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한반도에 혹한이 몰아치면서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다.전국의 강에는 얼음판이 만들어지고 있고...
서울 대림역 부근 20대 중국동포 흉기 피살…“용의자 추적 중”
대림역 부근 20대 중국동포 흉기 피살…“용의자 추적 중”
서울 대림동 대림역 부근에서 20대 중국 동포가 흉기에 찔려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영등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獨 분데스리가, 최초 여성 주심 등장…38세 경찰관
입력 2017.05.20 (08:54) 연합뉴스
獨 분데스리가, 최초 여성 주심 등장…38세 경찰관
독일 프로축구 1부리그 분데스리가에서 사상 처음으로 여성 심판이 나왔다.

독일축구협회(DFB)는 20일(한국시간) 38세 여성 경찰관 비비안 슈타인하우스의 이름이 포함된 분데스리가 새 심판 4명을 발표했다.

분데스리가에서 여성 심판이 활동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슈타인하우스는 1999년부터 독일축구협회 심판으로 활동했다. 탁월한 판정으로 명성을 얻은 슈타인하우스는 2011년과 2015년 여자월드컵, 2012년 런던월드컵 등 굵직굵직한 대회에 참가하며 경력을 쌓았다.

그리고 '금녀의 장벽'이라 불리던 분데스리가 심판 명단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슈타인하우스는 "분데스리가는 남자든 여자든 모든 심판에게 목표인 무대다. 기쁜 마음을 주체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독일축구협회 라인하르트 그린델 회장은 "슈타인하우스가 분데스리가 마지막 여성 심판이 되질 않길 기대한다. 그는 다른 여성 심판에게 많은 영감과 희망을 심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리그에서는 1999년 임은주(현 FC안양 단장) 심판이 첫 여성 심판으로 활동했다.
  • 獨 분데스리가, 최초 여성 주심 등장…38세 경찰관
    • 입력 2017.05.20 (08:54)
    연합뉴스
獨 분데스리가, 최초 여성 주심 등장…38세 경찰관
독일 프로축구 1부리그 분데스리가에서 사상 처음으로 여성 심판이 나왔다.

독일축구협회(DFB)는 20일(한국시간) 38세 여성 경찰관 비비안 슈타인하우스의 이름이 포함된 분데스리가 새 심판 4명을 발표했다.

분데스리가에서 여성 심판이 활동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슈타인하우스는 1999년부터 독일축구협회 심판으로 활동했다. 탁월한 판정으로 명성을 얻은 슈타인하우스는 2011년과 2015년 여자월드컵, 2012년 런던월드컵 등 굵직굵직한 대회에 참가하며 경력을 쌓았다.

그리고 '금녀의 장벽'이라 불리던 분데스리가 심판 명단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슈타인하우스는 "분데스리가는 남자든 여자든 모든 심판에게 목표인 무대다. 기쁜 마음을 주체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독일축구협회 라인하르트 그린델 회장은 "슈타인하우스가 분데스리가 마지막 여성 심판이 되질 않길 기대한다. 그는 다른 여성 심판에게 많은 영감과 희망을 심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리그에서는 1999년 임은주(현 FC안양 단장) 심판이 첫 여성 심판으로 활동했다.
사사건건
정지