전투기들을 신속하게 전장에 투입할 수 있도록 탑재기들의 이착륙 훈련을 집중적으로 실시할 예정입니다.

미국의 항모 두 척이 한반도 해역에서 합동훈련을 하는 건 처음으로, 이지스 구축함인 세종대왕함 등 우리 해군 함정들과의 연합훈련도 추진되고 있습니다.

<녹취> 신종우(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 : "(미국은) 북한이 (미사일) 개발을 중단한다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고 생각하고 있어.북한에 대한 군사적 압박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군 관계자는 미군이 당초 칼빈슨함을 레이건함으로 교대시킬 예정이었으나, 최근 실시된 북한의 화성 12형 미사일 시험 발사 뒤 두 항모를 모두 한반도 해역에 투입하기로 방침을 바꿨다고 설명했습니다.

군사전문가들은 북한의 태도가 근본적으로 변하지 않는 한 미군의 군사적 압박 강도는 계속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KBS 뉴스 김성수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