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미수선 수리비’가 뭐길래?…경찰 신고가 해법
‘미수선 수리비’가 뭐길래?…경찰 신고가 해법
또 '보험사기'보험사기 일당이 적발됐다. 전형적인 3박자를 모두 갖췄다.1)고급 중고차 → 수리비 견적...
말 많고 탈 많았던 한미정상회담 비사
말 많고 탈 많았던 한미정상회담 비사
한미양국 정상이 만나면 발언의 주도권은 대개 한국 대통령이 행사했다. 핵심사안인 한반도 문제는 한국에게는 사활이 걸렸다 할 정도로 가장 중요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獨 분데스리가, 최초 여성 주심 등장…38세 경찰관
입력 2017.05.20 (08:54) 연합뉴스
獨 분데스리가, 최초 여성 주심 등장…38세 경찰관
독일 프로축구 1부리그 분데스리가에서 사상 처음으로 여성 심판이 나왔다.

독일축구협회(DFB)는 20일(한국시간) 38세 여성 경찰관 비비안 슈타인하우스의 이름이 포함된 분데스리가 새 심판 4명을 발표했다.

분데스리가에서 여성 심판이 활동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슈타인하우스는 1999년부터 독일축구협회 심판으로 활동했다. 탁월한 판정으로 명성을 얻은 슈타인하우스는 2011년과 2015년 여자월드컵, 2012년 런던월드컵 등 굵직굵직한 대회에 참가하며 경력을 쌓았다.

그리고 '금녀의 장벽'이라 불리던 분데스리가 심판 명단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슈타인하우스는 "분데스리가는 남자든 여자든 모든 심판에게 목표인 무대다. 기쁜 마음을 주체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독일축구협회 라인하르트 그린델 회장은 "슈타인하우스가 분데스리가 마지막 여성 심판이 되질 않길 기대한다. 그는 다른 여성 심판에게 많은 영감과 희망을 심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리그에서는 1999년 임은주(현 FC안양 단장) 심판이 첫 여성 심판으로 활동했다.
  • 獨 분데스리가, 최초 여성 주심 등장…38세 경찰관
    • 입력 2017.05.20 (08:54)
    연합뉴스
獨 분데스리가, 최초 여성 주심 등장…38세 경찰관
독일 프로축구 1부리그 분데스리가에서 사상 처음으로 여성 심판이 나왔다.

독일축구협회(DFB)는 20일(한국시간) 38세 여성 경찰관 비비안 슈타인하우스의 이름이 포함된 분데스리가 새 심판 4명을 발표했다.

분데스리가에서 여성 심판이 활동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슈타인하우스는 1999년부터 독일축구협회 심판으로 활동했다. 탁월한 판정으로 명성을 얻은 슈타인하우스는 2011년과 2015년 여자월드컵, 2012년 런던월드컵 등 굵직굵직한 대회에 참가하며 경력을 쌓았다.

그리고 '금녀의 장벽'이라 불리던 분데스리가 심판 명단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슈타인하우스는 "분데스리가는 남자든 여자든 모든 심판에게 목표인 무대다. 기쁜 마음을 주체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독일축구협회 라인하르트 그린델 회장은 "슈타인하우스가 분데스리가 마지막 여성 심판이 되질 않길 기대한다. 그는 다른 여성 심판에게 많은 영감과 희망을 심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리그에서는 1999년 임은주(현 FC안양 단장) 심판이 첫 여성 심판으로 활동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