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정부 발표 못믿는 대한민국…‘에그포비아’ 자초한 정부
정부 발표 못믿는 대한민국…‘에그포비아’ 자초했다
#1. 8월 초유럽이 뒤집어졌다. 네덜란드에서 시작된 '살충제 달걀' 파동은 유럽 대부분 국가로...
생리대 ‘릴리안’ 독성 논란에 전 제품 환불 조치
생리대 ‘릴리안’ 독성 논란에 전 제품 환불 조치
생활용품 ‘깨끗한 나라’가 자사제품 생리대의 독성 부작용 논란이 거센 가운데 전 제품 환불 조치에 나섰다.깨끗한 나라는 오늘(23일) 오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獨 분데스리가, 최초 여성 주심 등장…38세 경찰관
입력 2017.05.20 (08:54) 연합뉴스
獨 분데스리가, 최초 여성 주심 등장…38세 경찰관
독일 프로축구 1부리그 분데스리가에서 사상 처음으로 여성 심판이 나왔다.

독일축구협회(DFB)는 20일(한국시간) 38세 여성 경찰관 비비안 슈타인하우스의 이름이 포함된 분데스리가 새 심판 4명을 발표했다.

분데스리가에서 여성 심판이 활동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슈타인하우스는 1999년부터 독일축구협회 심판으로 활동했다. 탁월한 판정으로 명성을 얻은 슈타인하우스는 2011년과 2015년 여자월드컵, 2012년 런던월드컵 등 굵직굵직한 대회에 참가하며 경력을 쌓았다.

그리고 '금녀의 장벽'이라 불리던 분데스리가 심판 명단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슈타인하우스는 "분데스리가는 남자든 여자든 모든 심판에게 목표인 무대다. 기쁜 마음을 주체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독일축구협회 라인하르트 그린델 회장은 "슈타인하우스가 분데스리가 마지막 여성 심판이 되질 않길 기대한다. 그는 다른 여성 심판에게 많은 영감과 희망을 심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리그에서는 1999년 임은주(현 FC안양 단장) 심판이 첫 여성 심판으로 활동했다.
  • 獨 분데스리가, 최초 여성 주심 등장…38세 경찰관
    • 입력 2017.05.20 (08:54)
    연합뉴스
獨 분데스리가, 최초 여성 주심 등장…38세 경찰관
독일 프로축구 1부리그 분데스리가에서 사상 처음으로 여성 심판이 나왔다.

독일축구협회(DFB)는 20일(한국시간) 38세 여성 경찰관 비비안 슈타인하우스의 이름이 포함된 분데스리가 새 심판 4명을 발표했다.

분데스리가에서 여성 심판이 활동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슈타인하우스는 1999년부터 독일축구협회 심판으로 활동했다. 탁월한 판정으로 명성을 얻은 슈타인하우스는 2011년과 2015년 여자월드컵, 2012년 런던월드컵 등 굵직굵직한 대회에 참가하며 경력을 쌓았다.

그리고 '금녀의 장벽'이라 불리던 분데스리가 심판 명단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슈타인하우스는 "분데스리가는 남자든 여자든 모든 심판에게 목표인 무대다. 기쁜 마음을 주체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독일축구협회 라인하르트 그린델 회장은 "슈타인하우스가 분데스리가 마지막 여성 심판이 되질 않길 기대한다. 그는 다른 여성 심판에게 많은 영감과 희망을 심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리그에서는 1999년 임은주(현 FC안양 단장) 심판이 첫 여성 심판으로 활동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